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1년 09월 22일 2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81건, 최근 0 건
   
[얼레빗]

우리말에 억지로 한자를 꿰맞추는 사전들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1-05-31 (월) 16:04 조회 : 131

우리말에 억지로 한자를 꿰맞추는 사전들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지난 5월 27일 국립국악원은 매주 한 편, ‘국악인’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 프로젝트의 이름은 ‘GugakIN 人’입니다. 한글은 전혀 없고, 알파벳과 한자를 섞어 이상한 글을 만들었습니다. 이는 <국어기본법> 제14조 제1호의 “공공기관 등의 공문서는 어문규범에 맞추어 한글로 작성하여야 한다.”라는 조항을 위반한 것입니다. 제나라 말과 글을 사랑하지 않고 외국어 쓰기는 즐기는 이러한 행태는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행태는 국어사전들의 잘못된 이끎에서 시작된 것인지도 모릅니다. 한말글연구회 회장을 지낸 고 정재도 선생은 “우리 사전들에는 우리말에다가 당치도 않은 한자를 붙여 놓은 것이 많다. 우리말이 없었다는 생각에서 그런 잘못을 저지르는데 우리는 한자 없이도 우리말을 쓰는 겨레다. 우리말이 한자 때문에 없어진 것이 많은데 그나마 남아있는 우리말도 한자말로 둔갑시키고 있다.”라고 말했지요.

 

’부실하다‘는 한자 ’不實‘과 상관없다.(그림 유주연 작가)
▲ ’부실하다‘는 한자 ’不實‘과 상관없다.(그림 유주연 작가)

 

북한 《조선말대사전》에서는 ‘부실하다’를 우리말로 다루어 “①다부지지 못하다 ②정신이나 행동이 모자라다 ③실속이 없다 ④충분하지 못하다 ⑤넉넉지 못하다 ⑥미덥지 못하다”처럼 풀어 놓았는데 남한 사전들은 이 ‘부실하다’에 말밑(어원)으로 ‘不實’을 붙여 놓았습니다. 그러나 ‘부실하다’와 ‘不實’은 다른 말입니다. ‘부실하다’는 ‘튼실하다’의 상대말이고, ‘불실(不實)은 ‘결실(結實)‘의 상대말로 ’불실과(不實果, 수정이 되지 않아서 꽃핀 뒤 열매를 맺지 않는 씨방)‘에나 쓰입니다. 국어사전이 엉터리니, 국립국악원처럼 어처구니없는 말도 만들어내는 것이 아닐까요?

 

 


   

총 게시물 88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81 [얼레빗]  일본의 조선지배 부추긴 ‘가쓰라-태프트협약’ 편집실 07-29
880 [얼레빗]  오늘은 단오, 부채 선물하고 앵두 먹는 날 편집실 06-14
879 [얼레빗]  일제강점기 신불출, '왜' 자를 없애자 편집실 06-11
878 [얼레빗]  걷고 싶은 길, 통영의 동피랑 벽화마을 편집실 06-03
877 [얼레빗]  우리말에 억지로 한자를 꿰맞추는 사전들 편집실 05-31
876 [이교수가 본 일본]  조선인은 일본인을 괴롭히는 나쁜 사람이었나? 편집실 04-01
875 [일반]  만인의총(萬人義塚) - 김 긴 수 시스템관리자 01-08
874 [일반]  요 천 (蓼川) - 김긴수 편집실 01-08
873 [얼레빗]  오늘 상강, 노루꼬리처럼 뭉텅 짧아진 하루해 편집실 10-23
872 [얼레빗]  왕릉 발굴의 저주와 천마총 금관 편집실 07-28
871 [얼레빗]  고려 국왕의 국새가 찍힌 과거합격증 보물 지정 시스템관리자 04-23
870 [이교수가 본 일본]  도쿄올림픽 내년도 열기 어렵다 +1 편집실 04-22
869 [얼레빗]  일본 정신 벚나무 1,800그루 창경원에 심어 시스템관리자 04-21
868 [얼레빗]  만우절 거짓말, 영국 BBC의 ‘스파게티나무’ 시스템관리자 04-01
867 [얼레빗]  봄의 전령이며 신선이 먹는 열매, 산수유 시스템관리자 03-16
866 [얼레빗]  일제강점기 ‘박사제조법’, 지금도 통한다 시스템관리자 02-28
865 [얼레빗]  박초월 명창의 뛰어난 음악성 3대를 이어가 시스템관리자 02-20
864 [얼레빗]  한국과 전 세계 가위의 역사, ‘진안가위박물관’ 시스템관리자 01-29
863 [얼레빗]  남쪽의 신라ㆍ북쪽의 발해, ‘남북국시대’ 시스템관리자 01-14
862 [일반]  그러나 지금은 웃고 말지요.. +1 가람기자 01-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