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4월 20일 06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915건, 최근 0 건
   

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 첫 공연에 700명 몰려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8-12-28 (금) 13:07 조회 : 109








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 첫 공연에 700명 몰려

12월 27~29일 춘향문화예술회관서 무료 공연


창작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의 첫 공연에 관객 700여 명이 몰려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남원시립국악단은 지난 27일 저녁 7시 30분 춘향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남원 대표 브랜드 공연 <정유년 남원성싸움>의 개막공연을 펼쳤다. 이날 공연에는 700여 명의 관람객이 몰려 성황을 이루었다. 공연은 28일 금요일 저녁 7시 30분, 29일 토요일 오후 3시 두 번 더 예정되어있다.

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은 1597년 정유재란 당시 남원성 전투에서 순국한 의사들의 이야기를 판소리로 풀어낸 창작창극이다.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정유년 남원의 이야기를 신분을 초월한 정금과 홍도의 사랑, 남원 군사들과 명나라 총병 양원의 갈등, 일본으로 끌려간 남원 도공들의 아픔으로 풀어내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있다.

관객들은 “왜군에 끝까지 대항했던 우리 지역의 역사를 창극으로 접하고 남원 시민으로써 자부심이 생겼다.”며 “평범한 남원 사람들 한 명, 한 명이 의병으로 일어나는 이야기가 감동으로 다가왔다.”고 호평했다. 특히 자녀와 함께 공연장을 찾은 한 관객은 “재미와 감동, 그리고 교육적인 내용까지 담은 고품격 창극을 감상할 수 있어 연말에 아이들에게 좋은 선물이 됐다.”며 “함께 만인의총을 참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프롤로그는 기이하고 장엄한 관현악 반주와 함께 상여를 연상시키는 소리, 양 손에 흰 한삼을 들고 추는 춤으로 시작해 전쟁의 슬픔과 공포, 참혹함을 표현했다.

청춘남여 정금과 홍도가 함께 부르는 <병이 들었네>는 깊어가는 첫사랑을 사랑병으로 표현하며 관객들의 가슴을 간지럽혔다. 또한 정금이 총에 맞은 홍도를 안고 함께 부르는 “어디서 무엇이 되어 있건 우리 만날 수 있을 거요.” 듀엣은 전쟁의 참혹함 속에서 더욱 빛나는 애틋한 사랑을 표현했다.

왜군이 쳐들어오자 남원성 사람들은 의병으로 일어난다. “의로운 장정은 다 일어나시오.” 합창 <난리가 났네>는 곡괭이와 낫을 들고 일어나는 농민들의 군무에서 죽음의 두려움을 이겨낸 결기와 힘이 느껴졌다. 전쟁을 패배로 끌어가는 양원의 고집과 일본 장군 고니시의 잔인함이 혼신을 다한 연기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특히 고니시의 독창 <조선놈은 다 죽이거라>에서 남원 사람들의 코를 베기 위해 혈안이 된 왜군들의 군무는 피에 굶주린 하이에나를 연상시키며 인간성을 상실해가는 전쟁의 참혹함을 그렸다.

이번 창작창극은 남원하면 떠오르는 춘향전에서 벗어나 남원의 숨겨진, 하지만 의미 있는 이야기에 남원시립국악단의 탄탄한 연기와 소리를 바탕으로 제작되었다. 여기에 풋풋한 첫사랑의 설렘부터 전쟁의 참혹함까지 넓은 스펙트럼을 소화하는 국악관현악 연주가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역동적인 군무와 화려한 무대장치, 영상·음향효과를 더해 400여 년 전의 이야기를 살아 숨 쉬는 현재의 이야기로 탄생시켰다.

남원시(시장 이환주)가 주최하고 남원시립국악단이 주관한 이 작품은 오랜 시간 동안 호흡을 함께 했던 향토작가 윤영근 원작에 최정주 작가가 살을 입혔고 남원시립국악단 상임연출로 활동했던 오진욱이 연출을 맡았다. 전북지역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강성오가 작곡에, 박성호가 안무에 참여했으며 남원시립국악단의 이난초 예술총감독이 작창으로 김선 지휘자가 음악감독으로 참여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정유년 남원성싸움>을 시작으로 남원의 숨겨진 역사 자원을 공연 예술로 승화시켜 또 다른 남원 대표 브랜드 공연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전화(063-620-6167) 또는 남원시립국악단 블로그(https://blog.naver.com/namwongukak)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가람기자 2018-12-31 (월) 00:13
예나 지금이나 자신의 속한 삶의 영역을 지키기 위한 노력은 끊임없이 계속되어 왔다. 그 방법은 나라마다 시대마다 차이가 있겠으나 궁극적인 목표는 국가, 지역사회 더 작게는 가정의 안정을 위한다는 데 귀착되고 있다.
우리고장 남원은 유사이래 수많은 외침 속에서도 이를 물리치고 꿋꿋이 이 땅을 지켜온 우리선조들의 정신과 희생이 있었다. 특히 우리고장은 국란이 있을 때 마다 그 역할이 두드러졌으며, 1380년(고려 공민왕 6년) 9월, 황산에서 아지발도가 이끄는 왜군을 이성계 장군이 섬멸한 지역이며, 임진왜란 시 많은 지역의 인사들이 구국의 일념으로 앞 다투어 왜를 막아냈고, 특히 1597년 정유재란 때는 민/관/군 1만여 명이 목숨을 던져 왜군의 발목을 잡은 나라사랑하는 마음이 유별난 호국의 고장이다. 그뒤로 삼일운동 및 다양한 호국활동이 두드러 졌음을 알 수 있다.
이에 정유년 남원성 전투를 잊지못하고 오늘에 되살려 다시한번 되사겨 본다.
댓글주소
   

총 게시물 91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15
국립민속국악원 4월의 국악토크콘서트 <다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충무로 최고의 영화감독 최동훈 출연풍류지악의 연주와 함께 영화 <암살> 속 찬란했던 독립투사들의 이야기를 나…
시스템관리자 04-15
914
감미로운 목소리로 전하는 환상의 하모니4월 20일 <풍류마루>, 국악아카펠라그룹 토리스 공연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시대의 흐름에 맞는 공연 레퍼토리를 선보임으로써 관객들에게 다양한 …
시스템관리자 04-11
913
국립민속국악원, <토요국악플러스> - 벚꽃이 만발한 4월 "꽃이 아우성 치네" -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들에게 전통예술 공연 관람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
시스템관리자 04-04
912
국립민속국악원 어린이들을 위한 국악놀이터 <이야기보따리>정조대왕의 꿈속으로 국악여행 떠나볼까?- 4월 6일(토) 3시 “국악으로 듣는 그림책 음악여행” 개최-  매월 첫째주 토요일, 국립민속국…
시스템관리자 03-28
911
국립민속국악원의 <이야기가 있는 판소리 - 담판> 알면 알수록 재미있는 판소리 이야기 속으로 GO! -원기중 국문학박사와 왕기석 국립민속국악원장이 들려주는 판소리 이야기- - 3월 30일(…
시스템관리자 03-22
910
백두산드라며 한춘근씨 남원 공연대한민국 대표적인 헤비메탈그룹 백두산 원년멤버 한춘근씨 남원 공연   지난 1994년 제1회 대한민국 연예 예술인상 연주부문 한국드럼대상을 수상한 한춘근(…
시스템관리자 03-12
909
눈과 귀를 즐겁게 하는 신명나는 한 판 - 3월 23일 <풍류마루>, 김주홍과 노름마치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시대의 흐름에 맞는 공연 레퍼토리를 선보임으로써 관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
시스템관리자 03-12
908
전통음악의 흥과 멋을 느낄 수 있는 고품격 예술무대 - 나른한 주말 오후, 봄 기운을 알리는 첫무대 선보여 -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들에게 전통예술 공연 관람의 기…
시스템관리자 03-07
907
국립민속국악원 어린이들을 위한 국악놀이터 <이야기보따리>도깨비 방망이들고 호랑이 잡으러 깨비 뚝딱!- 3월 9일 3시 ㈜위플레이프로덕션의 “뚝딱하니 어흥” 공연 개최-  국립민속국악원(원장 …
시스템관리자 02-28
906
2019년도 국립민속국악원 주요 사업 발표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20일(수) 기자설명회에서 113회의 공연과 32회 각종 교육․체험사업 등을 포함한 2019년도의 주요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nb…
시스템관리자 02-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