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1년 09월 22일 2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81건, 최근 0 건
   
[얼레빗]

오늘은 단오, 부채 선물하고 앵두 먹는 날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1-06-14 (월) 00:27 조회 : 158

오늘은 단오, 부채 선물하고 앵두 먹는 날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오늘은 명절 단오입니다. 단오는 단오절, 단옷날, 천중절(天中節), 포절(蒲節:창포의 날), 단양(端陽), 중오절(重午節, 重五節)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우리말로는 수릿날이라고 하지요. 단오의 '단(端)'자는 첫째를 뜻하고, '오(午)'는 다섯이므로 단오는 '초닷새'를 뜻합니다. 수릿날은 조선 후기에 펴낸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보면 이날 쑥떡을 해 먹는데, 쑥떡의 모양이 수레바퀴처럼 만들어졌기 때문에 '수리'란 이름이 붙었다고 했으며, 또 수리란 옛말에서 으뜸, 신(神)의 뜻으로 쓰여 '신의 날', '으뜸 날'이란 뜻에서 수릿날이라고 불렀습니다.

 

단오에는 "더위 타지 말고 건강하라"라는 뜻으로 부채를 선물한다. (그림 이무성 작가)
▲ 단오에는 "더위 타지 말고 건강하라"라는 뜻으로 부채를 선물한다. (그림 이무성 작가)

 

우리나라 사람들은 한 해에 세 번 신의 옷인 빔(비음)을 입습니다. 설빔, 단오빔, 한가위빔이 바로 그것이지요. 단오빔을 ‘술의(戌衣)’라고 해석한 유만공의 《세시풍요(歲時風謠)》 할주(割註, 본문 바로 뒤에 두 줄로 잘게 단 주)에 따르면 술의란 신의(神衣), 곧 태양신을 상징한 신성한 옷입니다. 수릿날은 태양의 기운이 가장 강한 날이지요. 단옷날 쑥을 뜯어도 오시(午時)에 뜯어야 약효가 가장 좋습니다. 다시 말해, 사람이 태양신[日神]을 가장 가까이 접하게 되는 날이 수릿날입니다.

 

이날 부녀자들은 '단오장(端午粧:단오날의 화장)'이라 하여 창포뿌리를 잘라 비녀로 만들어 머리에 꽂아 두통과 재액(災厄)을 막고, 창포를 삶은 물에 머리를 감아 윤기를 냈지요. 또 단옷날 새벽 상추잎에 맺힌 이슬을 받아 분을 개어 얼굴에 바르면 버짐이 피지 않고 피부가 고와진다고 생각했습니다. 반면 남자들은 단옷날 창포뿌리를 허리에 차고 다니는데, '귀신을 물리친다'는 믿음을 가졌었지요.

 

단오에는 창포물로 머리를 감는다.(남산골한옥마을 제공)
▲ 단오에는 창포물로 머리를 감는다.(남산골한옥마을 제공)

 

유교 5경 가운데 하나인 《예기(禮記)》에 보면 중하(中夏, 음력 5월)에 함도(含桃)를 제수로 삼아 사당에 제사 지낸다고 하였는데, 함도는 곧 앵두입니다. 매양 단오 때 앵두가 익으므로 제철 과일이라 하여 사당에 바치는 것입니다. 또 궁중에서는 임금을 가까이 모시는 신하에게 앵두를 내려주기도 했습니다. 한양의 남녀는 앵두가 익을 때면 송동(명륜동에 있던 마을)과 성북동에 가서 노는데, 이를 ‘앵두회’라 합니다. 또한 단오에는 ‘하선동력(夏扇冬曆)’이란 말처럼 부채를 선물하는데 이웃에게 시원한 여름나기를 비손하는 것이지요. 오늘은 단오날! 가까운 사람에게 부채를 선물하고 앵두를 함께 먹으면 어떨까요?


   

총 게시물 88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81 [얼레빗]  일본의 조선지배 부추긴 ‘가쓰라-태프트협약’ 편집실 07-29
880 [얼레빗]  오늘은 단오, 부채 선물하고 앵두 먹는 날 편집실 06-14
879 [얼레빗]  일제강점기 신불출, '왜' 자를 없애자 편집실 06-11
878 [얼레빗]  걷고 싶은 길, 통영의 동피랑 벽화마을 편집실 06-03
877 [얼레빗]  우리말에 억지로 한자를 꿰맞추는 사전들 편집실 05-31
876 [이교수가 본 일본]  조선인은 일본인을 괴롭히는 나쁜 사람이었나? 편집실 04-01
875 [일반]  만인의총(萬人義塚) - 김 긴 수 시스템관리자 01-08
874 [일반]  요 천 (蓼川) - 김긴수 편집실 01-08
873 [얼레빗]  오늘 상강, 노루꼬리처럼 뭉텅 짧아진 하루해 편집실 10-23
872 [얼레빗]  왕릉 발굴의 저주와 천마총 금관 편집실 07-28
871 [얼레빗]  고려 국왕의 국새가 찍힌 과거합격증 보물 지정 시스템관리자 04-23
870 [이교수가 본 일본]  도쿄올림픽 내년도 열기 어렵다 +1 편집실 04-22
869 [얼레빗]  일본 정신 벚나무 1,800그루 창경원에 심어 시스템관리자 04-21
868 [얼레빗]  만우절 거짓말, 영국 BBC의 ‘스파게티나무’ 시스템관리자 04-01
867 [얼레빗]  봄의 전령이며 신선이 먹는 열매, 산수유 시스템관리자 03-16
866 [얼레빗]  일제강점기 ‘박사제조법’, 지금도 통한다 시스템관리자 02-28
865 [얼레빗]  박초월 명창의 뛰어난 음악성 3대를 이어가 시스템관리자 02-20
864 [얼레빗]  한국과 전 세계 가위의 역사, ‘진안가위박물관’ 시스템관리자 01-29
863 [얼레빗]  남쪽의 신라ㆍ북쪽의 발해, ‘남북국시대’ 시스템관리자 01-14
862 [일반]  그러나 지금은 웃고 말지요.. +1 가람기자 01-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