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2년 05월 22일 2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91건, 최근 0 건
   
[얼레빗]

2년여 만에 코로나19로 인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어 온 세계가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어느정도 코로나로 인해서 방어능력이 생겼는지 여러 가지 규제들이 풀리게 되자 그간 미우었던 결혼식이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서울은 이미 예식장이 금년 년말까지 예약이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2-04-25 (월) 09:59 조회 : 65


‘결혼’ 대신 ‘혼인’이란 말 쓰면 좋은 까닭 


2년여 만에 코로나19로 인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어 온 세계가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어느정도 코로나로 인해서 방어능력이 생겼는지 여러 가지 규제들이 풀리게 되자 그간 미우었던 결혼식이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서울은 이미 예식장이 금년 년말까지 예약이 되었다고 하고 기타 관련한 생필품이나 쇼핑 등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입니다..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우리가 쓰는 말 가운데는 엉뚱한 말에 밀려 본래의 우리말이 잊혀 가는 것이 있는데 그 가운데 바로 “혼인(婚姻)”도 그 하나로 지금은 모두가 “결혼(結婚)”이란 말을 쓰고 있지요. 먼저 혼인이란 말을 살펴보면 혼(婚)은 혼인할 "혼"이기도 하지만 "아내의 친정"을 말하고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인(姻)은 "사위의 집"을 뜻합니다. 따라서 이 혼인이란 말은 아내와 사위 곧 “남녀가 장가들고 시집가는 일”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결혼(結婚)”이란 말은 인(姻)이 없으므로 남자가 장가간다는 뜻만 있고 여자가 시집가는 것에 대한 뜻은 없습니다. 따라서 “혼인”에 견주면 “결혼”은 남녀를 차별하는 말이라 할 수 있지요. 

 “혼인”이란 말뿐이 아니라 우리 겨레는 혼인하는 시각도 양을 대표하는 해와 음을 대표하는 달이 만나는 시각(해와 달은 하루에 새벽과 저녁 두 번 만난다) 가운데 저녁 시간인 유(酉)시 곧, 5시에서 7시 사이에 치렀는데 이는 음과 양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게 하려는 철학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와 함께 남녀의 짝을 배필(配匹)이라고 하는데 이는 유(酉)시에 나(己)의 짝(配)을 맞이한다는 뜻이 들어있지요. 

 

▲ <평생도> 가운데 "혼인식" (국립중앙박물관)  

그런데 전통혼례에서 신랑신부가 맞절할 때 여자는 두 번씩 두 차례 남자는 한 번씩 두 차례 절을 하는 것을 보고 남녀차별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잘못 생각하는 것입니다. 남자는 양이므로 양의 기본수가 1이며, 여자는 음으로 음의 기본수가 2인데 통과의례 같은 큰 의식에서는 기본회수의 갑절을 하는 것이므로 남자는 1의 두 배인 두 번을 여자는 2의 두 배인 네 번을 하는 것입니다. 

특히 우리 전통사회에서는 혼인하고 나면 부부 사이의 나이 차이는 의미가 없어지고 부부가 그 격이 같아지는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부부 사이에는 말부터 존대하게 하여 서로를 존중하도록 하였지요. 부부가 서로를 높이면 부부의 격이 함께 올라가고 서로를 업신여기면 부부의 격이 함께 떨어진다고 여긴 때문입니다. 시간에 쫓겨 아무 생각 없이 뚝딱 해치우는 서구식 결혼식에 견주어 우리의 전통혼례는 참으로 깊은 뜻이 들어 있습니다. 

   


   

총 게시물 89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91 [일반]  [무소속 박종희] 3탄 지리산권 첨단산업 도시 남원 편집실 05-21
890 [일반]  2-국제보건의료도시 (국제적메카) 남원! +1 편집실 05-19
889 [일반]  지리산 핵심도시로 간다. +1 편집실 05-18
888 [얼레빗]  전통차, 입하 전후 딴 잎으로 가공한 것이 좋아 편집실 05-02
887 [일반]  국민건강보험 남원지사, 복지사각지대 해소 및 치매극복을 위해 남원시치매안심센터와 자매결연 체결 바래봉 04-27
886 [얼레빗]  2년여 만에 코로나19로 인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어 온 세계가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어느정… 편집실 04-25
885 [일반]  품격높은 노인장기요양보험 어르신과 가족, 요양보호사가 함께 만들어 갑니다. 바래봉 04-18
884 [일반]  오랜 간병으로 지친 가족을 보듬어 주는 노인장기요양보험‘가족상담 지원서비스’ 바래봉 03-23
883 [얼레빗]  “리셋의 시간?”, 우리말 짓밟는 언론 편집실 02-17
882 [일반]  남원사람은...? 편집실 01-26
881 [얼레빗]  일본의 조선지배 부추긴 ‘가쓰라-태프트협약’ 편집실 07-29
880 [얼레빗]  오늘은 단오, 부채 선물하고 앵두 먹는 날 편집실 06-14
879 [얼레빗]  일제강점기 신불출, '왜' 자를 없애자 편집실 06-11
878 [얼레빗]  걷고 싶은 길, 통영의 동피랑 벽화마을 편집실 06-03
877 [얼레빗]  우리말에 억지로 한자를 꿰맞추는 사전들 편집실 05-31
876 [이교수가 본 일본]  조선인은 일본인을 괴롭히는 나쁜 사람이었나? 편집실 04-01
875 [일반]  만인의총(萬人義塚) - 김 긴 수 시스템관리자 01-08
874 [일반]  요 천 (蓼川) - 김긴수 편집실 01-08
873 [얼레빗]  오늘 상강, 노루꼬리처럼 뭉텅 짧아진 하루해 편집실 10-23
872 [얼레빗]  왕릉 발굴의 저주와 천마총 금관 편집실 07-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