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04월 20일 06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656건, 최근 0 건
   

제주 4·3 백비 ‘이름 짓지 못한 역사’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8-04-03 (화) 08:07 조회 : 23

제주 4·3 백비 ‘이름 짓지 못한 역사’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제주시 봉개동에는 <제주4.3항쟁기념관>이 있다. 어두침침한 제1역사의 동굴4·3항쟁 당시 제주 사람들의 피난처였던 자연동굴들을 보여준다. 그 동굴의 끝 지점에 하얀 대리석 비석이 누워 있는데,  그 비석은 아무 것도 쓰여 있지 않은 비석 곧 백비(白碑)인데 설명문에는 ‘4·3 백비, 이름 짓지 못한 역사라고 적혀 있다. 이름이 없어 일으켜 세우지도 못한 것이다.


<제주4.3항쟁기념관 >에 누워있는 백비(白碑), 설명판에는 “언젠가 이 비에 제주4.3의 이름을 새기고, 일으켜 세우리라”라고 쓰여 있다.
▲ <제주4.3항쟁기념관>에 누워있는 백비(白碑), 설명판에는 “언젠가 이 비에 제주4.3의 이름을 새기고, 일으켜 세우리라”라고 쓰여 있다.

<제주4·3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제주4·3특별법)>에는 제주4·3사건의 정의를 “194731일을 기점으로 194843일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9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그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이라고 규정g한다. 정부 보고서에 따르면, 희생자 수를 25~3만 명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제주4·3위원회가 집계한 것에는 전체 희생자 가운데 10살 이하가 5.4%(772), 11~20살은 17.3%(2464), 전체의 22.7%20살 이하이며, 61살 이상은 6.3%(900)이.  

이런 희생자 비율은 당시 제주도민들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희생됐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무도하고 잔악했던 국가권력에 항거했던 도민들의 정당한 저항이 아직도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지금 <제주4.3항쟁기념관>에 누워있는 백비는 국가폭력에 의한 우리 현대사의 수난과 현재의 비극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제주4.3항쟁기념관 >에는 한 희생자의 어머니가 “둘째아들도, 며느리도, 큰아들도 모두 내 눈앞에서 잡혀갔어. ~ 아직도 가슴이 가득해오면 목에서 피가 쏟아져 나와.”라고 피를 토하듯 하는 말하는 내용이 있다.
▲ <제주4.3항쟁기념관>에는 한 희생자의 어머니가 “둘째아들도, 며느리도, 큰아들도 모두 내 눈앞에서 잡혀갔어. ~ 아직도 가슴이 가득해오면 목에서 피가 쏟아져 나와.”라고 피를 토하듯 하는 말하는 내용이 있다.








   

총 게시물 65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56
제88회 춘향제 길놀이, 판소리 춘향전 스토리를 입다! - 판소리 춘향뎐 퍼레이드와 이색적인 퍼포먼스로 풍성한 볼거리 - 제88회 춘향제 대표행사중 하나인 길놀이가 5월 19일(토) 16시부터 18시 30분까지 진행…
시스템관리자 04-12
655
지리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 봄철『사전예고 집중단속』실시 ◇ 봄철 탐방객 임산물채취, 샛길출입, 취사 등 위법행위 집중단속◇ 자연공원법 의거 3년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 3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편집실 04-11
654
제23회 남원시지회장기 게이트볼 대회 개최 - 춘향골체육공원에서 23개 읍·면·동 분회 실력 겨뤄 - 제23회 대한노인회남원시지회장기 게이트볼대회가 춘향골체육공원에서 열렸다. (사)대한노인회 남원시지회 주…
편집실 04-11
653
국악도시 남원, 봄향기 가득한 국악향연 점화 창극 춘향만리, 교실음악회, 광한루의 오후, 한여름밤의 소리여행 등 대한민국 대표 국악도시 남원시는 봄향기 가득한 다채로운 국악공연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여 시…
편집실 04-11
652
제주 4·3 백비 ‘이름 짓지 못한 역사’[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제주시 봉개동에는 <제주4.3항쟁기념관>이 있다. 어두침침한 제1관 ‘역사의 동굴’은 4·3항쟁 당시 제주 사람들의 피난처였던 …
시스템관리자 04-03
651
‘벚꽃로맨스’와 함께 춘향제 미리 즐기기! - 4. 6(금)∼ 4. 8(일)까지 요천 벚꽃길 따라 버스킹, 프리마켓 행사 -  살랑 불어오는 바람결에 봄기운이 가득하다. 기지개를 켠 벚꽃나무들은 팝콘 터지듯 일제…
편집실 04-02
650
전북도ㆍ스카우트전북연맹ㆍ3개 청소년 기관 협약 체결2023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성공 향한 교류 협력 강화세계잼버리는 세계 각국 청년층 회원들이 문화 교류 및 모험을 즐기는 축제로 2023년 전북 새만금에서 성공 …
시스템관리자 04-02
649
멸종위기종 수달, 하늘다람쥐 지리산 구룡계곡서 겨울나기 ◇ 구룡계곡에서 관찰된 우수 생태계 지표종 수달과 하늘다람쥐  ◇ 활발한 먹이활동과 생활사 영상 포착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국…
시스템관리자 03-30
648
남원의 봄이 온다. 신관사또랑 봄맞이 가세!(신관사또부임행차 4월 1일부터 10월말까지 매주 토,일 상설운영)남원시민이 만든 대표 공연물인 신관사또부임행차 상설공연이 오는 4월 1일(일)오후 2시부터 화려한 나들…
시스템관리자 03-28
647
지리산국립공원 달궁․뱀사골 일원 야영장 5곳, 4월1일 전면 개장국립공원관리공단 홈페이지 및 모바일(http://reservation.knps.or.kr)로 예약 가능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소장 조승익)는…
시스템관리자 03-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