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06월 24일 14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956건, 최근 0 건
   

오늘은 문화가 있는 날...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7-10-01 (일) 01:13 조회 : 46

오늘은 문화가 있는 날...

예로부터 가을은 풍요와 함께 다양한 문화를 형성하였습니다.
여름내 땀 흘린 농부들의 결실을 수확을 하기 때문이죠..
가을이면 아무래도 풍성함과 즐거움이 함께 했을 겁니다. 또한 추운 겨울을 지내기 위해서 먹거리를 저장하고 겨울을 이겨내기 위한 준비를 해야 했겠죠....
해서 가을에 즈음하여 다양한 문화가 예상됩니다.

시절이 낮에는 더위를 느끼지만, 어둠이 스며오면 대지는 금방 싸늘하게 변하여 조금은 차가운 느낌을 갖게하는 계절입니다.

여전이 가을과 함께 예가람길에선 문화가 있는 날이란 프로그램이 진행되는데, 많은 시민들이 함께 공유하는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하지만, 쉽지가 않겠죠...
그만큼 적절한 컨셉 그리고 노력, 예산 등이 따라야 하겠죠...

조금은 계절에 어울리는 방향에서 검토를 한다면 그 느낌이 조금은 달라질 것이란 생각을 해 봅니다.
가을이 주는 느낌, 낙옆이 떨어지는 느낌, 스산한 바람이 가슴에 여미는 느낌.. 등등난타 보다는 시몬 너는 아느냐? 라는 한소절의 싯귀가 더 분위기를 어울릴 것이란 생각을 해 봅니다.

즈음하여 우리고장의 여성시인 “김삼의당이 보는 달”의 모습을 읊조려 본다면 더욱 계절에 적절하지 않을까 합니다. 그리고 더 풍성한 이야기를 만들어 갈수가 있을 겁니다. 김삼의당이 남원성 위에 떠있는 달을 읊조렸다면 아마도 님을 기다리는 달의 모습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250여년전 김삼의당이 보는 달의 모습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밤은 깊어 오경이 가까웠건만...
뜨락 가득한 가을 달은 밝기도 하다.
이불덮고 억지로 잠을 청해 보지만
겨우 님의 곁에 이르자 깨고 말았네....

예나 지금이나 아낙은 님을 기다리는 모습은 똑같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더 보기
이미지: 사람 1명 이상, 사람들이 서 있음, 실외
이미지: 사람 1명 이상, 실외
이미지: 사람 1명 이상, 실외
이미지: 사람 1명 이상, 사람들이 서 있음, 밤
이미지: 사람 1명 이상
댓글
가람 무대설치는 가능한 안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저 단상 몇개가 더 정감이 갈것 같아서죠......
관리
가람 의자엔 진한 분장을 한 어린아이들이 앙증스럽게 앉아서 다음 공연을 하기 위해서 대기하고 있습니다. 역시 뒤에 초조히 서있는 관객은 아이들의 보호자나 가족들이 아닌가 합니다.
관리
가람 엇그제는 만인의총과 만인정신에 대해서 국제적으로 관심도 받고 더불어 남원이 주목받는 문화정책을 설명했더니 그건 국가관리니 국가에서 해야 할일이라나 어쩐다나... 이런 마인드로 남원문화정책을 말할수 있는가 하는 점에서 남원시가 한심하다는 것이다. 국적도 없는 길거리 상흔이나 관심없는 공연이나 하는 것이 문화도시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저런 마인드로 무슨 문화니 정책이나 하는 걸 보면...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 게시물 95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56  선거는 후보자들에게 시민들의 고견을 듣는 장이다. 편집실 06-13
955  6.13선거.. 고민 그리고 또 고민... +1 시스템관리자 06-05
954  푸른남원 포도나무마을 꾸미기.... 편집실 05-03
953  준비된 지도자가 필요합니다. 시스템관리자 04-16
952  당신은 유권자(시민)들의 희망입니다. 시스템관리자 04-16
951  [선거철에 즈음하여] 남원문화관광 정책..... 편집실 03-18
950  남원의 미래! 만들어 간다. +1 편집실 03-07
949  우리고장의 관광패턴에 대해서 고민 해 본다. 시스템관리자 03-05
948  남원발전에 정치가 걸림돌이 되고 있지 않도록 해야... 시스템관리자 03-04
947  지리산 뱀사골 고뢰쇠수액으로 강쇠가 되어 보자! 시스템관리자 02-22
946  요즘은 특산품의 질과 맛이 쉽게 비교가 되는 때입니다. 시스템관리자 02-19
945  설날의 하루... 시스템관리자 02-19
944  우리의 민속이나 전통도 이제는 시대에 밀려.... 시스템관리자 02-19
943  기나긴 겨울밤이 주는 고민..... 천황봉 01-20
942  ◇남원에서는 슈퍼맨이 되어야 산다. 시스템관리자 01-05
941  고샘관련 보도문.... +2 시스템관리자 01-05
940  새해에는 새로운 시도를 기대 해 본다. 시스템관리자 12-29
939  지도력 발휘는 지역을 정확히 분석하는 지혜에 있다. +1 편집실 12-25
938  [페이스북] 남원선거이야기 안내 +1 편집실 12-25
937  주제와 이야기가 있는 거리 조성.... +2 시스템관리자 11-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