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2년 05월 22일 23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919건, 최근 0 건
   

시민복지차원에서라도 검토해야 할 사항인 듯 합니다..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2-04-09 (토) 02:14 조회 : 29

[장날이면 펼쳐지는 풍경]


시민복지차원에서라도 검토해야 할 사항인 듯 합니다..
몸을 해칠까 염려됩니다.


모두 어르신들인데, 추위에 비닐을 둘러 쓰시고, 몇분씩 그나마 체온을 맞대며, 추위를 피하고 있습니다..

어떠한 대책이 없을까요... 참 난감합니다...

사실 서민들의 입장에서는 그나마 몇푼 벌어 보시겠다는 것인데....

봄 나물에 일찍 나온 채소 종류, 그리고 여러 가지 먹거리들을 손질해서 가져오신 것이네요.

서민들이 그나마 대형마트나 푸드점보다 싸니까 사 드시는 가장 서민층들의 생존을 위한 일용 할 양식인데, 

국가적 차원에서 꼭 검토해야 할 사안이 아닌가 합니다.


편집실 2022-04-09 (토) 02:17
봄 비가 내리는 장날....
노점상들은 비가 내리자 파라솔 밑으로....
추위가 밀려오자 장꾼들끼리 몸의 체온을 의지하며, 손님이 오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매일 티브이에서 나오는 부동산 정책의 허실이 거론되고, 서울의 헌 아파트 한 채가 수십억의 이야기가 나온 건, 어쩌면 우리들에겐 다른 나라의 이야기 인 듯 합니다...
사실 우리 소도시의 서민들에겐 모두가 사치스러운 이야기들 뿐입니다.
아파트 한 채가 아닌 우리 동네에선 수 억만 가져도 평생 놀고 먹고 살 건데..
집값 걱정은 왜들 하시는지, 도 우리 동네 사람들에겐 그저 남의 나라의 사치스런 이야기 일 뿐입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 게시물 919건, 최근 0 건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