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07월 13일 16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72건, 최근 0 건
   
[얼레빗]

일본 정신 벚나무 1,800그루 창경원에 심어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20-04-21 (화) 09:41 조회 : 39


일본 정신 벚나무 1,800그루 창경원에 심어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창경궁의 현판을 창경원으로 바꿔 달고 나서 2년이 지난 1911년에, 일본 놈들이 자기나라의 정신을 조선에 심는다며 창경원에 대대적으로 벚나무를 심었어요. 자그마치 1,800그루를 심은 겁니다. 그 나무들이 10년 남짓 자라니까 화사하게 꽃이 필 것 아닙니까. 그러자 일제는 그 벚꽃을 이용해서 정례적인 축제를 열어볼까 기획을 하고는, 1924년 봄에 연습 삼아서 조심스럽게 밤 벚꽃놀이 행사를 열었지요.” 

1927년 4월 23일 동아일보 기사에 실린 창경원 밤 벚꽃놀이

▲ 1927년 4월 23일 동아일보 기사에 실린 창경원 밤 벚꽃놀이

이 말은 예전 창경원 수의사였던 김정만 씨가 들려주는 “창경원 벚꽃놀이”가 시작된 연유입니다. 일제는 우리의 궁궐 창경궁을 창경원으로 바꾸고 동물원을 만들었으며 벚나무를 심어 아예 조선의 궁궐이 아닌 일본 혼으로 즐기는 난장판을 만든 것입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일제는 조선의 절 경내에도 벚나무를 심으라고 강요했는데 1937년 조선일보에는 경기도 시흥군 내 20여 개 절 경내에 벚나무를 중심으로 나무심기를 하라고 강요했다는 기사가 보입니다. 

요즈음 우리가 즐기는 ‘벚꽃놀이’는 원래 우리의 풍습이 아니지요. 일본인들은 4월이 되면 하나미(花見、はなみ)라고 해서 전 국민이 벚꽃 아래에 모여 도시락도 먹고 술도 마시면서 놀고 즐기는 풍습에 광적일 정도입니다. 심지어 도쿄의 우에노 공원 같은 명소는 연회자리를 마련하기 위하여 자리쟁탈전[진토리갓센(陣取り合戦)]이 격렬하게 벌어진다고 하지요. 코로나19와의 전쟁을 벌이는 요즘에도 하나미로 몸살을 앓는다고 합니다. 이와 비슷한 우리나라의 ‘벚꽃놀이’ 풍습은 일제강점기를 통해 들어온 것으로 일제는 의도적으로 한반도 전역에 일본의 나라꽃(國花)인 벚나무를 심도록 했음을 알아야 합니다. 벚꽃을 즐기는 것을 나무랄 수는 없지만, 일본 사람들의 오랜 풍습을 우리가 광적으로 따라 하는 것은 민족적 자존심을 해치는 것이 아닐까요? 

최근 코로나19 전쟁이 벌어지는 중에 도쿄 우에노공원에서 벚꽃놀이를 즐기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 최근 코로나19 전쟁이 벌어지는 중에 도쿄 우에노공원에서 벚꽃놀이를 즐기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총 게시물 87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일반]  자유롭다. 맘껏 써보자... 관리자 07-06
872 [얼레빗]  고려 국왕의 국새가 찍힌 과거합격증 보물 지정 시스템관리자 04-23
871 [이교수가 본 일본]  도쿄올림픽 내년도 열기 어렵다 +1 편집실 04-22
870 [얼레빗]  일본 정신 벚나무 1,800그루 창경원에 심어 시스템관리자 04-21
869 [얼레빗]  만우절 거짓말, 영국 BBC의 ‘스파게티나무’ 시스템관리자 04-01
868 [얼레빗]  봄의 전령이며 신선이 먹는 열매, 산수유 시스템관리자 03-16
867 [얼레빗]  일제강점기 ‘박사제조법’, 지금도 통한다 시스템관리자 02-28
866 [얼레빗]  박초월 명창의 뛰어난 음악성 3대를 이어가 시스템관리자 02-20
865 [얼레빗]  한국과 전 세계 가위의 역사, ‘진안가위박물관’ 시스템관리자 01-29
864 [얼레빗]  남쪽의 신라ㆍ북쪽의 발해, ‘남북국시대’ 시스템관리자 01-14
863 [일반]  그러나 지금은 웃고 말지요.. +1 가람기자 01-04
862 [얼레빗]  ‘너무’라는 말, ‘예쁘다’ 앞에 쓰지 말아야 시스템관리자 12-10
861 [얼레빗]  일본 아닌 중국으로부터 독립을 상징한 독립문 편집실 11-20
860 [얼레빗]  한옥을 지을 때 꼭 올리는 상량고사 시스템관리자 11-14
859 [일반]  우리 꽃 남원의 꽃 여귀꽃! 편집실 10-30
858 [한국전통음악]  춘향 10대의 매를 맞다 시스템관리자 10-02
857 [얼레빗]  광주에서는 해마다 친일음악회 열려 편집실 09-27
856 [얼레빗]  더러워질 대로 더럽혀진 ‘우리말’과 ‘글’ 시스템관리자 09-20
855 [얼레빗]  과거에도 현재에도 시달리는 ‘쩐의 전쟁’ 왜관편 편집실 09-07
854 [얼레빗]  마누라 치마까지 벗겨가던 투전꾼들 시스템관리자 08-21
853 [얼레빗]  오늘은 전통 여인의 날 "칠월칠석" 시스템관리자 08-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