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2월 17일 1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6건, 최근 0 건
   

화산옹(華山翁)바위의 전설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8-09-28 (금) 16:24 조회 : 115


화산옹(華山翁)바위의 전설




편집자주 : 순창군 적성면 채계산에 국내 최대 규모의 구름다리 설치로 관광객 500만을 목표로 '섬진강 뷰라인 연결' 사업 중이다. 상당한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곧 우리고장 남원의 관광산업에도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남원에서 순창을 가다보면 적성강이 나오는데, 적성강으로 금방 산이 쏟아질 것 같은 산이 체계산(책여산)이다. 산의 형상이 바위가 책처럼 쌓여있어선지, 책여산이라 불리기도 하고 , 체계산이라 하기도 한다. 이 산은 산의 형태처럼 많은 전설이 전해지기도 하는데, 금돼지 이야기나 화산옹이야기가 대표적이다. 이번에는 화산옹 바위의 전설에 대해서 고전문화 연구회 소병호 선생이 제공한 이야기를 소개하고자 한다.





남원에서 서쪽으로 50여리 떨어진 순창군 적성면 고원리에 책여산(冊如山)이라는 명산이 있다. 산 중턱에 화산옹이라는 이름의 큰 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는 보는 위치에 따라 모습이 달라진다. 옆에서 보면 흡사 가을 메뚜기가 벼 이삭에 앉아 입질하는 것 같고 뒤에서 보면 몸집이 우람한 장군이 투구를 쓴 것 같다. 앞모습은 도포 입은 백발노인옹이요. 머리는 영락없이 미륵불이다.


그래 그런지 별명도 가지가지다. 메뚜기바위. 장군바위. 미륵불. 화산옹. 아마도 이렇게 많은 별명을 여러 개 가진 명물도 없을 것이다.

아득한 옛 날부터 화산옹은 신기한 위력을 지니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풍년이 들려면 아름다운 백색을 띄웠고 흉년이 들려면 흑색을, 큰 불이 나거나 돌림병이 퍼질 때에는 청색을 띄었다. 그리고 전쟁이나 천재지변이 일어날 때에는 적색으로 변했다.

그것만이 아니었다. 행인이 채계산(책여산)을 지나갈 때, 화산옹에게 경의를 표하고 가면 무사하거니와 만일 그렇지 않으면 다리를 삐거나 하는 사고를 당하기 일 수였다. 말이나 수례 탄 이도 이와 같았다.

그리하여 화산옹은 외경과 민간신앙의 기복 대상이 되었으니, 흉년이 들면 고을 원님이 화산옹에게 기우제를 드렸고 불임여성은 아기를 점지 받으려고 새벽에 정화수를 떠 올리고 백일 치성을 올리기도 했다.

어느 날 전라감사 김 삼봉이 금감주에 은투구를 쓰고 백마에 높이앉아 수십명의 수하들을 거느리고 위풍도 당당하게 그곳을 지나가고 있었다. 아장이 하마하여 화산옹에게 예를 올리고 갈 것을 권유하자 감사는 더욱 거드름을 피웠다. “요망스런 바윗덩이가 무엇이건데 대장부의 기개를 꺽는단 말이냐? 라고 호통을 치고는 장검을 뽑아 화산옹을 내려치자 어깨가 떨어져 데굴데굴 굴러 그 아래 섬진강 물속으로 빠져 버렸다.

그 뒤로 화산옹은 영험을 잃어 괴병과 재앙이 그치지 않더니 지기(地氣)마져 쇠해져 적성현이 폐지되어 버렸다. 여말선초(麗末鮮初)의 일이라고 한다. 현재 화산옹은 최치원 선생의 탄생설화와 관련이 있는, 그 뒤 상봉에 있는 금돼지 굴과 더불어 책이산의 관광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출전 : 구비설화. 화산옹 안내판 >




遊華山(유화산)
화산에서 놀다.

步上半空塵念收 (尤)
ㄱㄱㄱᄋᄋㄱ◎

奇哉勝景冠南州
(尤)
ᄋᄋᄋㄱㄱᄋ◎

巖何百丈層層立
ᄋᄋㄱㄱᄋᄋㄱ

水亦千波滾滾流
(尤)
ㄱㄱᄋᄋㄱㄱ◎

數仭仙翁留古跡
ㄱㄱᄋᄋᄋㄱㄱ

幾時探客續兹遊
(尤)
ᄋᄋᄋㄱㄱᄋ◎

醉來却罷還家夢
ㄱᄋㄱㄱᄋᄋㄱ

消盡浮生一世愁
(尤)
ᄋㄱᄋᄋㄱㄱ◎


(보상반공진념수)
걸어서 반공에 오르니 진념이 싹가시고
(기재승경관남주)

기이하다! 빼난 그 경치 남녘에서 으뜸인데.
(암하백장층층립)
백길이나 높이 솟은 층층의 바위 아래로
(수역천파곤곤류)

물은 넘실넘실 천파만파로 흘러가고
(수인선옹류고적)
수십척 화산옹 바위에 옛 자취 남았으니
(기시탐객속자유)
이곳에 나그네 되어와 몇 번이나 놀았던가
(취래각파환가몽)
취하여 집에 갈 생각도 잠시 접어둔채
(소진부생일세수)
부유인생이 평생의 시름을 족히 씻어보노라

※한시를 이해하기 쉽도록 운(尤)과 평칙(ᄋㄱ)을 표기하였습니다.
 

Enjoying at Hwa Mountain



Climbing up lessens the thoughts of the land down there
The outstanding view is supreme in the south
How is it possible those great rocks of a thousand foot stairway
As well the stream streaming down making a thousand waves
A hundred passages holding the ancient trace of a heavenly hermit
As a frequent visitor I carry over this enjoyment
Get drunk suddenly forgetting the dream of going home
Let the worries of this one lifetime rush away


◇작자(作者)소개
이지위 : (?~?), 호는 양묘당(養苗堂), 한학자(漢學者), 평생을 후진 양성에 힘썼다.

(한시 및 번역 : 남원고전문화연구회 소병호 선생님)


   

총 게시물 126건, 최근 0 건
 1  2  3  4  5  6  7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