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08월 17일 0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591건, 최근 0 건
   

폭염 속에 계속되는 남원 시민들의 서남대 정상화 요구 궐기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7-20 (목) 22:00 조회 : 92








- 교육부의 시대정신에 맞지 않는 원칙 고수 -


폭염 속에 계속되는 남원 시민들의 서남대 정상화 요구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취임 이후로 미뤄졌던 서남대 정상화 계획서의 교육부 수용 여부 결정이 임박한 가운데, 남원시민들이 지난해에 이어 720일 다시 한 번 대규모 집회에 나섰다. 

20168, 1,300여명의 남원 시민들과 향우회원들이 세종시 교육부 청사 앞에서 서남대 정상화를 촉구하는 결의대회와 함께 이날 동참한 시의원들의 삭발로 결연한 의지를 보였으나, 2017년 현재까지 서남대 정상화는 이루어지지 못한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남원시의회 이정린 의원과 서남대 김철승 교수협의회장, 이상호 서남대 교수협의회 운영위원이 세종시 교육부 청사 앞에서 단식투쟁을 벌이며 남원시민 및 서남대 구성원 들이 원하는 서남대 정상화 방안 수용과 사학분쟁조정위원회 조기 심의를 촉구하였다.  

이에 작년 인원보다 더 늘어난 1,500여명의 남원 시민이 다시 한 번 나섰다. 

이날 집회는 전라북도 정치권과 전라북도민, 기관단체, 서남대 교수 및 총학생회, 남원시민, 사회단체, 서남대 정상화 공동대책위, 재경남원향우회 등 광범위한 참여하에 이뤄졌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교육부로 이어졌으며, 서남대 정상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교육적폐를 청산하고 시간 끌기로 늑장 대응하고 있는 교육부를 강하게 성토했다. 

새벽 6시부터 시작된 시민들의 강행군과 높은 습도, 30도를 웃도는 기온이 만들어 낸 불쾌지수는 시민들을 힘들게 했지만, 서남대 문제 해결이라는 남원 시민들의 의지는 시민들이 목청을 돋우는 원동력이 되었다.  

설립자 이홍하의 1,003억원이라는 천문학적인 횡령비리로 시작된 서남대 문제는 이후 교육부의 부실한 대처로 해결은커녕 더욱 악화되어 갔으며, 이에 남원 시민단체와 행정, 지역 정치권 및 서남대 구성원들이 나서 정상화를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섰으나, 교육부의 미온적인 대처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고, 2017420일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서울시립대와 삼육대를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 후 구재단을 포함한 3곳에서 교육부에 정상화 계획을 제출한 상황이다. 

현재, 서울시립대의 경우는 지역요구를 최대한 반영하여 지역맞춤형 농생명학과를 신설하고, 공공보건의료 인력양성의 메카로 서남대를 이끌겠다는 계획안을 제출했고, 삼육대의 경우는 서남대 의대를 제외한 남원캠퍼스를 아산캠퍼스로 통합한 뒤, 기존의 남원캠퍼스에는 의대를 존치시키고 삼육대 학생 100명을 이동시켜 삼육대 남원캠퍼스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구재단 역시 삼육대의 계획과 큰 틀을 같이 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구재단측에서는 서남대학교 폐지 및 학교법인 서남학원 해산 인가신청서를 제출해 서남대 문제의 해결은 시급을 요하는 형국이다.  

현재 세종시 교육부청사 앞에서 단식투쟁중인 서남대 정상화 공동대책위원회 이정린 대표는 한여름의 무더위도 서남대 정상화를 위한 남원시민들의 굳건한 의지를 꺾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오늘 보여준 남원시민들의 단결된 모습은 서남대 정상화라는 결과물을 영글게 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1,500여 남원 시민들의 열정에 경의를 표했다.  

또한, 교육부가 시대정신에 맞지 않는 관행을 원칙으로 고수하고 있기에 서남대가 건정한 사학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기회를 막고 있으며, 남원시민 및 서남대 구성원, 학생들이 원하는 실현 가능한 정상화 방안이 있는데도 구태의연한 잣대로 정상화 결정을 미룬다면 남원시민이 결코 보고만 있지는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총 게시물 59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91
뒷밤재, 환상의 자미화길...!흐드러지게 펼쳐진 붉은 자미화길! 작은 꽃잎들이 모여 모여서 붉은 꽃길을 펼친다. 연약한 가지들은 꽃무리의 무게마저 감당치 못하고 땅 바닥에 끌린다. 밤티고갯길 시작부터 배롱꽃길…
편집실 08-11
590
한여름의 유혹 대강 배롱나무(백일홍)꽃밭 속으로 풍덩 -조경수의 고장 대강면 일원에 분홍빛 물결 일렁- 조경수 집산단지인 남원시 대강면에는 백일동안 꽃이 핀다고 하는 배롱나무(백일홍) 꽃이 대강면 일원에…
편집실 08-10
589
풀밭 춘향묘 ! 오가는 사람마다. 불평... 선양회장 풀 깎는다고 천만원만 달라고 해도 안 줘! 다른 종중에는 무도 주면서.. 남원시 곳곳이 의문투성이에 먼저 본 놈이 임자라는데, 틀린 말은 아닌듯... 남원…
시스템관리자 08-02
588
- 세계적 희귀종인“댕구알버섯”- 남원 산내에서 최근 4년 연속 발견 세계적 희귀종으로 알려진 댕구알 버섯이 남원시 산내면에서 최근 4년동안 잇따라 발견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올해 7월 중순경 입석마을…
편집실 07-31
587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 대학생 서포터즈단 출범대중교통으로 지리산권 관광 연계 교통정보 생산다양한 형태의 여행루트 제안을 위한 여행고수팀도 가동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이하 조합, 본부장 문용수)은…
편집실 07-25
586
남원시, 한여름밤의 소리여행 상설공연 시작 여름철 무더위 식혀줄 풍성한 공연 준비완료! 한여름밤의 소리여행 상설공연이 오는 7월 23일(일)부터 8월 15일(화)까지 매일 저녁 8시 사랑의 광장에서 개최된다. …
편집실 07-20
585
- 교육부의 시대정신에 맞지 않는 원칙 고수 - 폭염 속에 계속되는 남원 시민들의 서남대 정상화 요구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취임 이후로 미뤄졌던 서남대 정상화 계획서의 교육부 수용 여…
편집실 07-20
584
서부지방산림청, 지역 학생 대상 열려라 관공서! 운영 자유학기제와 연계하여, 산림교육 및 진로직업체험 기회 제공 -   서부지방산림청은 지난 7월 18일 서부지방산림청 대회의실에서 남원 지역 중학생…
편집실 07-19
583
두근두근! 숲에서 행복을 가져가세요. -운봉 트리하우스에서 산상콘서트, 명사와의 만남 개최- 남원시(이환주 시장)가 운봉읍 백두대간 트리하우스에서 여름 휴가철을 맞아 관광객 및 시민을 대상으로 행복을 주…
편집실 07-12
582
남원 운봉고원, 가야시대 기문국이 깨어나다   가야세력인 기문국(己汶國)이 남원 운봉고원에 처음 존재를 드러낸 것은 1981년이다. 그해 광주와 대구를 잇는 88고속도로공사에 포함된 남원 월산리 가야…
편집실 07-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