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2년 05월 22일 2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3건, 최근 0 건
 

조선시대 문필가 부부, 그들의 운명적 사랑과 문학_『교룡』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2-03-26 (토) 14:27 조회 : 71


조선시대 문필가 부부, 그들의 운명적 사랑과 문학

『 교 룡 』 -작가 표성흠- 



▶ 조선시대 문필가 부부, 그들의 운명적 사랑과 문학

장편소설 『교룡』은 조선 후기, 한날한시 같은 마을에서 태어난 삼의당과 담락당 하립 부부의 운명 같은 사랑을 그리고 있다. ‘이용후생’ 실학에 바탕을 둔 소설 혼을 일깨우는 남편 하립과 노동의 기쁨, 자식의 죽음에 애통해하며 삶을 노래한 아내 김삼의당 시의 세계가 교차하며 문학 부부의 이상적 세계가 펼쳐진다.

조선 후기 과거제도의 폐단에 회의하던 담락당 하립은 과거시험을 뒤로 하고, 김시습, 연암 박지원을 사표 삼아 문체혁신에 동참한다. 북학파(백탑시파)의 실용사상, 유득공, 홍대용, 최북 등 실학자들의 이야기와 천주학, 문체반정 등 시대적 배경 속에 한 지식인이 이용후생에 천착해 문학세계(산문, 소설, 명현소설)를 펼쳐나가는 과정을 면밀히 따라간다.

하립의 아내 삼례는 결혼과 함께 삼의당 당호를 받고, 남편 담락당을 지아비로 받든다. 남편에 대한 사모곡(부치지 못한 시 편지), 농사의 기쁨, 자식의 죽음(셋째, 첫째 딸)에 애통해 하는 시 세계를 펼쳐 조선 후기 여류시인 가운데 가장 많은 작품을 남긴다.

 

▶ 시대를 따르며, 시대를 넘어선 여류 시인 김삼의당

몰락한 양반가 집안의 부부가 과거를 포기하고 진안 산골에서 자영농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몸에 익지 않은 농사일이 각인되어가는 과정. 그 힘든 생업인 농사일에 애쓰면서도 찌들지 않고, 땀의 의미와 삶의 정취를 글로 표현하는 균형감이 김삼의당의 시 한 편에 잘 드러나 있다.

 

날은 이미 정오

해가 내 등을 지져대고 땀방울은 땅에 듣고
가라지 낱낱이 호미질 긴 밭고랑을 다 매니
시누이 시어머니 보리밥을 지어 오셨네
맛난 국은 부드러워 흐르듯 숟가락질
자잘한 낱알로 마음껏 배를 불린다
배 두드리며 걷다가 노래하다 하니
음식은 수고하는 데서 나오는 것이지
 

교룡산 기슭의 가난한 양반집에서 태어난 삼례는 어린 시절부터 곧잘 노래를 부르고 시문을 읊어 주변 사람들을 놀라게 한다. 삼의당은 남편 하립이 과거 공부를 하는 동안 살림과 가계를 책임지며 실질적으로 집을 꾸려나간다. 남편의 과거 공부 뒷바라지에, 어린 아이들의 육아와 고된 시집살이까지 조선시대의 여성이 혼자서 감당하기 어려운 여건이었음에도, 삼의당은 노동의 숭고함과 남편에 대한 애틋함에 대한 시를 쓰며 자신의 생을 감당해낸다. (아래 인물 소개 참조)

 

▶ 현실에 발을 딛되 낭만을 잃지 않는 ‘꿈꾸는 사람들’

가난에 허덕이면서도 시를 읊으며 낭만을 그리는 삶을 놓지 않았던 삼의당·담락당 부부. 저자는 부부의 진득하면서도 시대를 뛰어넘는 사랑을 그려나가는 동시에 두 사람을 ‘발은 땅에 딛고서 머리는 하늘 높이 두고 사는 꿈꾸는 사람들’, ‘똑같은 꿈을 똑같이 꾸고 먹고 살던 작가들’이라 표현한다. 저자는 이 책이 꿈꾸는 독자들에게 바치는 소설이라며, 작가의 말에 다음과 같은 소회를 밝힌다.

“부제로 ‘삼의당·담락당의 운명적 만남’이라 이름 붙이기는 했지만, 저들의 행적이 아니라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인 작가를 부각시키는 데 주안점을 두고 개작—초고는 남원의 문화 콘텐츠로 시작—했다. 여기 이 주인공들은 실존 인물로, 시대를 뛰어넘는 사랑을 함으로써 남녀평등을 실천했고 순수학문을 탐구해 이상적인 삶을 추구했다. 발은 땅에 딛고서도 머리는 하늘 높이 두고 사는 ‘꿈꾸는 사람들’, 그것도 혼자가 아닌 부부가 똑같이 꿈을 먹고 살던 작가들…. (…) 인간은 너무 오묘하게 만들어졌기 때문에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놀라운 세상이 보인다. 자연과학이 밝혀내지 못하는 우주 자연 속의 비밀을 찾아 나서는 보물찾기, 숨긴 자는 창조주이고 찾는 자는 제2의 창조주인 작가다. 이를 보고 즐기는 자는 아마도 꿈꾸는 독자의 몫이 될 것이다.” -「작가의 말」 중에서

시대를 뛰어넘는 사상으로, 시대를 따르며 살았던 삼의당과 그의 남편 담락당, 꿈꾸는 자들의 이야기가 『교룡蛟龍-삼의당·담락당의 운명적 만남』을 통해 펼쳐진다.

 

▶ 남원, 진안을 잇는 유서 깊은 장소와 풍부한 설화

장소 : 남원, 진안 지역의 문화콘텐츠 발굴을 염두에 둔 이 소설에는 남원(교룡산성, 덕밀암, 유천마을 서봉방, 광한루, 요천, 인월 기와공장 등), 임실(오수의 개), 진안(마이산, 마이탑, 최치원의 사계정, 마량 ‘만취정’) 무주(최북), 장수(타루비), 함양 안음(안의현감 박지원), 금강, 섬진강 등 전북 내륙 일원의 유서 깊은 장소가 풍부하게 담겨 있다.

설화 : 남원 만복사저포기, 임실 오수의 개, 산동마을 용유담 전설, 장수 타루비 이야기 등 전북 내륙 주요 지방에서 내려오는 설화가 이야기의 풍부함을 더해준다.

 

▶ 오디오북에 이어 종이책 출간

장편소설 『교룡』은 2021년 ‘우수오디오북콘텐츠지원사업(KPIPA)’에 선정되어 음성으로 먼저 선보인 바 있다. 2022년 종이책으로 출간하여 두 사람의 생애를 글로써 담을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신사임당, 허난설헌에 비해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한 조선의 여성작가 삼의당 김씨의 이야기와 문학을 담고 있어, 조선시대의 새로운 여성 작가를 만나볼 수 있다. 

키워드

#남원 #교룡 #김삼의당 #조선후기 #여류시인 #담락당 #삼의당 #역사소설 #문필가부부


저자 소개

표성흠

경남 거창에서 태어나 거창고등학교, 중앙대학 문예창작과, 숭실대학원 국어국문학과에서 수학하였다. 1970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세 번째 겨울」이 당선, 1979년 월간 『세대』 신인문학상에 소설 『分蜂』이 당선되었다. 한국일보사, 일요신문사, 민주일보사, KBS 작가실, 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등을 거쳐 지금은 거창 <풀과나무의집>에서 후학들을 가르치며 지낸다.

지은 책으로는 장편소설 『목화: 소설 문익점』, 『토우』(전6권), 『월강』(전3권), 『오다 쥬리아』(전2권), 『친구의 초상』, 『놀다가 온 바보고기』, 시집 『농부의집』, 『은하계통신』, 『네가 곧 나다』와 창작집 『선창잡이』, 『매월당과 마리아에 관한 추측』, 『열목어를 찾아서』, 희곡집 『아버지 아버지 너무너무 괴로웠어요』, 시산문집 『우리들의 사랑은 바람이어라』, 여행기 『우리는 지금 트로이로 간다』, 동화 『태양신의 아이들』 등 120여 권이 있다. 장편소설 『교룡』은 표성흠 소설가와 아내 강민숙(동화작가)의 문학 혼을 하립, 김삼의당 부부에 투영한 전지적 작가시점의 역사소설이다.

 

출처: https://sanzinibook.tistory.com/4413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총 게시물 8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3
조선시대 문필가 부부, 그들의 운명적 사랑과 문학『 교 룡 』 -작가 표성흠- ▶ 조선시대 문필가 부부, 그들의 운명적 사랑과 문학장편소설 『교룡』은 조선 후기, 한날한시 같은 마을에서 태어난 …
편집실 03-26
82
남원고전소설문학관 시집‘남원이 조선사람들 고향이라오’발간  남원고전소설문학관에서 문학의 성지 남원을 작품 소재로 한 시집 ‘남원이 조선 사람들 고향이라오’를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한 시집…
편집실 12-28
81
편집실 08-18
80
- 차 례-발간사 · 축사제1장 역사 속의 만행산과 천황봉제2장 역사 속의 보절의 탄생과정제3장 보절의 마을1. 서치리書峙里/ 2. 괴양리槐陽里/ 3. 진기리眞基里/ 4. 금다리錦茶里/ 5. 신파리新波里/ 6. 황벌리黃筏…
편집실 01-06
79
윤영근 (소설가)님 의 작품 "김삼의당" 이 한국소설 6월호에 실렸다.사)한국소설은 한국의 소설가협회가 운영하는 월간지이다.  소설 '김삼의당'은 조선시대 우리고장 서봉방에서 같은 해 한날 한시에 태…
편집실 06-24
78
↑소병호 선생이 쓴 고존문화연구회에서 출판한 "이야기 속의 고전"  희대의 영걸 柳子光(유자광)"지난해 류기성 작가의 "臣下" 라는 책을 읽어 본적이 있다. 내용은 유자광의 이야기로 유자광을 어떠한 …
편집실 01-08
77
1. 아름다운 계절 봄날에 만난 인연   세계적인 대문호이자 독일문학의 거장인 시인 ‘헤르만 헤세’는《수레바퀴 밑에서》《데미안》《싯다르타》등과《유리알유희》로 1946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하…
편집실 12-11
76
산벗 박정임 수필집『동화나라 이야기』작품해설        꾸밈없는 소박한 삶의 이야기       휴머니즘 사랑의 랩소디(Rhapsody)- 김 우 …
편집실 12-11
75
책소개 소설 《신하(臣下)》는 왕의 올바른 통치를 위한 신하의 역할을 조선 시대의 ‘류자광’이라는 인물을 통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천한 서출 신분으로 정1품 재상의 반열에까지 올랐고, 세조, 예종, 성종…
편집실 11-18
74
<남원항일운동사> 증보판 발간남원시와 한국예총 남원지회에서 「남원항일운동사」 증보판을 발간하였다. 이번에 새로 발간된 「남원항일운동사」 증보판은 ‘3.1운동 1백주년’과 ‘대한민국임시정부수…
편집실 08-24
 1  2  3  4  5  6  7  8  9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