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2년 05월 22일 2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91건, 최근 0 건
   
[얼레빗]

전통차, 입하 전후 딴 잎으로 가공한 것이 좋아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2-05-02 (월) 13:23 조회 : 50

전통차, 입하 전후 딴 잎으로 가공한 것이 좋아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713]        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pine9969@hanmail.net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사흘 뒤면 24절기 가운데 일곱째인 입하(立夏)로 이때는 한창 찻잎을 따는 시기입니다. 일본에서 발달한 녹차는 곡우(穀雨, 4월 20일) 전에 딴 우전차(雨前茶)를 으뜸으로 치지만, 조선시대 차의 성인으로 불린 초의(艸衣)선사는 '우리의 차(茶)는 입하(立夏) 전후가 가장 좋다.'라고 하였습니다. 원래 쪄서 가공하는 우전차는 신선하고 향이 맑기는 하지만 우리의 전통 덖음차는 입하 때 딴 잎으로 덖었을 때 깊고, 구수하며, 담백한 맛을 내는 차지요. 그렇게 다른 까닭은 두 차가 사촌지간이기는 하지만 분명히 품종이 다른 것이기 때문입니다. 삼국시대에 우리나라에 들어온 이래 야생으로 맥이 이어져 온 전통차의 가공방법은 솥에 열을 가하면서 비비듯 하는 덖음방식이며, 그렇게 해서 만든 차를 우려내면 빛깔은 다갈색을 띱니다.

 


 ▲ 입하 때 딴 잎으로 가공한 전통차가 맛이 좋다.(뉴스툰 제공)


한편 일본 녹차는 우리 차나무가 일본으로 건너가 오랫동안 그곳의 토착화 과정을 거치며 녹차(야부기다종)가 되었는데 쪄서 만드는 증제차고 차를 우리면 연두빛을 띠기에 녹차(綠茶)라 부르는 것이지요. 특히 일제강점기 우리나라에 역으로 들어온 녹차는 주로 전라남도 보성지방에 심으면서 대량생산 체제로 재배하기 시작했습니다. 재배가 아닌 야생 찻잎을 가공하여 만드는 전통차가 우선 양이 적은 탓에 값이 조금 비싼 것이 흠이라면 녹차는 대량생산이 가능해 비교적 싼 값에 즐길 수 있음은 장점입니다.

 

따라서 녹차를 우리가 거부할 일은 아니지요. 다만,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왜곡된 것이 한둘이 아닌데 일제강점기 들어온 녹차를 마치 우리의 전통차로 잘못 알고 있는 것도 그 하나입니다. 녹차는 녹차고 전통차는 전통차임을 분명히 하자는 것이지요. 녹차를 전통차로 안다면 중국에서 들어와 많은 사람이 즐겨 마시는 보이차와 서양에서 들여와 일상 가장 많이 마시는 커피를 전통차라고 우기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요?


   

총 게시물 89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91 [일반]  [무소속 박종희] 3탄 지리산권 첨단산업 도시 남원 편집실 05-21
890 [일반]  2-국제보건의료도시 (국제적메카) 남원! +1 편집실 05-19
889 [일반]  지리산 핵심도시로 간다. +1 편집실 05-18
888 [얼레빗]  전통차, 입하 전후 딴 잎으로 가공한 것이 좋아 편집실 05-02
887 [일반]  국민건강보험 남원지사, 복지사각지대 해소 및 치매극복을 위해 남원시치매안심센터와 자매결연 체결 바래봉 04-27
886 [얼레빗]  2년여 만에 코로나19로 인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어 온 세계가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어느정… 편집실 04-25
885 [일반]  품격높은 노인장기요양보험 어르신과 가족, 요양보호사가 함께 만들어 갑니다. 바래봉 04-18
884 [일반]  오랜 간병으로 지친 가족을 보듬어 주는 노인장기요양보험‘가족상담 지원서비스’ 바래봉 03-23
883 [얼레빗]  “리셋의 시간?”, 우리말 짓밟는 언론 편집실 02-17
882 [일반]  남원사람은...? 편집실 01-26
881 [얼레빗]  일본의 조선지배 부추긴 ‘가쓰라-태프트협약’ 편집실 07-29
880 [얼레빗]  오늘은 단오, 부채 선물하고 앵두 먹는 날 편집실 06-14
879 [얼레빗]  일제강점기 신불출, '왜' 자를 없애자 편집실 06-11
878 [얼레빗]  걷고 싶은 길, 통영의 동피랑 벽화마을 편집실 06-03
877 [얼레빗]  우리말에 억지로 한자를 꿰맞추는 사전들 편집실 05-31
876 [이교수가 본 일본]  조선인은 일본인을 괴롭히는 나쁜 사람이었나? 편집실 04-01
875 [일반]  만인의총(萬人義塚) - 김 긴 수 시스템관리자 01-08
874 [일반]  요 천 (蓼川) - 김긴수 편집실 01-08
873 [얼레빗]  오늘 상강, 노루꼬리처럼 뭉텅 짧아진 하루해 편집실 10-23
872 [얼레빗]  왕릉 발굴의 저주와 천마총 금관 편집실 07-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