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1년 09월 22일 21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785건, 최근 0 건
   

세계문화유산 “기문삭제” 전북도청 성명서 발표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1-08-26 (목) 20:14 조회 : 393


세계문화유산 “기문삭제” 전북도청 성명서 발표
남원가야역사 바로알기 시민모임 대표단 기자회견



26일 오전 10시 “남원가야역사 바로알기 시민모임”에서는 전북도청에서 남원시민 40여개 단체와 전국 260여개 단체 대표들은 가야문화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서에서 설명하는 ‘일본서기 임나일보부설’의 “기문”,“다라”.의 삭제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미 학계에서도 인정하지 않고 있는 임나일본부설의 내용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는 설명이 되어 있음은 곳 역사왜곡 임을 강조하고 있다.



 

남원가야역사 바로알기 시민모임은 성명서 발표를 통해서  남원 유곡리,두락리 고분군에 일본서기에 나오는 모든 명칭을 삭제하라며, ‘충혼의 고장 남원의 만인정신을 파괴하는 남원가야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하기 위해 제출한 해설 부문에 기문국이라고 명시한 용어 삭제를 강력히 촉구한다!’ 며, ‘남원가야를 "기문국"으로 표현하는 근거는 유일하게 일본서기의 임나일본부설이 기원이다. 정한론에 눈먼 자들과 조선총독부 한국사를 파괴한 원흉 금서룡과 전라도 경상도를 임나로 조작한 일인학자들이 주장한 남원이 기문이라는 것이 어찌 학술이 되며 오랜 연구의 결과라고 뻔뻔스럽게 주장하는가?’라며 가야세계유산 등재단장인 전라북도도지사와 남원시장은 남원시민을 기만하지 말고 빠른 결단을 촉구한다.고 하였다.


동영상으로 보기 : https://youtu.be/PtIngkUQgas

 


성 명 서

 

먼저 남원은 일본서기 “기문국”이 아님을 천명한다!

 

충혼의 고장 남원의 만인정신을 파괴하는 "남원가야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하기 위해 제출한 해설 부문에 기문국이라고 명시한 용어 삭제를 강력히 촉구한다!

 

남원가야를 "기문국"으로 표현하는 근거는 유일하게 일본서기의 임나일본부설이 기원이다. 정한론에 눈먼 자들과 조선총독부 한국사를 파괴한 원흉 금서룡과 전라도 경상도를 임나로 조작한 일인학자들이 주장한 남원이 기문이라는 것이 어찌 학술이 되며 오랜 연구의 결과라고 뻔뻔스럽게 주장하는가?


지금 일본은 아동부터 독도는 원래 일본의 영토라고 교과서를 만들어 가르치고 중고등학교 교과서와 전국의 신사(神社), 각종 역사서에 “가야 = 임나”이며 자신들이 바다를 건너와 백제와 신라를 복속하여 식민지를 삼았다고 가르치고 있다. 이런 역사 조작 왜곡에 왜 남원을 끌어들여 남원시민에게 지울 수 없는 모욕과 수치를 심어 주고자 하는가? 세세천년 남원을 고대 왜놈의 후손으로 만들려는 의도가 아니면 누가 감히 이런 짓을 저지르는가? 이게 학문인가? 이런것이 지자체의 정체성인가?

 

지금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대상 가야고분군 대부분은 한국사의 본래 가야지명으로 등재했으나 남원의 유곡리·두락리 고분군과 합천의 옥전 고분군만은 일본서기의 임나지명인 "기문국"과 "다라국"으로 왜곡 해설 등재하려고 한 사실이 드러나 전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


이에 남원40여시민단체와 전국의 260여 시민사회문화단체는 아래와 같이 남원시와 유네스코 가야세계유산등재추진단, 그리고 문화재청에 엄중히 경고하고 남원시민들의 요구를 밝힌다.

 

하나, 우리 남원은 일본서기 ‘기문’ 지명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남원 유곡리, 두락리 고분군”으로 등재하되 해설에 기록된 ‘기문국’과 그와 관련된 모든 표현을 삭제하기를 강력히 요구한다. 단 한 가지다. ‘기문’을 삭제하라.

 

하나, 남원시민들의 요구를 묵살하거나 반대하는 것은 충혼의 고장 남원을 짓밟고자 하는 행위로 간주하여 직위 고하를 막론하고 감사원감사와 국정감사를 요청하여 반드시 국민들 앞에 해당 주동자를 밝힐 것이며 대한민국의 헌법과 남원시민의 심판을 받게 할 것임을 선언한다.


하나, 전라북도 남원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목숨을 바친 만인 의사가 잠들어 있는 충절의 고장이다. 남원시민은 만인 정신의 혼이 살아있다. 더이상 ‘기문’이라는 말을 삼가라. 그리고 가야세계유산 등재단장인 전라북도도지사와 남원시장은 남원시민을 기만하지 말고 빠른 결단을 촉구한다. 

 

2021년 8월 26일

 

남원만인정신문화선양회외 40개 단체와 전국연대 260여개 단체 회원 일동



   

총 게시물 78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85
왜적 맞서 순절한 호국선열 기리는 순의제향 거행- 제429주년 칠백의사 ․ 제424주년 만인의사 순의제향 9.23./9.26. 각각 거행 -  문화재청 칠백의총관리소(소장 류시영)와 만인의총관리소(소…
편집실 09-17
784
국립공원공단 ESG 경영 추진,자연과 사람을 잇는‘그린 플랫폼’될 것 ◇ 국립공원 특성에 맞는 ESG 경영 추진 전략 마련 ◇ 추진 전략의 핵심 키워드는 “탄소중립, 지역사회, 파트너십”환경부 산…
편집실 09-16
783
임나로 왜곡한 가야사 유네스코 등재 당장 중단하라남원 20여개 단체 및 전국 200여 단체 대표, 문화재청 항의 및 시위! 9월 15일 오전 남원가야유산바로알기 시민모임과 20여개 시민단체 30여명은 남원가야의 …
편집실 09-16
782
국립공원공단, 탄소중립을 위한 미래전략 심포지엄 성료   ‘기후와 생물다양성 위기의 시대, 탄소중립을 넘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사회’를 주제로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  환…
편집실 09-14
781
정유재란(1597년) 순절 만인의사 3인 추가 배향 -전북 남원성 전투 전사자 3인(김억명, 김억룡, 김억호) 위패 봉안(총56위)-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만인의사에 추가 배향되는 3…
편집실 09-14
780
9월은 만인의사 추모의 달 선포식 및 제18회 만인문화제, 만인문화제 사진전시회, 일제잔재청산 운동 등 펼쳐.. 2021년도 제18회 만인문화제 추진위 (대회장 곽충훈)는 9월 4일 만인의총에서 9월은 …
편집실 09-05
779
남원시 미디어 스튜디오 개소“시민들과 더 다양하게 소통하는 발판 마련”-23.3㎡ 규모로 스튜디오 구축… 자체 콘텐츠 제작, 송출-남원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변화하고 있는 미디어 환경에 부응하고, 시…
편집실 09-03
778
태양보다 뜨거운 남원,가야세계문화유산등록 지명을「일본서기」속‘기문(己汶)으로..남원시/전라북도/문화재청은 “2022 유곡리두락리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신청서”를 즉시 공개하라!남원시 인월면 유곡리와 아영…
편집실 08-30
777
세계문화유산 “기문삭제” 전북도청 성명서 발표남원가야역사 바로알기 시민모임 대표단 기자회견26일 오전 10시 “남원가야역사 바로알기 시민모임”에서는 전북도청에서 남원시민 40여개 단체와 전국 260여개 단…
편집실 08-26
776
남원가야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희망한다!하지만 일본식민지 “기문” 표현은 삭제하라! 가야문화유산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준비하고 있는 과정에서 남원시민을 중심으로한 전국의 재야사학계 및 정신문화단체들…
편집실 08-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