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07월 20일 19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675건, 최근 2 건
   

제주 4·3 백비 ‘이름 짓지 못한 역사’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8-04-03 (화) 08:07 조회 : 64

제주 4·3 백비 ‘이름 짓지 못한 역사’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제주시 봉개동에는 <제주4.3항쟁기념관>이 있다. 어두침침한 제1역사의 동굴4·3항쟁 당시 제주 사람들의 피난처였던 자연동굴들을 보여준다. 그 동굴의 끝 지점에 하얀 대리석 비석이 누워 있는데,  그 비석은 아무 것도 쓰여 있지 않은 비석 곧 백비(白碑)인데 설명문에는 ‘4·3 백비, 이름 짓지 못한 역사라고 적혀 있다. 이름이 없어 일으켜 세우지도 못한 것이다.


<제주4.3항쟁기념관 >에 누워있는 백비(白碑), 설명판에는 “언젠가 이 비에 제주4.3의 이름을 새기고, 일으켜 세우리라”라고 쓰여 있다.
▲ <제주4.3항쟁기념관>에 누워있는 백비(白碑), 설명판에는 “언젠가 이 비에 제주4.3의 이름을 새기고, 일으켜 세우리라”라고 쓰여 있다.

<제주4·3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제주4·3특별법)>에는 제주4·3사건의 정의를 “194731일을 기점으로 194843일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9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그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이라고 규정g한다. 정부 보고서에 따르면, 희생자 수를 25~3만 명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제주4·3위원회가 집계한 것에는 전체 희생자 가운데 10살 이하가 5.4%(772), 11~20살은 17.3%(2464), 전체의 22.7%20살 이하이며, 61살 이상은 6.3%(900)이.  

이런 희생자 비율은 당시 제주도민들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희생됐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무도하고 잔악했던 국가권력에 항거했던 도민들의 정당한 저항이 아직도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지금 <제주4.3항쟁기념관>에 누워있는 백비는 국가폭력에 의한 우리 현대사의 수난과 현재의 비극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제주4.3항쟁기념관 >에는 한 희생자의 어머니가 “둘째아들도, 며느리도, 큰아들도 모두 내 눈앞에서 잡혀갔어. ~ 아직도 가슴이 가득해오면 목에서 피가 쏟아져 나와.”라고 피를 토하듯 하는 말하는 내용이 있다.
▲ <제주4.3항쟁기념관>에는 한 희생자의 어머니가 “둘째아들도, 며느리도, 큰아들도 모두 내 눈앞에서 잡혀갔어. ~ 아직도 가슴이 가득해오면 목에서 피가 쏟아져 나와.”라고 피를 토하듯 하는 말하는 내용이 있다.








   

총 게시물 675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75
-무더위 클라이밍으로 넘는다-「 남원 춘향골 인공암벽장 인기 」 동호인- 초등학생 등 삼복더위에 구슬땀“이열치열, 더위는 더위로 이긴다.”지리산권 스포츠 중심도시로 명성을 얻고 있는 남원 춘향골 체육공원 …
시스템관리자 14:17
674
남원항공우주천문대 '주/야간 패키지 프로그램’운영 - 여름방학 체험활동은 고품격문화도시 남원으로 오세요 - 남원시 관광시설사업소는 여름방학을 맞은 가족들의 다양한 체험활동을 위해 7월23일 ~ 8월31일까지 …
시스템관리자 14:15
673
군산 근대문화유산 보존 및 관광활성화의 날개를 달다!   근대문화유산의 입체적 보존 및 활용 촉진을 위하여 최초로 면(面)단위 등록문화재인「군산 근대항만역사문화공간」과「군산 구 법원관사」등 개…
편집실 06-26
672
지리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 생태나누리 프로그램 운영◇KB국민은행 후원으로 위기청소년 대상으로 생태관광 운영지리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소장 조승익)는 위기청소년을 대상으로 생태체험형 생태나누리 프로그램을 …
시스템관리자 06-22
671
 “서부청 숲어울림학교” 운영으로, 숲 속에서 힐링하고 배우다.- 소외계층, 청소년 대상 산림교육 통해 정서적, 신체적 증진 효과 기대 -서부지방산림청은 “숲어울림학교”용역을 통해 전북대학교 산학협력…
시스템관리자 06-22
670
2018 남원문화대학 수료식 및 문화해설자원봉사단 창단 2018년도 남원문화대학(학장 조수익)이 국립순천대학교 지리산권문화연구원(원장 이욱)과  ‘지리산문화해설사 2급자격과정’이 지난 2월 80여명의 수강…
편집실 06-22
669
- 한국 검도의 세계화를 꿈군다 -2018 남원오픈 국제검도대회 및 조병용 선생 추모 검도대회 종료  이른 초여름 무더위보다 더 뜨거운 검도인들의 열정으로 가득했던 “2018 남원 오픈 국제 검도대회 및 제26회…
편집실 06-19
668
창극 <춘향전> 블라디보스톡에 울려 퍼지다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지난 6일(수) 19:00 러시아 주 블라디보스톡 마린스키 극장에서 창극<춘향전>을 선보였다. 이날 공연에는 이석배 총영사, 브릭…
시스템관리자 06-08
667
  남원시 요천변(광한루원 앞) 둔치 2㏊에 형형색색의 꽃이 만발하여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남원시에서는 4년 전부터 요천 둔치에 화단을 조성하여 산파첸스, 페츄니아 등 계절…
편집실 05-30
666
올해로 88회를 맞이하는 춘향제가 5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광한루원과 요천 일원에서 전통문화행사, 공연예술행사, 놀이체험행사, 부대행사 등 4개 분야 24개 종목을 마치고 막을 내렸다.  금번 춘향제는 …
편집실 05-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