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02월 20일 1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66건, 최근 1 건
   
[얼레빗]

‘너무’라는 말, ‘예쁘다’ 앞에 쓰지 말아야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12-10 (화) 01:58 조회 : 23


‘너무’라는 말, ‘예쁘다’ 앞에 쓰지 말아야


김영조 기자 pine9969@hanmail.net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얼마 전 한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보다가 답답한 생각이 든 적이 있습니다. 그건 출연자들이 “너무 예뻐요.”처럼 “너무”라는 말을 마구잡이로 쓰고 있었고, 더 기가 막힌 것은 말글살이의 표본이 되어야 할 아나운서도 “너무 앙증맞죠?”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너무”라는 말을 말광(사전)에서 찾아보면 “너무 : 【어찌씨(부사)】 정도나 한계에 지나치게.”라고 되어 있지요. 예문으로는 “할 일이 너무 많다.”, “너무 걱정하지 마라”, “장소가 너무 멀다.”라고 나옵니다. 

긍정적인 말 앞에 쓰는 어찌씨는 "너무"가 아니라 "정말, 매우, 아주" 같은 긍적적인 말들을 써야 한다(그림 이무성 작가)

▲ 긍정적인 말 앞에 쓰는 어찌씨는 "너무"가 아니라 "정말, 매우, 아주" 같은 긍적적인 말들을 써야 한다(그림 이무성 작가)

 

그렇다면 ‘예쁘다, 앙증맞다’ 따위 긍정적인 말 앞에 어찌씨 “너무”를 쓰면 그 말뜻은 예쁘고 앙증맞아서 좋지 않다는 뜻으로 풀이될 수 있습니다. “너 오랜만에 보니까 너무 예뻐졌다.”라고 하면 결국 “예뻐져서 안 좋다.”라는 뜻이 되어 비아냥거리는 말로 들릴 수 있지요. 물론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들어라.”라고 하면 할 말이 없지만 어쨌든 학교에서 국어를 12년 이상 배운 사람들로서 “너무”라는 말을 함부로 쓸 일은 아닙니다.

2008년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기 직전 이경숙 당시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미국에서 오렌지라고 말하면 아무도 못 알아듣는다, ‘어륀지’라고 해야 알아듣는다”라고 하여 논란이 된 적이 있습니다. 우리 사회가 그렇게 영어 쓰는 일에는 신경을 쓰면서 정작 우리말 쓰는 일에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합니다. 말글은 쓰는 사람의 품격을 말해줍니다. 시정잡배가 쓰는 말을 한다든지, 욕설을 섞어 말을 한다든지 하면 어찌 그 사람을 교양 있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우리가 교양인들이라면 남의 나라말인 영어가 아니라 우리말 쓰기에 좀 더 신경을 써야 할 것입니다.

 


   

총 게시물 866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일반]  자유롭다. 맘껏 써보자... 관리자 07-06
866 [얼레빗]  박초월 명창의 뛰어난 음악성 3대를 이어가 시스템관리자 10:22
865 [얼레빗]  한국과 전 세계 가위의 역사, ‘진안가위박물관’ 시스템관리자 01-29
864 [얼레빗]  남쪽의 신라ㆍ북쪽의 발해, ‘남북국시대’ 시스템관리자 01-14
863 [일반]  그러나 지금은 웃고 말지요.. +1 가람기자 01-04
862 [얼레빗]  ‘너무’라는 말, ‘예쁘다’ 앞에 쓰지 말아야 시스템관리자 12-10
861 [얼레빗]  일본 아닌 중국으로부터 독립을 상징한 독립문 편집실 11-20
860 [얼레빗]  한옥을 지을 때 꼭 올리는 상량고사 시스템관리자 11-14
859 [일반]  우리 꽃 남원의 꽃 여귀꽃! 편집실 10-30
858 [한국전통음악]  춘향 10대의 매를 맞다 시스템관리자 10-02
857 [얼레빗]  광주에서는 해마다 친일음악회 열려 편집실 09-27
856 [얼레빗]  더러워질 대로 더럽혀진 ‘우리말’과 ‘글’ 시스템관리자 09-20
855 [얼레빗]  과거에도 현재에도 시달리는 ‘쩐의 전쟁’ 왜관편 편집실 09-07
854 [얼레빗]  마누라 치마까지 벗겨가던 투전꾼들 시스템관리자 08-21
853 [얼레빗]  오늘은 전통 여인의 날 "칠월칠석" 시스템관리자 08-07
852 [일반]  남원 역사문화의 보고 “龍城誌” 시스템관리자 07-24
851 [일반]  {10뎐전의 활동 소개] "내고장 자연환경 문화우산 답사.... " 시스템관리자 07-20
850 [얼레빗]  한국전쟁 때 큰 공을 세운 ‘지게’ 시스템관리자 07-19
849 [얼레빗]  “매천야록(梅泉野錄)”문화재 등록 시스템관리자 05-20
848 [얼레빗]  오늘은 24절기 열일곱째 찬이슬 맺히는 한로 시스템관리자 10-08
847 [일반]  국민연금에 대한 기우 건강보험 09-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