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2년 12월 10일 03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98건, 최근 0 건
   
[얼레빗]

“리셋의 시간?”, 우리말 짓밟는 언론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2-02-17 (목) 14:24 조회 : 255

“리셋의 시간?”, 우리말 짓밟는 언론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702]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한겨레신문 2월 15일 치 신문 1면에는 대문짝만하게 대통령 후보들의 사진을 올려놓고 제목을 “펜데믹 이후 한국사회 ‘리셋의 시간’”이라고 달아 놓았습니다. 그런데 이 제목을 좀 길더라도 ”지구촌 돌림병 대유행 이후 한국사회 ‘재시동의 시간”이라고 하면 안 될까요? 책이건 신문이건 글을 쓰는 바탕은 쉽게 쓰기입니다. 그렇기 위해서는 어려운 한자말이나 외래어 또는 외국어를 써서는 안 되겠지요. 이 기사를 쓴 기자는 굳이 ’펜데믹‘, ’리셋‘이라는 말을 써야 유식한 것이라고 착각하는 모양이지만 그건 잘난 체와 다름없습니다.

 

“펜데믹 이후 한국사회 ‘리셋의 시간’”이라고 제목을 단 기사
▲ “펜데믹 이후 한국사회 ‘리셋의 시간’”이라고 제목을 단 기사

 

심지어 <우리문화신문>에 들어오는 보도자료들을 보면 기자나 편집자들이 이해하지 못할 어려운 말을 쓰는 곳들이 제법 많습니다. 그래서 나는 해당 보도자료를 쓴 곳에 전화를 걸어 이 기사를 읽는 독자들을 생각해 봤느냐고 묻습니다. “’보도자료‘란 더 많은 이가 읽어주기를 바라는 것일 텐데 이렇게 어려운 말을 쓴다면 짜증 내는 독자가 더 많지 않겠느냐?”라고 물으면 “죄송하다”라는 답변이 돌아옵니다.

 

그러면서 나는 될 수 있으면 우리말로 바꿔쓰려고 애를 씁니다. 보도자료를 쓴 담당자에게 묻는 것은 물론 <국립국어원> 누리집 ’다듬은말‘ 마당에서 찾아보거나 <한글학회> 누리집의 ’깁고 더한 쉬운말사전‘ 마당 또는 다음이나 네이버 ’지식백‘과 같은 곳을 헤맵니다. 그런 다음 기사를 올리기에 기사 작성과 편집에 훨씬 많은 시간을 쓸 수밖에 없지요. 하지만 그렇게 올린 기사는 분명 다른 언론과 차별이 되고, 스스로 뿌듯함을 느낍니다. 글을 쓰고, 기사를 쓰는 사람들, 그리고 방송에 출연하는 사람들이 우리말을 사랑해야만 일반인들도 우리말을 사랑한다는 점을 명심해야만 합니다.

 

 


   

총 게시물 89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98 [얼레빗]  ‘문학’은 ‘말꽃’이란 말로 바꿔 쓰자 편집실 11-28
897 [일반]  박종희 후보가 그리는 남원! 편집실 09-02
896 [일반]  국민건강보험 남원지사 “고객의 날” 행사 실시 바래봉 08-12
895 [얼레빗]  오늘은 하지, 음기가 시작하는 날 편집실 06-21
894 [일반]  [박종희 후보] 6탄 교육 복지 청년 편집실 05-26
893 [일반]  [박종희 후보] 5탄 문화 관광 편집실 05-25
892 [일반]  [박종희 후보] 4탄-교통 및 행정 편집실 05-23
891 [일반]  [무소속 박종희] 3탄 지리산권 첨단산업 도시 남원 편집실 05-21
890 [일반]  2-국제보건의료도시 (국제적메카) 남원! +1 편집실 05-19
889 [일반]  지리산 핵심도시로 간다. +1 편집실 05-18
888 [얼레빗]  전통차, 입하 전후 딴 잎으로 가공한 것이 좋아 편집실 05-02
887 [일반]  국민건강보험 남원지사, 복지사각지대 해소 및 치매극복을 위해 남원시치매안심센터와 자매결연 체결 바래봉 04-27
886 [얼레빗]  2년여 만에 코로나19로 인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어 온 세계가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어느정… 편집실 04-25
885 [일반]  품격높은 노인장기요양보험 어르신과 가족, 요양보호사가 함께 만들어 갑니다. 바래봉 04-18
884 [일반]  오랜 간병으로 지친 가족을 보듬어 주는 노인장기요양보험‘가족상담 지원서비스’ 바래봉 03-23
883 [얼레빗]  “리셋의 시간?”, 우리말 짓밟는 언론 편집실 02-17
882 [일반]  남원사람은...? 편집실 01-26
881 [얼레빗]  일본의 조선지배 부추긴 ‘가쓰라-태프트협약’ 편집실 07-29
880 [얼레빗]  오늘은 단오, 부채 선물하고 앵두 먹는 날 편집실 06-14
879 [얼레빗]  일제강점기 신불출, '왜' 자를 없애자 편집실 06-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