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4월 20일 06시 + 즐겨찾기추가
 
작성일 : 18-12-16 17:27
옛 샘터들 왜 가치 보존을 안할까!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조회 : 64  

옛 향수를 찾거나 전통을 보면서 새로운 창의력 발휘해....

옛 시절,
마을의 우물가엔 생기가 돈다.
사람이 모이고 이야기가 흐르고, 부족함을 채워지는 공동체의 장소이다.
모르는 것이 있으면 경험을 통해서 함께 정보를 공유하던 장소이기 때문이다.
주위엔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가 있고, 쉼터가 있던 곳이 우물가였다.

때론 지나는 길손이 목을 축여줄 시원한 냉수가 넘치는 장소이다.

하튼 우물은 동네 아낙들이 모여드는
아낙들의 아픔과 슬픔 그리고 기쁨을 함께 나누며, 지혜를 짜내던 곳이 우물가가 아니었을까..

광한루원의 동편의 느티나무 아래에도 예전엔 시장사람들이 사용하던 남상관앞의 우물터가 아니던가..

요즘은 엣 전통시대의 모습과 환경이 부가가치를 올리는 경우들이 상당하다. 
사실 우리기 미래를 치장한다면 정말 좋은 가치를 발휘하겠지만, 그러기엔 여러가지 조건이 맞지 않거나 또는 경제적인 부담을 감수하기 어렵다.

해서 옛 분위기를 연출하고 시설을 해서 사람들의 발길을 돌리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가끔은 그 가치를 파괴해 버리는 곳도 있어 주민들을 실망시키기도 한다. 지금은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없애 버린 경우도 있지만, 그 정서나 향수를 생각게 한다면 쉽사리 망가뜨려선 안되는 경우들이다. 또한 그곳이 역사적인 기록과 사실이 있다면....

우리고장의 대표적인 곳이 곧 고샘이 될것이다. 고지도에는 대모천(대모상) 등으로 표기되어 있는 남원의 대표적인 우물이다.



편집실 18-12-16 22:33
 
맨위의 샘은 지금도 잘 보존되어 동네사람들이 여유롭게 활용함은 물론, 길손들이 물을 마시기도 한다.
가끔은 나역시 물을 마시러 찾아가는 곳이다.
그러나 남원의 고샘은 고샘길 향수사업을 운운하며, 오히려 고샘을 파제껴 버렸다.
참으로 이해 할수 없는건 그 자리에 흙을 채우고 돌로 메워버렸음이다. 그대로 두거나 잘 활용하면 더욱 좋은 것을 돈들여 메꾸고 막고 치장하였으니 이런 기상천외한 일들을 잘 벌이는 곳이 남원시다.
편집실 18-12-16 22:37
 
남원시는 문화도시 운운하며, 남원문화는 사라져간다. 골목길 활성화를 찾으며, 골목길의 특성은 확보하지 못하고 오히려 상권마저 파괴하고 있다.
 
 

Total 98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84 승리라면에 이어 장수 막걸리도 작살 .. 승한성 04-03 19
983 제주 4.3사건 제주가볼만한곳 정방폭포 지금도 울음 쏟아내다! 유선후 04-03 10
982 아프리카TV에 비제이 BJ 대해 알아보자. 승한성 04-03 11
981 [정준영 로이킴] 슈퍼스타K에서 경찰조사까지... 유선후 04-03 8
980 히든프라이스 에어팟 득템찬스 유선후 04-03 6
979 부산 해운대 산불 운봉산 일원 5ha가량 불타…밤새 추가 피해... 승한성 04-03 7
978 남양유업의 배당과 회장의 연봉 유선후 04-03 8
977 로이킴, 로이김으로 정준영 단톡방 참가에 관하여 승한성 04-03 9
976 로이킴, 제2의 정준영 or... 위험한 우정을 쌓아온 로이, 그의..… 유선후 04-03 8
975 환호받은 강정호, 914일만에 PNC파크 홈경기 승한성 04-03 9
974 로이킴 유선후 04-03 8
973 4월 3일 오전 1시 핫(HOT) 뉴스 승한성 04-03 7
972 오늘의 트위터 유선후 04-03 4
971 [리뷰]<페이의 적재적소 중국어> - 배정현, 양… 승한성 04-02 7
970 MBN 썸예능 "비포 썸 라이즈" 여행지에서의… 유선후 04-02 3
969 광한루 건립 600년! 기념.... 편집실 02-23 39
968 대구 사우나 화재…2명 사망 40여명 부상 '원인 불명' aemxbex8628 02-19 23
967 정월대보름 부럼 오곡밥 드셨나요? aemxbex8628 02-19 21
966 고양이 난타전.gif 수정아19 02-19 22
965 고로쇠수액 마시고, 변강쇠가 되어보자! (1) 편집실 02-08 28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