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8월 23일 23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939건, 최근 0 건
   

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 첫 공연에 700명 몰려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8-12-28 (금) 13:07 조회 : 125








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 첫 공연에 700명 몰려

12월 27~29일 춘향문화예술회관서 무료 공연


창작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의 첫 공연에 관객 700여 명이 몰려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남원시립국악단은 지난 27일 저녁 7시 30분 춘향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남원 대표 브랜드 공연 <정유년 남원성싸움>의 개막공연을 펼쳤다. 이날 공연에는 700여 명의 관람객이 몰려 성황을 이루었다. 공연은 28일 금요일 저녁 7시 30분, 29일 토요일 오후 3시 두 번 더 예정되어있다.

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은 1597년 정유재란 당시 남원성 전투에서 순국한 의사들의 이야기를 판소리로 풀어낸 창작창극이다.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정유년 남원의 이야기를 신분을 초월한 정금과 홍도의 사랑, 남원 군사들과 명나라 총병 양원의 갈등, 일본으로 끌려간 남원 도공들의 아픔으로 풀어내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있다.

관객들은 “왜군에 끝까지 대항했던 우리 지역의 역사를 창극으로 접하고 남원 시민으로써 자부심이 생겼다.”며 “평범한 남원 사람들 한 명, 한 명이 의병으로 일어나는 이야기가 감동으로 다가왔다.”고 호평했다. 특히 자녀와 함께 공연장을 찾은 한 관객은 “재미와 감동, 그리고 교육적인 내용까지 담은 고품격 창극을 감상할 수 있어 연말에 아이들에게 좋은 선물이 됐다.”며 “함께 만인의총을 참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프롤로그는 기이하고 장엄한 관현악 반주와 함께 상여를 연상시키는 소리, 양 손에 흰 한삼을 들고 추는 춤으로 시작해 전쟁의 슬픔과 공포, 참혹함을 표현했다.

청춘남여 정금과 홍도가 함께 부르는 <병이 들었네>는 깊어가는 첫사랑을 사랑병으로 표현하며 관객들의 가슴을 간지럽혔다. 또한 정금이 총에 맞은 홍도를 안고 함께 부르는 “어디서 무엇이 되어 있건 우리 만날 수 있을 거요.” 듀엣은 전쟁의 참혹함 속에서 더욱 빛나는 애틋한 사랑을 표현했다.

왜군이 쳐들어오자 남원성 사람들은 의병으로 일어난다. “의로운 장정은 다 일어나시오.” 합창 <난리가 났네>는 곡괭이와 낫을 들고 일어나는 농민들의 군무에서 죽음의 두려움을 이겨낸 결기와 힘이 느껴졌다. 전쟁을 패배로 끌어가는 양원의 고집과 일본 장군 고니시의 잔인함이 혼신을 다한 연기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특히 고니시의 독창 <조선놈은 다 죽이거라>에서 남원 사람들의 코를 베기 위해 혈안이 된 왜군들의 군무는 피에 굶주린 하이에나를 연상시키며 인간성을 상실해가는 전쟁의 참혹함을 그렸다.

이번 창작창극은 남원하면 떠오르는 춘향전에서 벗어나 남원의 숨겨진, 하지만 의미 있는 이야기에 남원시립국악단의 탄탄한 연기와 소리를 바탕으로 제작되었다. 여기에 풋풋한 첫사랑의 설렘부터 전쟁의 참혹함까지 넓은 스펙트럼을 소화하는 국악관현악 연주가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역동적인 군무와 화려한 무대장치, 영상·음향효과를 더해 400여 년 전의 이야기를 살아 숨 쉬는 현재의 이야기로 탄생시켰다.

남원시(시장 이환주)가 주최하고 남원시립국악단이 주관한 이 작품은 오랜 시간 동안 호흡을 함께 했던 향토작가 윤영근 원작에 최정주 작가가 살을 입혔고 남원시립국악단 상임연출로 활동했던 오진욱이 연출을 맡았다. 전북지역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강성오가 작곡에, 박성호가 안무에 참여했으며 남원시립국악단의 이난초 예술총감독이 작창으로 김선 지휘자가 음악감독으로 참여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정유년 남원성싸움>을 시작으로 남원의 숨겨진 역사 자원을 공연 예술로 승화시켜 또 다른 남원 대표 브랜드 공연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전화(063-620-6167) 또는 남원시립국악단 블로그(https://blog.naver.com/namwongukak)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가람기자 2018-12-31 (월) 00:13
예나 지금이나 자신의 속한 삶의 영역을 지키기 위한 노력은 끊임없이 계속되어 왔다. 그 방법은 나라마다 시대마다 차이가 있겠으나 궁극적인 목표는 국가, 지역사회 더 작게는 가정의 안정을 위한다는 데 귀착되고 있다.
우리고장 남원은 유사이래 수많은 외침 속에서도 이를 물리치고 꿋꿋이 이 땅을 지켜온 우리선조들의 정신과 희생이 있었다. 특히 우리고장은 국란이 있을 때 마다 그 역할이 두드러졌으며, 1380년(고려 공민왕 6년) 9월, 황산에서 아지발도가 이끄는 왜군을 이성계 장군이 섬멸한 지역이며, 임진왜란 시 많은 지역의 인사들이 구국의 일념으로 앞 다투어 왜를 막아냈고, 특히 1597년 정유재란 때는 민/관/군 1만여 명이 목숨을 던져 왜군의 발목을 잡은 나라사랑하는 마음이 유별난 호국의 고장이다. 그뒤로 삼일운동 및 다양한 호국활동이 두드러 졌음을 알 수 있다.
이에 정유년 남원성 전투를 잊지못하고 오늘에 되살려 다시한번 되사겨 본다.
댓글주소
   

총 게시물 93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39
원기중 문학박사와 왕기석 국립민속국악원장이 들려주는 판소리 이야기8월 31일(토) 주제, 흥부가의 “놀부 심술”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전통 판소리 무대에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는 <이야…
시스템관리자 08-22
938
찾아가는 열린무대 KBS 국악한마당 남원편 방송- 8월 24일(토) 오후 12시 10분 KBS 1TV 통해 전국 방영 -국악의 성지 남원에서 국내 최장수 국악 전문프로그램인 KBS 국악한마당 무대가 8월 24일(토) 오후 12시 10분…
시스템관리자 08-20
937
국립민속국악원 8월의 국악토크콘서트 <다담>여름방학을 맞아 ‘명랑할머니’라 불리는 여성학자 박혜란이 들려주는 자녀교육 이야기, 그리고 김계희 생황밴드의 신비로운 연주에 취해보자오는 8월 28일(…
편집실 08-20
936
남원“삼동(三童) 굿놀이”(제37회) 재연행사 성료남원시 보절면에서는 향토축제인 삼동(三童)굿놀이 행사가 칠월백중인 8월 15일 성황리에 재연돼 관광객 및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과 갈채를 받았다. …
편집실 08-19
935
지리산에 깃든 근현대사, 창극이 되다.2019 국립민속국악원 대표공연 창극 <지리산>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해방 전후 아픔의 역사를 간직한 지리산을 배경으로하는 창극 <지리산>을 오는 …
편집실 08-12
934
국립민속국악원 특별기획공연 <연.희.한.판.>오는 8월 14일, 새 단장한 춘향문화테마파크 유휴공간에서 신명난 연희공연 개최 한 여름 밤, 가족과 함께 무더위를 잊게 할 신명나는 공연이 마련된다.국립…
시스템관리자 08-09
933
지리산에 깃든 근현대사, 창극이 되다. 2019 국립민속국악원 대표공연 창극 <지리산>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해방 전후 아픔의 역사를 간직한 지리산을 배경으로하는 창극 <지리산>을 …
편집실 07-29
932
올 여름 시원한 덕유산으로 국악피서 오세요~    - 풀벌레 소리 가득한 여름밤. 무더위를 날려줄 신명난 우리 가락 소리 -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오는 8월 2일(금)~ 3일(토) 오후…
편집실 07-26
931
국립민속국악원 7월의 국악토크콘서트 <다담>천진기 국립전주박물관장에게 듣는 ‘열두 동물’ 이야기와세상 모든 소리를 사랑하는 ‘소리애’의 공연 오는 7월 31일(수) 오전 11시, 국립민속국악원 소극…
편집실 07-25
930
국립민속국악원 여름방학 틴틴창극교실 수강생 모집 어린이가 만드는 창극 <흥보전>흥보가 기가막혀~ 흥보가 기가막혀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여름방학을 맞은 초등학생을 대상…
편집실 07-0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