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8월 22일 04시 + 즐겨찾기추가

3개월 인기 게시물

총 게시물 73건, 최근 0 건
   

여성농악 예인 구술집 '향기조차 짙었어라'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8-12-06 (목) 17:03 조회 : 148


여성농악 예인 구술집 󰡔향기조차 짙었어라󰡕











기억 속에 묻혀있던 여성농악이 한권의 책으로 생생하게 살아났다.

여성농악 예인 구술집 '향기조차 짙었어라'가 민속원에서 2018년 11월30일 발행되었다. 이 책은 1960년대 여성농악단원으로 활동했던 노영숙이 기획하였고, 전북대학교 국문과 강사 권은영이 채록 편집하고 해설을 덧붙였다. 2018년 전라북도 문화관광재단 문화예술기반구축지원사업에 이 책의 발간 계획이 선정되어 출판비를 지원받았다.

여성농악 최초의 상쇠 장홍도, 예인 김정화, 국악 엔터테이너 오갑순, 장구스타 배분순, 열두발상모 박복례, 판소리 명창 안숙선, 상쇠 이희숙, 호남우도농악 상쇠 나금추, 사업부장 김수덕, 소고잽이 노영숙 등 10인의 구술이 풍부한 사진 자료와 함께 실려 있다. 구술자들은 1950년대 말과 1960년대에 <남원여성농악단>과 <춘향여성농악단>의 단원으로 활동했던 이들이다.

<남원여성농악단>은 최초의 여성농악단으로서 1959년 남원국악원에서 만들어졌다. 김영운, 강도근, 주광덕 등 판소리 명창들과 남원의 국악 동호인들이 참여하여 단원들의 교육과 단체 운영을 맡았다. <춘향여성농악단>은 이보다 1년여 늦게 만들어진 단체로서 명창 강도근의 여동생 강선화가 단장을 맡았다. 명창 강도근과 대금 명인 강백천, 정읍농악 꽹과리 명인 전사종, 장구 명인 김병섭, 채상소고 명인 정오동 등이 단원들을 교육했다. 오갑순, 안숙선 등은 <춘향여성농악단>의 스타였으며 호남우도농악의 상쇠 나금추도 수습을 떼고 이 단체에서 처음 상쇠가 되었다. 안숙선의 외가 어른들이었던 강선화, 강도근, 강백천은 요즘 연예기획사의 트레이너들처럼 소녀들을 당대의 농악연예인, 국악연예인으로 성장시켰다.

1회 전국농악경연대회와 2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받기도 했던 여성농악단은 전국 각지를 돌며 공연을 했다. 창경궁에서는 광목 스물한 통을 둘러쳐 200평의 가설극장을 만들었고 일곱 군데에서 매표를 했다. “보루박꾸로 돈을 담다가 안 돼서 베가마니를 갖다가 돈을 발로 밟아서 놓” 을 만큼 여성농악의 인기는 높았다. 여성농악을 보겠다고 모인 이들이 얼마나 빽빽하게 들어찼던지 상모 돌리던 이의 눈에는 사람들이 ‘잘잘한 개미’같이 보였다.

이런 옛 기억을 한권의 책으로 발간해야겠다고 기획한 사람은 1960년대 중반 <춘향여성농악단>의 소고잽이로 활동했던 노영숙이다. 그녀는 강백천 일가와 함께 지내며 어린 시절을 보냈고 단체의 해산도 지켜보았다. 1970년 일본 오사카 EXPO의 한국예술단으로 선발되어 전사섭, 유지화 등과 공연을 했으며, 이후 박귀희 단장의 <한국민속가무예술단>의 단원으로서 일본 순회공연을 한 바 있다. 󰡔여성농악단 연구󰡕(신아출판사, 2004)를 발행한 바 있는 농악 연구자 권은영이 노영숙과 협업하여 책을 완성했다.




   

총 게시물 7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3
[신간] 용성스님 일대기“아름다운 삶”-저자 : 윤영근 사람마다 제각기 벽처럼 서 있는 지라 이 속에 이르러서 무엇을 찾으려 합니까? 선비는 시서(시서)를 읽으며 예으를 배우고 농부는 …
시스템관리자 01-29
72
소리꾼의 삶을 찾아서.....  한 소리꾼의 삶을 세상에 내 놓는다. 글을 쓰기 시작한지 한갑자만이고, 이름 앞에 소설가라는 명패를 단지 40년만이다. 집안의 가업인 한의원에 종사하는 낮 시간을 빼면 온통 …
편집실 01-08
71
여성농악 예인 구술집 󰡔향기조차 짙었어라󰡕 향기조차 짙어라 기억 속에 묻혀있던 여성농악이 한권의 책으로 생생하게 살아났다. 여성농악 예인 구술집 '향기조차 짙었어라'가 민속…
시스템관리자 12-06
70
"국역 삼의당김부인유고집" 출판기념식조수익 번역 / 성백효 감수 지금으로부터 250여 년 전, 남원부 서봉방(棲鳳坊)에 사는 김해김씨(金海金氏)의 집에 혼인잔치가 열렸는데 신랑은 같은 동네 사는 진주하씨(晉州…
시스템관리자 11-17
69
[책소개] 황혼길 70년의 추억 –이미자 세월 흐르니 인생도 흐르고흐르는 그 인생 한번 가면 오지 않더라.탐욕도 성냄도 다 부질 없는 것 남은 생, 티 없이 살다가 흙으로 돌아가리라. 가끔은 주위에서 나름의 …
시스템관리자 01-03
68
1980년대 초다. 내가 동문에서 장사할 때니.. 친구가 생각지도 않게, 자동차 셀러리맨이 되어 자동차를 팔러 다니던 때다. 그때만 해도 남원에서는 여간해서 승용차 굴리기가 쉽지 않던 때이다. 참 체질에 안 맞는…
시스템관리자 12-08
67
두류전지                               …
시스템관리자 12-03
66
내 삶, 나의 이야기 구술사 「한병옥」 출판기념회 구술 생애사에 대한 작업을 진행해온 사단법인 무형문화연구원(이사장 함한희, 전북대 고고문화인류학과 교수)과 『민속원』이 공동 기획한 『내 삶, 나의 이야기…
시스템관리자 12-02
65
공무원의 집념과 발품으로 다시 태어난 남원운봉가야 「운봉가야 기문국, 크고 작은 이야기」전자책 발간 1500여 년 전 운봉고원에서 화려한 철기문화를 꽃피웠던 남원 운봉가야 기문국에 관한 이야기가 전자책…
편집실 10-11
64
아! 지리산, 그 어머니의 품 남원문화대학 지리산문화해설사 자격과정 2급 교재다. 남원문화대학은 남원문화의 정립과 체계화, 이를 바탕으로 21세기 정보화 시대에 걸 맞는 신 남원건설의 토대를 조성하고 필요한…
편집실 03-11
 1  2  3  4  5  6  7  8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