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12월 18일 19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253건, 최근 0 건
   

춘향사당 정면의 토끼와 거북(자라), 선원사 칠성각의 거북과 토끼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5-16 (화) 00:37 조회 : 747


춘향사당 정면의 토끼와 거북(자라), 선원사 칠성각의 거북과 토끼 


광한루 '열녀춘향사당 '의 정면 들보에 설치된 '토끼와 거북(자라)'이 돌출된 장식을 보며 궁금해 한다. 또한 이와 같은 장식이 동문 밖의 '선원사 칠성각'의 한켠에도 유사한 표현의 거북과 토끼의 조각장식품이 돌출되어 있어 그 궁금함을 풀어보고자 한다.

이와 같은 거북의 등위에 토끼를 태우고 물결을 헤치며 나아가는 장식을 보면서 혹 별주부전을 표현하고자 하는 장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본다.

'별주부전은 토끼전이라고도 하며, 옛 부터 전해 내려오는 우리나라의 동물우화다.
용궁에 사는 별주부는 용왕의 병을 고치려고 고생 끝에 토끼를 꾀어 데리고 온다그러나 또끼는 멋진 속임수로써 위기를 벗어난다는 이야기다.... 
판소리에서는 수궁가, 토끼타령, 별주부타령, 토별가라고도 한다.

또한 부처님의 전생의 이야기 중 잡보경장의 큰 거북의 인연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옛날 바라나시 나라에 우두머리 상인이 있었는데, 그 상인은 500 명의 상인들과 함께 바다에 들어가 보물을 캐어 나오다가 물에 사는 나찰에게 붙잡혔다. 상인들은 놀라고 두려워 모두 외쳤다. “천신, 지신과 일월의 여러 신들이여 누구나 우리를 사랑하고 가엾이 여겨 이 액난을 구제하소서 !” 그때 어떤 큰 거북이가 그들을 가엾게 여겨 그 사람들을 모두 등에 업고 큰 바다를 건너게 하였다. 거북이 땅에 다다르자 우두머리 상인은 큰 돌로 거북의 머리를 때려죽이려 하였다. 여러 상인들은우리는 거북의 은혜를 입고 어려움에서 목숨을 구하게 되었는데, 그를 죽이는 것은 옳지 못하고 은혜를 모르는 일이라며 반대하였으나 우두머리 상인은우리는 지금 굶주림이 급하다. 누가 그 은혜를 모르겠는가!” 하고 거북을 죽여 그 고기를 먹였다. 그날 밤 큰 코끼리 떼가 나타나 그를 밟아 죽였다. 그 때의 그 큰 거북은 부처님이었고, 500 명의 상인은 아라한 이었다 .(발췌 :불교미술의 해악 /권중서 지음 /불광출판사 )

그럼 춘향사당의 거북과 토끼와 선원사의 토끼와 거북은 어떠한 차이가 있을까, 혹 당시 불교의 영향으로 잡보경장의 이야기 일까 수궁가를 표현함일까에 대해서는 어딘가 확실한 기록을 찾기 전까지는 명확하게 어떤 의미를 가졌는지 모른다.

그러나 선원사의 들보에 표현된 "거북등위에 올라탄 토끼"의 장식은 잡보경장에 나온 이야기처럼 전생의 부처님은 죽음과 고통의 차안(此岸)을 건너게 하는 거북으로 등장하여, 자기 꾀에 빠진 토끼 같은 중생들을 피안(彼岸)에 이르게 하는 중생사랑을 보여 주는 표현으로 부처님은 오직 중생의 두려움을 없애고 자비로 행복을 주신다는 뜻으로 표현하는 토끼와 거북으로 표현한 불교장식이 아닐까하는 추측을 해 본다.  

춘향사당 앞의 "거북 등위에 올라탄 토끼"의 장식은 용왕(龍王)이 병이 들자 약에 쓸 토끼의 간을 구하기 위하여 자라는 세상에 나와 토끼를 꾀어 용궁으로 데리고 간다. 그러나 토끼는 꾀를 내어 용왕을 속이고 살아 돌아온다는 이야기를 판소리로 짠 수궁가,토끼타령·별주부타령 (鼈主簿打令 )·토별가 (兎鼈歌 )라고 설명된다.



▲밀양표충사 대광전 수미단(
불교미술의 해악/권중서 지음/불광출판사)

거북이가 토끼를 등에 업고 험한 파도를 헤치며, 이상향의 세계로 나가고 있다.
성난 고해의 파도에 놀란 토끼가 두귀를 쫑곳세우고 앞발로 거북등을 붙잡고 있다. (불교미술)



▲통도사 명부전 벽화(
불교미술의 해악/권중서 지음/불광출판사)  
  
수궁가의 토끼가 거북등에 올라타고 용궁을 향해 가는 모습으로 설명된다. 


편집실 2017-05-16 (화) 09:16
토끼의 표정에 따라서
온화하고 해학적이면 별주부전, 놀랜모습이나 공포의 모습이면 불교의 잡보경장의 표현 등으로 표현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리고 사찰의 벽화에서도 토끼가 거북 등을 타고 용궁가는 그림도 있네요...
댓글주소
   

총 게시물 25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53
수원화성장대에서 내려다 본 장안
시스템관리자 12-07
252
[화보] 구산선문 동리산문 종찰 곡성 태안사를 찾아서 ▲ 태안사 일주문 ▲ 태안사 계곡 위에 세워진 능파각 ▲ 계곡에 설치된 다리 위 능파각 ▲ 한국전쟁이 발발하여 곡성지역 경찰관들과 …
시스템관리자 10-08
251
요즘 인기를 모으고 있는 영화 '안시성' 명절연휴에 힘입어 관객들이 더욱 늘어나 절찬리에 상영되고 있다.그간 천만관객을 돌파한 영화들처럼 인기를 모으고 있어 천만관객이 예상되고 있다. 
시스템관리자 09-26
250
국가산림문화자산“구룡계곡”2016년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선정 된 구룡계곡의 구룡폭은 지리산 자락 약 4km 길이의 계곡으로 아홉 마리의 용이 놀던 곳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용호석문과 방장제일동천 …
편집실 08-07
249
붉은 유혹 자미화(배롱꽃)뒷밤재, 환상의 자미화길...!흐드러지게 펼쳐진 붉은 자미화길!작은 꽃잎들이 모여 모여서 붉은 꽃길을 펼친다.연약한 가지들은 꽃무리의 무게마저 감당치 못하고 땅 바닥에 끌린다.밤치고…
편집실 08-04
248
반딧불이랑 떠나는 세계곤충여행 남원백두대간 생태교육장 전시관에서 오는 7월 21일부터 8월 19일까지 2018 여름방학 특별기획 “반딧불이랑 떠나는 세계곤충여행”을 운영 합니다.이번 특별전은 “청정남원”과 “…
편집실 07-21
247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 기획전 <심수관과 남현도>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에서는 새로운 전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남원의 대표적인 전통 문화 예술인 도자기를 보여주기 위해 마련된 <심수관과 남현도>입…
시스템관리자 07-21
246
시원 · 상쾌한 남원의 여름 무더위와 장마로 지친 여름, 시원한 지리산 뱀사골 계곡과 우리가락 흥겨운 공연으로 시원한 남원이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연인, 가족과의 휴식을 준비하…
편집실 07-21
245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번역보기 "우리나라 13번째 세계유산, 제42차 세…
시스템관리자 07-06
244
해마다 이때쯤되면 우리고장에 잘 어울리는 나무 "자귀나무"를 소개한다. 꽃의 화려함이나 또한 향긋한 살구향이 꽃끝을 스미는 향이 그저 싱그럽기 때문이다. 얼마 전부터 곳곳에서 자귀나무의 꽃을 보면서 또다시&…
시스템관리자 06-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