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1년 09월 22일 2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81건, 최근 0 건
 
[얼레빗]

일본의 조선지배 부추긴 ‘가쓰라-태프트협약’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1-07-29 (목) 12:17 조회 : 195

일본의 조선지배 부추긴 ‘가쓰라-태프트협약’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지금으로부터 116년 전인 1905년 오늘(7월 29일)은 미국과 일본 사이에 “가쓰라-태프트협약(Katsura-Taft Agreement)”이 맺어진 날입니다. “가쓰라-태프트협약”은 그해 7월 루스벨트 대통령의 직접 지시를 받은 미국 육군 장관 윌리엄 하워드 태프트와 일본 제국 내각총리대신 가쓰라 타로가 회담하여, 미국의 대필리핀 권익과 일본의 대조선 권익을 상호 교환 조건으로 승인한 밀약입니다. 그 협약의 중심 내용은 미국의 필리핀 통치를 일본이 양해하고, 미국은 일본이 한국에서 보호권 확립을 양해하는 일입니다. 이후 이 비밀 협정을 바탕으로 일본은 조선에 대해 을사늑약을 강제로 맺었으며, 1910년 8월 조선을 강제 병합해 식민지로 만들었고 그해 9월 미국은 이를 승인했습니다.

 

“가쓰라-태프트협약”을 맺은 윌리엄 하워드 태프트와 가쓰라 타로
▲ “가쓰라-태프트협약”을 맺은 윌리엄 하워드 태프트와 가쓰라 타로

 

하지만, 당시 고종은 미 국무부에 “우리는 미국을 형님과 같은 나라라고 생각하오.”라는 말을 전했을 정도로 미국이 열강의 침략으로부터 조선을 보호해 줄 것을 기대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루스벨트는 일본에 “나는 일본이 대한제국을 지배했으면 좋겠다”라고 여러 차례 말했다고 하지요. 또 그의 딸 엘리스가 조선에 와서 조미 우호를 위해 축배를 든 지 2달도 되지 않아 루스벨트는 서울 주재 미국 공사관 문을 닫았고 조선을 일본 군대에게 맡겨 버려 일본의 조선 지배를 부추긴 꼴이 되었습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지난 7월 5일 미디어오늘에 실린 고승우 박사의 글에 따르면 미국의 윌슨 대통령이 민족자결주의를 비롯한 14개 조 평화안을 제시했지만, 실제 일본의 조선 지배에 대해서는 전혀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3.1만세운동 때 당시 조선총독부의 공식 기록만 보더라도 만세운동에 참가한 사람이 106만여 명, 사망자가 7,509명, 구속된 사람이 4만7,000여 명이었을 정도로 조선 사람들의 독립의지가 만천하에 드러났지만, 미국은 자신들의 이익만 돌아볼 뿐 조선 사람들의 고통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습니다.

 


 

총 게시물 88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81 [얼레빗]  일본의 조선지배 부추긴 ‘가쓰라-태프트협약’ 편집실 07-29
880 [얼레빗]  오늘은 단오, 부채 선물하고 앵두 먹는 날 편집실 06-14
879 [얼레빗]  일제강점기 신불출, '왜' 자를 없애자 편집실 06-11
878 [얼레빗]  걷고 싶은 길, 통영의 동피랑 벽화마을 편집실 06-03
877 [얼레빗]  우리말에 억지로 한자를 꿰맞추는 사전들 편집실 05-31
876 [이교수가 본 일본]  조선인은 일본인을 괴롭히는 나쁜 사람이었나? 편집실 04-01
875 [일반]  만인의총(萬人義塚) - 김 긴 수 시스템관리자 01-08
874 [일반]  요 천 (蓼川) - 김긴수 편집실 01-08
873 [얼레빗]  오늘 상강, 노루꼬리처럼 뭉텅 짧아진 하루해 편집실 10-23
872 [얼레빗]  왕릉 발굴의 저주와 천마총 금관 편집실 07-28
871 [얼레빗]  고려 국왕의 국새가 찍힌 과거합격증 보물 지정 시스템관리자 04-23
870 [이교수가 본 일본]  도쿄올림픽 내년도 열기 어렵다 +1 편집실 04-22
869 [얼레빗]  일본 정신 벚나무 1,800그루 창경원에 심어 시스템관리자 04-21
868 [얼레빗]  만우절 거짓말, 영국 BBC의 ‘스파게티나무’ 시스템관리자 04-01
867 [얼레빗]  봄의 전령이며 신선이 먹는 열매, 산수유 시스템관리자 03-16
866 [얼레빗]  일제강점기 ‘박사제조법’, 지금도 통한다 시스템관리자 02-28
865 [얼레빗]  박초월 명창의 뛰어난 음악성 3대를 이어가 시스템관리자 02-20
864 [얼레빗]  한국과 전 세계 가위의 역사, ‘진안가위박물관’ 시스템관리자 01-29
863 [얼레빗]  남쪽의 신라ㆍ북쪽의 발해, ‘남북국시대’ 시스템관리자 01-14
862 [일반]  그러나 지금은 웃고 말지요.. +1 가람기자 01-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