최종편집일시 : 2019년 10월 21일 16시 + 즐겨찾기추가
 
작성일 : 19-08-07 17:09
요천수에 낚시나 담그는 여유가 최상의 피서가 아닐까.
 글쓴이 : 편집실
조회 : 43  

요천수에 낚시나 담그는 여유가 
최상의 피서가 아닐까.

덥다. 
덥다가 절로 나온다. 
사실 난 더위를 오히려 즐기는 체질인데도 밤에 잠을 자는데, 불편을 느낀다. 또한 왼종일 에어컨을 켜놓으니 금년이 유난히 더위가 극성인 것인지, 내 체력이 약한건지 모르겠다.


“복더위 찌는 날에 맑은 계곡 찾아가

옷 벗어 나무에 걸고 풍입송 노래하며

옥 같은 물에 이 한 몸 먼지 씻어냄이 어떠리.”

 

‘해동가요’를 펴낸 조선 영조 때 가객 김수장의 시조다.

 

사실 난 평생을 여름이면 휴가니 야외활동이니 해서 한여름을 보내는데, 웬걸 금년여름엔 이럭저럭 보내고 만다. 하긴 매일 에어컨이나 낮잠이나 자는 형편이니 피서가 따로 없지만, 하튼 금년에 처음으로 한여름을 그저 일상처럼 보낸 듯하다.


하튼 한여름 '복날에 시내나 강에서 목욕을 하면 몸이 여윈다.'는 속설도 있으니 아직 휴가나 피서를 다녀오지 못한 분들에겐 위안을 해본다. 

우리 조상들은 무더위가 극심하면 바람이 잘 부는 나무그늘에 갔다고 한다. 옛날에는 활엽수가 우거진 곳보다는 침엽수, 곧 소나무가 있는 곳이 더 바람을 잘 전해주어 시원했던지, 시원한 바람하면 곧 소나무 숲에서 솔잎사이로 부는 바람을 ‘풍입송(風入松)’이라해서 이러한 풍입송의 경지를 무척 즐겼던 것 같다.

 

어디 노송이 우거진 정자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는 것도 좋지만, 요천수가의 벚나무 그늘에서 해질녁 낚시를 담그는 재미가 아무래도 피서로선 제격이 아닐까 한다. 요즘 웃자란 숲을 제거해 버려 그러한 기회마저도 없어졌지만....... 


한그루씩 숲을 이루도록 남겨두면 후세사람들에게 큰 저축이 될건데라는 생각을 해본다. 


 
 

Total 1,00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04 깊어가는 가을에..... 시스템관리자 10-15 7
1003 *공연안내드립니다 시스템관리자 10-14 12
1002 제1회 전국 김삼의당 시詩 서書 화畵 공모 대전 시스템관리자 10-12 15
1001 초대합니다. 시스템관리자 10-09 3
1000 달팽이 키우는 맛도 쏠쏠 합니다. 시스템관리자 09-30 9
999 마케팅 차원에서 행정이 이루어 져야............ 시스템관리자 09-21 13
998 관광산업... 시스템관리자 08-31 16
997 요천수에 낚시나 담그는 여유가 최상의 피서가 아닐까. 편집실 08-07 44
996 애물단지와 보물단지의 차이는... 시스템관리자 07-11 56
995 정말 행복한 공무자의 태도입니다. 시스템관리자 06-25 52
994 가자! 남원이 부른다. 편집실 06-20 45
993 정열의 계절 여름! 남원에서.... 가람기자 06-04 70
992 남원에 적절한 정책사업에 관심을 가져야 된다. 시스템관리자 06-03 74
991 공예품.... 시스템관리자 05-18 65
990 2020년 총선 이야기가 살살 들려오네요..... (2) 가람기자 05-17 77
989 기념품 사업에도 관심가져야.. 편집실 05-02 56
988 최병수 장녀 최송희양 제8회 변호사 시험에 합격 가람기자 04-30 83
987 김병종 미술관 한바우 고갯길 주차문제 개선을... 시스템관리자 04-21 57
986 남원다움은 현실에 맞는 변화와 개선입니다. 시스템관리자 04-21 62
985 2020 총선 D-360 가람기자 04-21 59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