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12월 16일 16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265건, 최근 0 건
   

산청 단속사(斷俗寺)터 동서삼층석탑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7-17 (수) 09:58 조회 : 40


▲ 단속사터 삼층석탑 전경. 쌍둥이 석탑으로 쌍탑가람의 대표적 양식.



[화보] 산청 단속사(斷俗寺)터 동서삼층석탑

신라 때 세운 불국사 석가탑과 비슷한 탑



오는쪽 석탑에서 본 왼쪽 석탑, 탑중심의 신앙에서 금당중심의 신앙으로 변화된 모습의 쌍탑가람. 탑이 절의 가운데 있지 않고 법당의 양쪽 옆으로 비켜 있기에 대웅전이 중심임을 알수 있고, 탑은 대웅전을 돋보이게 하는 장식적으로 변하였다.
▲ 오는쪽 석탑에서 본 왼쪽 석탑, 탑중심의 신앙에서 금당중심의 신앙으로 변화된 모습의 쌍탑가람. 탑이 절의 가운데 있지 않고 법당의 양쪽 옆으로 비켜 있기에 대웅전이 중심임을 알수 있고, 탑은 대웅전을 돋보이게 하는 장식적으로 변하였다.

 

왼쪽 석탑에서 본 오른쪽 석탑
▲ 왼쪽 석탑에서 본 오른쪽 석탑

 

 

오른족 석탑 전신
▲ 오른족 석탑 전신

 

왼쪽 석탑 전신
▲ 왼쪽 석탑 전신

 

2, 3층 옥개석과 노반(노반은 상륜부를 세우기 위한 기초)
▲ 2, 3층 옥개석과 노반(노반은 상륜부를 세우기 위한 기초)

 

1, 2, 3층 탑신과 옥개석, 옥개석은 지붐돌로 기와지붕을 간략화 한 모습이며, 그 처마에는 공포를 간략화한 주름이 각 층마다 5단이 있다.
▲ 1, 2, 3층 탑신과 옥개석, 옥개석은 지붐돌로 기와지붕을 간략화 한 모습이며, 그 처마에는 공포를 간략화한 주름이 각 층마다 5단이 있다.

 

2층 기단 위 1층 탑신석과 옥개석 아랫부분, 1층 탑신석의 귀기둥을 명확하게 드러나게 돋을 새김하였다.
▲ 2층 기단 위 1층 탑신석과 옥개석 아랫부분, 1층 탑신석의 귀기둥을 명확하게 드러나게 돋을 새김하였다.

 

기단(2층의 기단)은 그 윗면이 평평하게 다듬은 것으로, 지붕돌이 없는 부분을 말한다. 지붕돌이 없으면 이는 층수로 세지 않는다. 이는 기단이이기 때문이다. 기단이 여럿 있으면 그것은 기단의 층수가 된다. 기단은 3층기단까지 있으며, 한국의 탑에서는 2층기단이 가장 많다.
▲ 기단(2층의 기단)은 그 윗면이 평평하게 다듬은 것으로, 지붕돌이 없는 부분을 말한다. 지붕돌이 없으면 이는 층수로 세지 않는다. 이는 기단이이기 때문이다. 기단이 여럿 있으면 그것은 기단의 층수가 된다. 기단은 3층기단까지 있으며, 한국의 탑에서는 2층기단이 가장 많다.

 

정당매의 후계목
▲ 정당매의 후계목

 

정당매와 정당비각, 비각 안에는 정당매의 사연을 기록한 비가 있다.
▲ 정당매와 정당비각, 비각 안에는 정당매의 사연을 기록한 비가 있다.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단속사는 통일신라시대에 창건한 절로, 알려져 있는데, 그 창건내력은 2가지가 있다. 하나는 경덕왕 7년(748) '이순'이 창건했다는 설과 다른 하나는 경덕왕 22년(763) '신충'이 지었다는 설이다. 

처음 창건기에 나오는 '이순'은 젊은 시절부터 불심이 깊어 부처님을 정성으로 받들었는데, 젊은 시절부터 말하기를 나이 오십이 되면 출가하여 절을 짓기로 발원하였다. 그러던 그가 50살 되는 해, 현재의 위치에는 이미 작은 암자가 있었는데, 이곳 암자에 들어와 스스로 머리를 깎고 출가하였고, 차츰 절을 크게 중창하고 단속사라고 하였다는 설이 있다. 

또 다른 하나는 763년 당대의 충신어었던 '신충'이 지리산으로  두 친구와 유람을 왔다가 스님이 되었는데, 임금은 신충의 능력을 아껴 그를 중책에 쓰려고 두번이나 불렀는데도 나오지 않았다. 신충은 왕의 부름에 답하기를 "신은 사문이 되어 임금을 위하여 단속사를 짓고 죽을 때 까지 임금의 복을 빌겠습니다"고 하며 나오지를 않자 임금은 그제서야 그의 출가를 허락하였다고 한다.
 
현재 단속사터의 경내 한 복판에는 절터의 동서쪽으로 삼층석탑 두기가 남아 있는데, 절터의 본당(극락전 또는 대웅전)이었던 자리에는 백년 남짓 된 민가가 자리잡고 있다. 현재 단속사터에 있는 삼층석탑은 그 형상과 기법이 불국사의 석가탑과 매우 비슷하며, 그 크기도 비슷하다. 이 석탑은 처음 목탑에서 유래한 표현들이 그대로 나타나 있다.
 
탑의 기단과 탑신에는 목탑의 기둥이 새겨져 있고, 지붕은 기와집의 처마곡선이 뚜렸하게 보인다. 탑이 땅과 닿는 아랫부분인 기단과 탑의 본체인 3층의 탑신과 지붕돌도 훼손되지 않고 거의 온전한 모습이다. 다만 상륜부 만이 노반 위에 있던 장식들이 훼손되고, 일부는 잃어버려서 아쉽다. 불교가 쇠락하던 조선시기에는 전국의 어디 할 것없이 건물은 허물어져 갔고, 탑도 기울어져 갔다.
 
지금은 한국의 석탑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탑의 완성형인 불국사 석가탑도 일제강점기에는 수리가 되지 않은채 오랜세월이 지나, 탑의 상륜부가 없는 상태였는데, 이를 복원하기 위하여 전국의 석탑을 다 찾아나섰다. 그 결과 석가탑과 크기도 비슷하고 양식도 가장 흡사하면서도 온전한 모습을 찾았는데, 그것은 실상사 동서삼층석탑이 있었기에 그 모습을 본으로 복원하여 불국사 석가탑이 오늘의 모습으로 보완되었다. 앞으로, 단속사터삼층석탑도 그와 같이 과정을 거쳐 보완한다면 그 모습이 훨신좋을 듯 싶다.
 
한편 단속사의 본전이 있던 자리 옆에는 고려말 공민왕 때 서예와 문필로 이름을 날리던 강회백이 과거를 보기 전에 이 절에서 공부를 하였는데, 그 때 매화 한그루를 심었다. 그 뒤 강회백은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이 '정당문학 겸 대사헌'에 이르게 되었고, 이후 그가 이곳에 심은 매화나무를 '정당매'라고 부르며 귀하게 보호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런 사연을 길이 전하기 위하여, 정당매 바로 옆에는 그 사연을 적은 비석을 세우고, 지금은 그 비석에 비각을 지어 보호하고 있다. 그러나 고려말에 심었던 매화나무는 죽고, 그 자리에는 그 후계목이 자라서 옛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나무는 그 나무가 아니지만 그 이름만은 길이 남아 사라진 절터의 귀한 손님대접을 받고 있다.
 
단속사(斷俗寺)란 절의 이름은 범상치가 않은 이름이다. 처음 들을 때에는 몹시 생소하기조차 하였다. 그러나 그 의미를 생각해보니, 풍파와 곡절이 많은 속세와 인연을 끊는다는 뜻이 아닌가 샆다. 이곳에 출가한 뒤 모진 마음으로 수도하여 단호이 속세의 인연을 끊고 반드시 성불하겠다는 출가자의 굳센 의지가 담겨있는 단호한 뜻이다. 또한 그 의미를 다시 살펴보면, 서라벌 호화로운 도회지인 속세를 떠난 신선이 산다는 방장산인 이곳이야말로 바로 극락이 아니냐는 듯하기도 한 절 이름이다. 그러나 지금은 그 이름에 견주어 옛 영화는 사라지고 썪지 않고 타지 않는 석탑만이 덩그렇게 서있는 모습이 황량하여 지나가는 나그네의 마음을 무겁게 한다.
 
속세를 떠나 머나먼 이곳에 있었기에 오늘까지 사람의 손을 타지 않고 온전한 모습으로 남아있는 것이 천만 다행이라 싶다. 그러나 이제는 교통이 사통팔달로 고속도로에서도 그리 멀지 않으니 마음만 먹으면 전국 어디서든 한나절에 찾을 수 있는 곳이 되었다. 이제 단속사란 절이름도 그저 옛 이름일 뿐이다.
 
최우성 기자 의 전체기사 보기

기자정보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
프로필 사진

   

총 게시물 26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65
세계속의 한국고대미술의 최고명작 남원신계리마애여래좌상南原新溪里磨崖如來坐像 천년의 미소를 담은 신계리 마애여래좌상은 마애불의 특징이 그러하듯 불심이 없는 중생들에게도 가끔은 찾아보고 싶은 부…
편집실 12-03
264
[영화] 1982년생 김지영
시스템관리자 10-26
263
『타짜』 원 아이드 잭'타짜'는 허영만 화백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영화로 포커 판에서 펼쳐지는 타짜들의 냉혹한 승부 세계를 담은 영화다. 권오광 감독이 연출한 이 작품에는 박정민, 류승…
시스템관리자 09-15
262
[영화] 봉오동전투임무는 단 하나! 달리고 달려, 일본군을 죽음의 골짜기로 유인하라!광복절을 맞아 영화 "봉호동 전투"를 찾는 관객들로 이미 자석은 만석이다. 때는 1919년 3.1운동 이후 봉오동 일대에서 독…
시스템관리자 08-15
261
▲ 남원에서 출토된 청동도깨비상, 연세대 박물관(왼쪽) / 옛 용성관 계단석물(현 용성초 건물 계단) 도깨비장식, 오른쪽 한여름 밤, 도깨비와 함께 막걸리를....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
편집실 07-30
260
소동폭포 (蘇東瀑布)남원시 산내면 입석리 만수천...운봉제1경이라 불리는 소동폭포는 주변의 암반과는 다르게 반려암이루어져 화려하고 문양이 아름답다. 반려암은 같은 관입 심성암이면서도 변화가 심하다.소동폭…
시스템관리자 07-27
259
▲ 단속사터 삼층석탑 전경. 쌍둥이 석탑으로 쌍탑가람의 대표적 양식.[화보] 산청 단속사(斷俗寺)터 동서삼층석탑신라 때 세운 불국사 석가탑과 비슷한 탑최우성 기자 cws0108@naver.com ▲ 오는쪽 석탑에서…
시스템관리자 07-17
258
詠紫薇花(영자미화) 一園春色紫薇花(일원춘색자미화) 봄빛 가득한 동산에 자미화 곱게 펴 纔看佳人勝玉釵(재간가인승옥채) 그 예쁜 얼굴은 옥비녀보다 곱구나 莫向長安樓上望(막향장안누상망) (자…
시스템관리자 07-07
257
한여름을 시원하고 가볍게 해주는 영화 가이리치 감독의 “알라딘...”  머나먼 사막 속 신비의 아그라바 왕국의 시대.좀도둑 ‘알라딘’은 마법사 ‘자파’의 의뢰로 마법 램프를 찾아 나섰다가주인에게 세 가…
가람기자 07-06
256
해마다 이때쯤되면 우리고장에 잘 어울리는 나무 "자귀나무"를 소개한다. 꽃의 화려함이나 또한 향긋한 살구향이 꽃끝을 스미는 향이 그저 싱그럽기 때문이다. 얼마 전부터 곳곳에서 자귀나무의 꽃을 보면서 또다시&…
편집실 06-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