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08월 04일 0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73건, 최근 0 건
   
[얼레빗]

만우절 거짓말, 영국 BBC의 ‘스파게티나무’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20-04-01 (수) 16:30 조회 : 72

만우절 거짓말, 영국 BBC의 ‘스파게티나무’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최근 뉴스에서는 “구글이 매년 4월 1일 만우절이면 해왔던 '만우절 장난'(April Fools)을 올해는 건너뛰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심각한 위협에 대응하는 게 우선이란 판단에서다.”라는 내용이 보입니다. 만우절의 유래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다음 얘기가 그럴듯합니다. “16세기 프랑스에서는 새해를 3월 25일에 시작했는데 해마다 3월 25일이 되면 축제를 열고 선물을 주고받았다. 그런데 1564년 샤를 9세가 새해를 4월 1일로 바꿔 버렸다. 하지만 백성들은 오래전부터 해 오던 대로 3월 25일에 설을 쇠고, 대신 4월 1일에는 설을 쇠는 흉내를 냈다. 장난스럽게 새해 잔치도 하고, 우스꽝스러운 선물을 주고받기도 했는데 이것이 발전되어 4월 1일에 만우절 풍습이 생긴 것이다”


동아일보 1960년 4월 2일 기사에는 “만우절에 일어난 넌센스 한 토막. 만우절인 1일 아침 7시 45분 대구방송국에서는 ‘희망의 속삭임’ 시간을 통하여 앞으로 3일간에 걸쳐 선착순으로 ‘트란지스타라디오’ 한 대씩 시민에게 선사한다고 거짓말 방송을 했는데 이 방송을 들은 시민들은 동 방송이 끝난 3분 후부터 경북고교생을 비롯하여 가정부인, 상이용사 등 약 2백여 명이 동 방송국에 쇄도하여 라디오를 달라고 아우성치고 특히 상이용사들은 택시값이라도 내놓아라고 책상을 치면서 엉터리없는 방송에 항의하였는데 한편에서는 계속적인 전화 문의에 방송국 직원들은 진땀을 뺐다.”라는 황당한 내용도 나옵니다.


영국 BBC에서 1957년 만우절에 방영한 ‘스파게티나무’

▲ 영국 BBC에서 1957년 만우절에 방영한 ‘스파게티나무’


가장 유명한 거짓말은 영국 BBC의 ‘스파게티 나무’입니다. 이는 BBC의 텔레비전 프로그램인 파노라마가 1957년에 방영한 유명한 장난 뉴스지요. 4월 1일 뉴스에서 스위스의 농부들이 스파게티 나무에서 스타게티를 재배하는 방법을 개발했다는 보도를 했습니다. 방송이 나간 뒤 방송국의 전화가 먹통이 될 만큼 엄청난 전화가 왔다고 합니다. 스파게티 나무의 출처를 묻는 사람들의 질문에 BBC관계자가 "스파게티를 토마토소스 통에 넣고 마음속으로 기도를 해보라"라고 답했던 유명한 일화도 있었습니다.


   

총 게시물 87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일반]  자유롭다. 맘껏 써보자... 관리자 07-06
873 [얼레빗]  왕릉 발굴의 저주와 천마총 금관 편집실 07-28
872 [얼레빗]  고려 국왕의 국새가 찍힌 과거합격증 보물 지정 시스템관리자 04-23
871 [이교수가 본 일본]  도쿄올림픽 내년도 열기 어렵다 +1 편집실 04-22
870 [얼레빗]  일본 정신 벚나무 1,800그루 창경원에 심어 시스템관리자 04-21
869 [얼레빗]  만우절 거짓말, 영국 BBC의 ‘스파게티나무’ 시스템관리자 04-01
868 [얼레빗]  봄의 전령이며 신선이 먹는 열매, 산수유 시스템관리자 03-16
867 [얼레빗]  일제강점기 ‘박사제조법’, 지금도 통한다 시스템관리자 02-28
866 [얼레빗]  박초월 명창의 뛰어난 음악성 3대를 이어가 시스템관리자 02-20
865 [얼레빗]  한국과 전 세계 가위의 역사, ‘진안가위박물관’ 시스템관리자 01-29
864 [얼레빗]  남쪽의 신라ㆍ북쪽의 발해, ‘남북국시대’ 시스템관리자 01-14
863 [일반]  그러나 지금은 웃고 말지요.. +1 가람기자 01-04
862 [얼레빗]  ‘너무’라는 말, ‘예쁘다’ 앞에 쓰지 말아야 시스템관리자 12-10
861 [얼레빗]  일본 아닌 중국으로부터 독립을 상징한 독립문 편집실 11-20
860 [얼레빗]  한옥을 지을 때 꼭 올리는 상량고사 시스템관리자 11-14
859 [일반]  우리 꽃 남원의 꽃 여귀꽃! 편집실 10-30
858 [한국전통음악]  춘향 10대의 매를 맞다 시스템관리자 10-02
857 [얼레빗]  광주에서는 해마다 친일음악회 열려 편집실 09-27
856 [얼레빗]  더러워질 대로 더럽혀진 ‘우리말’과 ‘글’ 시스템관리자 09-20
855 [얼레빗]  과거에도 현재에도 시달리는 ‘쩐의 전쟁’ 왜관편 편집실 09-07
854 [얼레빗]  마누라 치마까지 벗겨가던 투전꾼들 시스템관리자 08-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