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1년 09월 22일 2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81건, 최근 0 건
   
[얼레빗]

일제강점기 신불출, '왜' 자를 없애자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1-06-11 (금) 11:02 조회 : 164

일제강점기 신불출, '왜' 자를 없애자


노들강변 봄버들 휘늘어진 가지에다가

무정세월 한허리를 칭칭 동여매어나 볼까

에헤야 봄버들도 못 믿으리로다

푸르른 저기 저 물만 흘러 흘러서 가노라

 

1930년 신불출(申不出, 1905~?)이 작사한 '노들강변'입니다. 문호월 작곡, 박부용 노래로 서민들의 사랑을 받아 우리 음악사에 불멸의 민요곡으로 자리 잡은 노래지요. '노들강변'은 오케레코드사에서 음반으로도 제작됐는데 신불출은 원래 만담가로 더욱 유명합니다. 일제강점기에 풍자와 해학으로 당대 최고의 인기를 얻었던 사람이지요. 신불출은 특유의 화술로 대중의 인기를 끌었지만, 일제에 노골적으로 저항하면서 툭하면 경찰에게 끌려가 조사를 받았고 인기 높던 그의 음반은 자주 불온작품으로 걸려 판매금지를 당했습니다.

 

으뜸 만담가 ‘신불출’과 그의 만담집 <대머리백만풍>
▲ 으뜸 만담가 ‘신불출’과 그의 만담집 <대머리백만풍>

 

그의 만담작품 '말씀 아닌 말씀'에는 "사람이 왜 사느냐가 문제인 것이 아니라 어떻게 살 것인지가 문제다. 그러므로 우리는 '왜' 자라는 말을 아예 없애버려야 한다."라는 내용이 있는데, 일본을 뜻하는 왜(倭) 자가 떠오르게 하는 중의법을 써 '왜놈을 없애야 한다'라는 뜻을 전하고자 했습니다. 또 자신의 이름을 불출(不出)로 바꾼 것은 '이렇게 일본 세상이 될 줄 알았더라면 차라리 세상에 나지 말았어야 했다'라는 뜻에서 지었다고 합니다. 1946년 6월 11일은 좌익성향이었던 그가 6·10만세운동 기념 연예인 대회에서 우익청년들에게 폭행당하고 구속됐던 날입니다. 일제강점기 일본의 수탈에 고통을 받던 조선민중은 신불출의 만담으로 잠시나마 울분을 달랬습니다. 일제에 간접적으로 항거하면서 조선 민중을 보듬었던 신불출, 그는 어쩌면 또 다른 독립투사일 것입니다.

 

 


   

총 게시물 88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81 [얼레빗]  일본의 조선지배 부추긴 ‘가쓰라-태프트협약’ 편집실 07-29
880 [얼레빗]  오늘은 단오, 부채 선물하고 앵두 먹는 날 편집실 06-14
879 [얼레빗]  일제강점기 신불출, '왜' 자를 없애자 편집실 06-11
878 [얼레빗]  걷고 싶은 길, 통영의 동피랑 벽화마을 편집실 06-03
877 [얼레빗]  우리말에 억지로 한자를 꿰맞추는 사전들 편집실 05-31
876 [이교수가 본 일본]  조선인은 일본인을 괴롭히는 나쁜 사람이었나? 편집실 04-01
875 [일반]  만인의총(萬人義塚) - 김 긴 수 시스템관리자 01-08
874 [일반]  요 천 (蓼川) - 김긴수 편집실 01-08
873 [얼레빗]  오늘 상강, 노루꼬리처럼 뭉텅 짧아진 하루해 편집실 10-23
872 [얼레빗]  왕릉 발굴의 저주와 천마총 금관 편집실 07-28
871 [얼레빗]  고려 국왕의 국새가 찍힌 과거합격증 보물 지정 시스템관리자 04-23
870 [이교수가 본 일본]  도쿄올림픽 내년도 열기 어렵다 +1 편집실 04-22
869 [얼레빗]  일본 정신 벚나무 1,800그루 창경원에 심어 시스템관리자 04-21
868 [얼레빗]  만우절 거짓말, 영국 BBC의 ‘스파게티나무’ 시스템관리자 04-01
867 [얼레빗]  봄의 전령이며 신선이 먹는 열매, 산수유 시스템관리자 03-16
866 [얼레빗]  일제강점기 ‘박사제조법’, 지금도 통한다 시스템관리자 02-28
865 [얼레빗]  박초월 명창의 뛰어난 음악성 3대를 이어가 시스템관리자 02-20
864 [얼레빗]  한국과 전 세계 가위의 역사, ‘진안가위박물관’ 시스템관리자 01-29
863 [얼레빗]  남쪽의 신라ㆍ북쪽의 발해, ‘남북국시대’ 시스템관리자 01-14
862 [일반]  그러나 지금은 웃고 말지요.. +1 가람기자 01-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