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10월 21일 16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58건, 최근 0 건
   
[얼레빗]

오늘은 전통 여인의 날 "칠월칠석"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8-07 (수) 10:35 조회 : 44


밤한울 구만리엔 은하수가 흘은다오 
구비치는 강가에는 남녀 두 별 있엇다오 
사랑에 타는 두 별 밤과 낯을 몰으것다 
한울이 성이 나서 별하나를 쪼치시다 
물건너 한편바다 떠러저 사는 두 별 
秋夜長 밤이길다 견듸기 어려워라 
칠석날 하로만을 청드러 만나보니 
원수의 닭의소리 지새는날 재촉하네 
리별이 어려워라 진정으로 난감하다 
해마다 눈물흘러 흔하수만 보태네


이는 1934년 11월에 나온 《삼천리》 잡지에 실린 월탄 박종화의 <견우직녀> 시다. ‘하늘이 성이 나서 별 하나를 쫓으시다’라는 말이 재미있다. 그런데 까마귀와 까치가 오작교를 만들려고 하늘로 올라갔기 때문에 한 마리도 보이지 않는 칠월칠석만 되면 유달리 비가 내리곤 한다. 다만 언제 내리냐에 따란 그 비의 이름은 다르다. 칠석 전날에 비가 내리면 견우와 직녀가 타고 갈 수레를 씻는 '세거우(洗車雨)'라고 하고, 칠석 당일에 내리면 만나서 기뻐 흘린 눈물의 비라고 하며, 다음 날 새벽에 내리면 헤어짐의 슬픔 때문에 '쇄루우(灑淚雨)'가 내린다고 한다.

 


▲ 북한 덕흥리 고분의 ‘견우직녀’ 벽화


칠월칠석 아낙네들은 장독대 위에 정화수를 떠놓거나 우물을 퍼내어 깨끗이 한 다음 시루떡을 놓고 식구들이 병 없이 오래 살고 집안이 평안하게 해달라고 칠성신에게 빌었다. 또 처녀들은 견우성와 직녀성을 바라보며 바느질을 잘하게 해달라고 빌었는데 이것을 ‘걸교(乞巧)’라 했다. 장독대 위에다 정화수를 떠놓은 다음 그 위에 고운 재를 평평하게 담은 쟁반을 놓고 다음날 재위에 무엇이 지나간 흔적이 있으면 바느질 솜씨가 좋아진다고 믿었다. 또 이날은 시집가는 날 신랑 신부가 함께 합환주를 마실 표주박 씨를 심고, ‘짝떡’이라 부르는 반달 모양의 흰 찰떡을 먹으며 마음 맞는 짝과 결혼하게 해달라고 빌었다. 그래서 우리는 칠석을 ‘토종 연인의 날’이라고 부른다.(우리문화신문 김영조기자)

ㅁ전통 연인의 날 칠월칠석
-
http://www.namwon4u.com/mw-builder/bbs/tb.php/B18/1116



   

총 게시물 85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일반]  자유롭다. 맘껏 써보자... 관리자 07-06
858 [한국전통음악]  춘향 10대의 매를 맞다 시스템관리자 10-02
857 [얼레빗]  광주에서는 해마다 친일음악회 열려 편집실 09-27
856 [얼레빗]  더러워질 대로 더럽혀진 ‘우리말’과 ‘글’ 시스템관리자 09-20
855 [얼레빗]  과거에도 현재에도 시달리는 ‘쩐의 전쟁’ 왜관편 편집실 09-07
854 [얼레빗]  마누라 치마까지 벗겨가던 투전꾼들 시스템관리자 08-21
853 [얼레빗]  오늘은 전통 여인의 날 "칠월칠석" 시스템관리자 08-07
852 [일반]  남원 역사문화의 보고 “龍城誌” 시스템관리자 07-24
851 [일반]  {10뎐전의 활동 소개] "내고장 자연환경 문화우산 답사.... " 시스템관리자 07-20
850 [얼레빗]  한국전쟁 때 큰 공을 세운 ‘지게’ 시스템관리자 07-19
849 [얼레빗]  “매천야록(梅泉野錄)”문화재 등록 시스템관리자 05-20
848 [얼레빗]  오늘은 24절기 열일곱째 찬이슬 맺히는 한로 시스템관리자 10-08
847 [일반]  국민연금에 대한 기우 건강보험 09-06
846 [얼레빗]  예전 사람들 아내와 남편 사이 “임자”라 불러 시스템관리자 08-21
845 [일반]  일상에서 찾는 휴식 선조의 소박한 피서 VS 현대인의 도시 바캉스 편집실 07-21
844 [이교수가 본 일본]  일본서 가장 큰 여름 축제 교토의 ‘기온마츠리’ 시스템관리자 07-16
843 [얼레빗]  오늘은 김구 선생, 경교장에서 암상당한 날 편집실 06-26
842 [한국전통음악]  버꾸와 하나 되어 신명의 판을 키운 김윤미 편집실 06-05
841 [얼레빗]  ‘부처님오신날’, 연등회를 하는 까닭은? 편집실 05-23
840 [얼레빗]  1397년 오늘 훗날 세종이 될 ‘이도’ 태어나다 시스템관리자 05-15
839 [일반]  생태하천으로 방치보다는 경제성 갖는 활용장으로..... 시스템관리자 03-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