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12월 13일 16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243건, 최근 0 건
   

춘향사당 정면의 토끼와 거북(자라), 선원사 칠성각의 거북과 토끼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5-16 (화) 00:37 조회 : 296


춘향사당 정면의 토끼와 거북(자라), 선원사 칠성각의 거북과 토끼 


광한루 '열녀춘향사당 '의 정면 들보에 설치된 '토끼와 거북(자라)'이 돌출된 장식을 보며 궁금해 한다. 또한 이와 같은 장식이 동문 밖의 '선원사 칠성각'의 한켠에도 유사한 표현의 거북과 토끼의 조각장식품이 돌출되어 있어 그 궁금함을 풀어보고자 한다.

이와 같은 거북의 등위에 토끼를 태우고 물결을 헤치며 나아가는 장식을 보면서 혹 별주부전을 표현하고자 하는 장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본다.

'별주부전은 토끼전이라고도 하며, 옛 부터 전해 내려오는 우리나라의 동물우화다.
용궁에 사는 별주부는 용왕의 병을 고치려고 고생 끝에 토끼를 꾀어 데리고 온다그러나 또끼는 멋진 속임수로써 위기를 벗어난다는 이야기다.... 
판소리에서는 수궁가, 토끼타령, 별주부타령, 토별가라고도 한다.

또한 부처님의 전생의 이야기 중 잡보경장의 큰 거북의 인연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옛날 바라나시 나라에 우두머리 상인이 있었는데, 그 상인은 500 명의 상인들과 함께 바다에 들어가 보물을 캐어 나오다가 물에 사는 나찰에게 붙잡혔다. 상인들은 놀라고 두려워 모두 외쳤다. “천신, 지신과 일월의 여러 신들이여 누구나 우리를 사랑하고 가엾이 여겨 이 액난을 구제하소서 !” 그때 어떤 큰 거북이가 그들을 가엾게 여겨 그 사람들을 모두 등에 업고 큰 바다를 건너게 하였다. 거북이 땅에 다다르자 우두머리 상인은 큰 돌로 거북의 머리를 때려죽이려 하였다. 여러 상인들은우리는 거북의 은혜를 입고 어려움에서 목숨을 구하게 되었는데, 그를 죽이는 것은 옳지 못하고 은혜를 모르는 일이라며 반대하였으나 우두머리 상인은우리는 지금 굶주림이 급하다. 누가 그 은혜를 모르겠는가!” 하고 거북을 죽여 그 고기를 먹였다. 그날 밤 큰 코끼리 떼가 나타나 그를 밟아 죽였다. 그 때의 그 큰 거북은 부처님이었고, 500 명의 상인은 아라한 이었다 .(발췌 :불교미술의 해악 /권중서 지음 /불광출판사 )

그럼 춘향사당의 거북과 토끼와 선원사의 토끼와 거북은 어떠한 차이가 있을까, 혹 당시 불교의 영향으로 잡보경장의 이야기 일까 수궁가를 표현함일까에 대해서는 어딘가 확실한 기록을 찾기 전까지는 명확하게 어떤 의미를 가졌는지 모른다.

그러나 선원사의 들보에 표현된 "거북등위에 올라탄 토끼"의 장식은 잡보경장에 나온 이야기처럼 전생의 부처님은 죽음과 고통의 차안(此岸)을 건너게 하는 거북으로 등장하여, 자기 꾀에 빠진 토끼 같은 중생들을 피안(彼岸)에 이르게 하는 중생사랑을 보여 주는 표현으로 부처님은 오직 중생의 두려움을 없애고 자비로 행복을 주신다는 뜻으로 표현하는 토끼와 거북으로 표현한 불교장식이 아닐까하는 추측을 해 본다.  

춘향사당 앞의 "거북 등위에 올라탄 토끼"의 장식은 용왕(龍王)이 병이 들자 약에 쓸 토끼의 간을 구하기 위하여 자라는 세상에 나와 토끼를 꾀어 용궁으로 데리고 간다. 그러나 토끼는 꾀를 내어 용왕을 속이고 살아 돌아온다는 이야기를 판소리로 짠 수궁가,토끼타령·별주부타령 (鼈主簿打令 )·토별가 (兎鼈歌 )라고 설명된다.



▲밀양표충사 대광전 수미단(
불교미술의 해악/권중서 지음/불광출판사)

거북이가 토끼를 등에 업고 험한 파도를 헤치며, 이상향의 세계로 나가고 있다.
성난 고해의 파도에 놀란 토끼가 두귀를 쫑곳세우고 앞발로 거북등을 붙잡고 있다. (불교미술)



▲통도사 명부전 벽화(
불교미술의 해악/권중서 지음/불광출판사)  
  
수궁가의 토끼가 거북등에 올라타고 용궁을 향해 가는 모습으로 설명된다. 


편집실 2017-05-16 (화) 09:16
토끼의 표정에 따라서
온화하고 해학적이면 별주부전, 놀랜모습이나 공포의 모습이면 불교의 잡보경장의 표현 등으로 표현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리고 사찰의 벽화에서도 토끼가 거북 등을 타고 용궁가는 그림도 있네요...
댓글주소
   

총 게시물 24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43
영화 남한산성(南漢山城)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청의 대군이 공격해오자 임금과 조정은 적을 피해 남한산성으로 숨어든다. 추위와 굶주림, 절대적인 군사적 열세 속 청군에 완전히 포위된 상황, 대신들의 의…
시스템관리자 10-05
242
[영화] 택시운전사 오늘은 극장이 많은 관객으로 붐빈다. 그간 가본 중에서 오늘이 가장 많은 관람객이 있는 날이다. 평소엔 불과 몇 명이 영화 감상을 하기 일쑤인데, 오늘은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있기 때문이다…
편집실 08-16
241
의열투쟁가 박열과 부인 가네코 후미코 [신한국문화신문=이윤옥 기자59yoon@hanmail.net]      나는 개새끼로소이다    하늘을 보고 짖는    달을 보고 …
편집실 07-23
240
迎月亭(영월정)-전라북도 남원시 인월면 인월리 이 정자를 짓게 된 유래는 1380년(우왕 6)에 당시 3도 도원수 이성계가 황산(荒山)에서 왜구를 섬멸할 때, 어느 날 밤 너무 어두워 적을 탐지하기 어렵자 하늘을…
편집실 07-16
239
춘향사당 정면의 토끼와 거북(자라), 선원사 칠성각의 거북과 토끼 광한루 '열녀춘향사당 '의 정면 들보에 설치된 '토끼와 거북(자라)'이 돌출된 장식을 보며 궁금해 한다. 또한 이와 같은 장식이 동문 밖의 '…
편집실 05-16
238
연간 3천여 명의 학생들이 전수받는 임실 필봉농악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농악 곧 풍물굿은 지역에 따라서 달라지는데, 크게 경기농악ㆍ영동농악ㆍ호남우도농악ㆍ호남좌도농악ㆍ경상도농악으로…
시스템관리자 03-30
237
영화 재심 휴먼드라마 '재심'(감독 김태윤)은 지난 2000년 익산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의 실화를 내용으로 한 영화다. '재심'은 공권력의 부조리, 권력에 쓰러져 간 피해자, 그를 구원하는 인간애와 법의 …
편집실 03-05
236
문화와 관광이 꽃피는 전북 더욱 풍성해진 공연과 전시 국립민속국악원은 '국민과 더 가까이, 함께하는 국악'이라는 비전으로 대표 브랜드창극 '나운규, 아리랑' 등을 선보인다. 국립민속국악…
편집실 01-16
235
명절은 설렘이다. 명절은 가족과 이웃의 정을 확인하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한해를 뒤돌아보고, 새로운 한해를 시작하는 설 명절은 평소 고마웠던 마음을 전하는 좋은 기회이다. 그러나, 국내·외 불확…
편집실 01-12
234
유자, 조선시대 사신에 선물로 줄 정도로 귀한 것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pine9969@hanmail.net]  “반중 조홍감이 고아도 보이나다유자 아니라도 품음직도 하다마는품어가 반길 이 없으니 그를…
편집실 11-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