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6월 27일 21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49건, 최근 0 건
   
[얼레빗]

오늘은 24절기 열일곱째 찬이슬 맺히는 한로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8-10-08 (월) 06:58 조회 : 84


오늘은 24절기 열일곱째 찬이슬 맺히는 한로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오늘은 24절기 열일곱째로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때라는 뜻의 “한로(寒露)”입니다. 한로가 지나면 제비도 강남으로 가고 대신 기러기가 날아옵니다. 《고려사(高麗史)》 권50 「지(志)」4 역(曆)을 보면 “한로는 9월의 절기이다. 초후에 기러기가 와서 머물고 차후에 참새가 큰물에 들어가 조개가 된다. 말후에 국화꽃이 누렇게 핀다(寒露 九月節 兌九三 鴻鴈來賓 雀入大水化爲蛤 菊有黃華).”라고 기록 했습니다. 이렇게 옛사람들은 한로 15일 동안을 5일씩 3후로 나누어 초후에는 기러기가 오고, 말후에는 국화가 핀다고 했지요.

한로 무렵엔 북녘에서 기러기가 날아온다(그림 이무성 화백)

▲ 한로 무렵엔 북녘에서 기러기가 날아온다(그림 이무성 화백)

한로 무렵은 찬이슬이 맺힐 때여서 날이 더 추워지기 전에 가을걷이를 끝내야 하므로 농촌은 오곡백과를 수확하기 위해 눈코 뜰 새가 없습니다. 한로는 중양절과 비슷한 때이므로 중양절 풍속인 머리에 수유열매를 꽂고, 산에 올라가 국화전을 먹고 국화주를 마시며 즐겼지요. 이렇게 수유열매를 꽂는 것은 수유열매가 붉은 자줏빛으로 양(陽)색이어서 잡귀를 쫒아준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또 한로와 상강(霜降) 무렵에 사람들은 시절음식으로 추어탕(鰍魚湯)을 즐겼습니다. 한의학 책인 《본초강목(本草綱目)》에는 미꾸라지가 양기(陽氣)를 돋우는 데 좋다고 하였으며, 가을에 누렇게 살찌는 가을 고기라 하여 물고기 ‘어(魚)’에 가을 추(秋) 자를 붙여 미꾸라지를 추어(鰍魚)라 부른 것 같습니다. 한로는 입추(立秋), 처서(處暑), 백로(白露), 추분(秋分), 상강과 함께 가을 절기에 해당됩니다.


   

총 게시물 84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일반]  자유롭다. 맘껏 써보자... 관리자 07-06
849 [얼레빗]  “매천야록(梅泉野錄)”문화재 등록 시스템관리자 05-20
848 [얼레빗]  오늘은 24절기 열일곱째 찬이슬 맺히는 한로 시스템관리자 10-08
847 [일반]  국민연금에 대한 기우 건강보험 09-06
846 [얼레빗]  예전 사람들 아내와 남편 사이 “임자”라 불러 시스템관리자 08-21
845 [일반]  일상에서 찾는 휴식 선조의 소박한 피서 VS 현대인의 도시 바캉스 편집실 07-21
844 [이교수가 본 일본]  일본서 가장 큰 여름 축제 교토의 ‘기온마츠리’ 시스템관리자 07-16
843 [얼레빗]  오늘은 김구 선생, 경교장에서 암상당한 날 편집실 06-26
842 [한국전통음악]  버꾸와 하나 되어 신명의 판을 키운 김윤미 편집실 06-05
841 [얼레빗]  ‘부처님오신날’, 연등회를 하는 까닭은? 편집실 05-23
840 [얼레빗]  1397년 오늘 훗날 세종이 될 ‘이도’ 태어나다 시스템관리자 05-15
839 [일반]  생태하천으로 방치보다는 경제성 갖는 활용장으로..... 시스템관리자 03-06
838 [이교수가 본 일본]  에도시대 전통을 맛볼 수 있는 ‘작은 에도 카와고에’ 시스템관리자 02-22
837 [얼레빗]  “고백”이라고 쓴 우리나라 첫 신문광고 시스템관리자 02-22
836 [얼레빗]  오늘은 애동지, 팥죽 대신 팥시루떡을 해먹는다. 시스템관리자 12-22
835 [얼레빗]  율곡의 《격몽요결》은 조선의 어린이 교육서 편집실 10-11
834 [얼레빗]  오골계는 일본닭, 우리닭은 “오계(烏鷄)” 시스템관리자 10-05
833 [얼레빗]  육십년 전에는 나도 23살이었네 +1 편집실 09-11
832 [얼레빗]  오늘은 백중, 온 겨레가 즐겼던 명절 +1 편집실 09-05
831 [얼레빗]  나무, 계곡, 능선이 아름다운 명승지 “죽령 옛길” 편집실 09-01
830 [얼레빗]  오늘은 국치일, 하지만 이날 한일강제협약은 무효 편집실 08-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