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2월 17일 13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905건, 최근 0 건
   

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 첫 공연에 700명 몰려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8-12-28 (금) 13:07 조회 : 76








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 첫 공연에 700명 몰려

12월 27~29일 춘향문화예술회관서 무료 공연


창작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의 첫 공연에 관객 700여 명이 몰려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남원시립국악단은 지난 27일 저녁 7시 30분 춘향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남원 대표 브랜드 공연 <정유년 남원성싸움>의 개막공연을 펼쳤다. 이날 공연에는 700여 명의 관람객이 몰려 성황을 이루었다. 공연은 28일 금요일 저녁 7시 30분, 29일 토요일 오후 3시 두 번 더 예정되어있다.

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은 1597년 정유재란 당시 남원성 전투에서 순국한 의사들의 이야기를 판소리로 풀어낸 창작창극이다.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정유년 남원의 이야기를 신분을 초월한 정금과 홍도의 사랑, 남원 군사들과 명나라 총병 양원의 갈등, 일본으로 끌려간 남원 도공들의 아픔으로 풀어내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있다.

관객들은 “왜군에 끝까지 대항했던 우리 지역의 역사를 창극으로 접하고 남원 시민으로써 자부심이 생겼다.”며 “평범한 남원 사람들 한 명, 한 명이 의병으로 일어나는 이야기가 감동으로 다가왔다.”고 호평했다. 특히 자녀와 함께 공연장을 찾은 한 관객은 “재미와 감동, 그리고 교육적인 내용까지 담은 고품격 창극을 감상할 수 있어 연말에 아이들에게 좋은 선물이 됐다.”며 “함께 만인의총을 참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프롤로그는 기이하고 장엄한 관현악 반주와 함께 상여를 연상시키는 소리, 양 손에 흰 한삼을 들고 추는 춤으로 시작해 전쟁의 슬픔과 공포, 참혹함을 표현했다.

청춘남여 정금과 홍도가 함께 부르는 <병이 들었네>는 깊어가는 첫사랑을 사랑병으로 표현하며 관객들의 가슴을 간지럽혔다. 또한 정금이 총에 맞은 홍도를 안고 함께 부르는 “어디서 무엇이 되어 있건 우리 만날 수 있을 거요.” 듀엣은 전쟁의 참혹함 속에서 더욱 빛나는 애틋한 사랑을 표현했다.

왜군이 쳐들어오자 남원성 사람들은 의병으로 일어난다. “의로운 장정은 다 일어나시오.” 합창 <난리가 났네>는 곡괭이와 낫을 들고 일어나는 농민들의 군무에서 죽음의 두려움을 이겨낸 결기와 힘이 느껴졌다. 전쟁을 패배로 끌어가는 양원의 고집과 일본 장군 고니시의 잔인함이 혼신을 다한 연기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특히 고니시의 독창 <조선놈은 다 죽이거라>에서 남원 사람들의 코를 베기 위해 혈안이 된 왜군들의 군무는 피에 굶주린 하이에나를 연상시키며 인간성을 상실해가는 전쟁의 참혹함을 그렸다.

이번 창작창극은 남원하면 떠오르는 춘향전에서 벗어나 남원의 숨겨진, 하지만 의미 있는 이야기에 남원시립국악단의 탄탄한 연기와 소리를 바탕으로 제작되었다. 여기에 풋풋한 첫사랑의 설렘부터 전쟁의 참혹함까지 넓은 스펙트럼을 소화하는 국악관현악 연주가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역동적인 군무와 화려한 무대장치, 영상·음향효과를 더해 400여 년 전의 이야기를 살아 숨 쉬는 현재의 이야기로 탄생시켰다.

남원시(시장 이환주)가 주최하고 남원시립국악단이 주관한 이 작품은 오랜 시간 동안 호흡을 함께 했던 향토작가 윤영근 원작에 최정주 작가가 살을 입혔고 남원시립국악단 상임연출로 활동했던 오진욱이 연출을 맡았다. 전북지역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강성오가 작곡에, 박성호가 안무에 참여했으며 남원시립국악단의 이난초 예술총감독이 작창으로 김선 지휘자가 음악감독으로 참여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정유년 남원성싸움>을 시작으로 남원의 숨겨진 역사 자원을 공연 예술로 승화시켜 또 다른 남원 대표 브랜드 공연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전화(063-620-6167) 또는 남원시립국악단 블로그(https://blog.naver.com/namwongukak)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가람기자 2018-12-31 (월) 00:13
예나 지금이나 자신의 속한 삶의 영역을 지키기 위한 노력은 끊임없이 계속되어 왔다. 그 방법은 나라마다 시대마다 차이가 있겠으나 궁극적인 목표는 국가, 지역사회 더 작게는 가정의 안정을 위한다는 데 귀착되고 있다.
우리고장 남원은 유사이래 수많은 외침 속에서도 이를 물리치고 꿋꿋이 이 땅을 지켜온 우리선조들의 정신과 희생이 있었다. 특히 우리고장은 국란이 있을 때 마다 그 역할이 두드러졌으며, 1380년(고려 공민왕 6년) 9월, 황산에서 아지발도가 이끄는 왜군을 이성계 장군이 섬멸한 지역이며, 임진왜란 시 많은 지역의 인사들이 구국의 일념으로 앞 다투어 왜를 막아냈고, 특히 1597년 정유재란 때는 민/관/군 1만여 명이 목숨을 던져 왜군의 발목을 잡은 나라사랑하는 마음이 유별난 호국의 고장이다. 그뒤로 삼일운동 및 다양한 호국활동이 두드러 졌음을 알 수 있다.
이에 정유년 남원성 전투를 잊지못하고 오늘에 되살려 다시한번 되사겨 본다.
댓글주소
   

총 게시물 90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05
2019 국립민속국악원<즐거운 국악산책>- 도서․벽지 등 문화소외지역 학교 초청 프로그램 마련 -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올해 4월~10월, 1박 2일 <총 12회> 문화소외지역 학교 초청 &…
시스템관리자 01-16
904
<겨울방학 특집 이야기보따리>12일 숲속음악대 덩따쿵/19일 황금똥의 비밀2018년 국립민속국악원 제작한 유아대상 국악극이 다시 무대에 오른다.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겨울방학 기간 유아들이 국악으…
시스템관리자 01-02
903
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 첫 공연에 700명 몰려12월 27~29일 춘향문화예술회관서 무료 공연창작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의 첫 공연에 관객 700여 명이 몰려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남원시립국악단은 …
시스템관리자 12-28
902
올 연말은 창극 <정유년 남원성싸움>과 함께 만인의사의 충혼이 남원시립국악단 창극으로 되살아난다! 올 연말, 남원의 숨겨진 이야기 <정유년 남원성싸움>이 남원시립국악단의 창극으로 되살아난…
편집실 12-18
901
사랑과 동심 ‘동동·동화’ 축제 남원서 열린다  모닥불에 고구마 구워 먹고 아이들과 신나는 전통놀이22일부터 남원예촌 일원에서 겨울관광객에 추억 선물  밤이 가장 길다는 동지를 맞아 관광객과 시…
편집실 12-13
900
국립민속국악원 <동지맞이 송년 음악회>         - 연말 가족과 함께 나누는 작은 설 <동지> -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잊혀져가는 세시풍속의 의…
시스템관리자 12-10
899
- 남원 문화도시 소리문화 프로젝트 -지역 국악인들이 함께 참여하고 기획하는‘ 판 ’<산조 놀다> 남원시 문화도시사업 추진위원회는  오는 12월 8일 구도심 일원과 함파우 소리체험관에서 소리문…
편집실 12-06
898
수상하고 수상한 <악단광칠 미치고 팔짝 콘서트> 공연오는 28일 춘향문화예술회관, 일단 와서 소리지르고 흔들어봐, 이런공연 언제볼지 몰라  온몸이 들썩들썩, 신나고 강렬한 수상하고 수상한 유랑악단…
시스템관리자 11-21
897
    
편집실 11-18
896
2018년 <다담>의 대미를 장식할 이야기 손님은 누구?! 국립민속국악원의 국악콘서트 <다담> 11.22.(목) 오전 10시 40분 예원당K리그의 살아있는 전설, 라이온킹 이동국 선수의 축구 이야기와 국악그룹 …
시스템관리자 11-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