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4월 22일 03시 + 즐겨찾기추가

6개월 인기 게시물

총 게시물 848건, 최근 0 건
   
[얼레빗]

예전 사람들 아내와 남편 사이 “임자”라 불러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8-08-21 (화) 10:05 조회 : 108


예전 사람들 아내와 남편 사이 “임자”라 불러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요즘 사람들은 흔히 자신의 배우자를 “와이프(wife)”라는 영어로 말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하지만 언어사대주의에 찌들지 않았던 예전 사람들은 “마누라”라는 말을 즐겨 썼습니다. 요즘 사람들은 “마누라”라는 말이 중년이 넘은 아내를 허물없이 이르는 말로 알고 있지만 사실은 “마누라”는 존칭의 뜻으로 쓰던 말입니다. 1882년 흥선대원군이 명성황후에게 보낸 편지는 “뎐 마누라 젼”으로 시작됩니다. 이때 “마누라”는 아주 높인 마무리 말과 함께 종종 같이 쓰여 궁중의 높은 인물을 가리키는 데 쓰던 말인 것입니다. 

그런가 하면 우리 겨레는 아내와 남편 사이에 서로를 가리키며 ‘이녁’이라 했습니다. 전에 우리 신문에 <우리 토박이말의 속살>을 연재했던 고 김수업 명예교수는 이를 서로가 상대 쪽을 가리키며 자기 스스로라고 하는 셈이라며, 아내와 남편 사이는 둘로 떨어지는 남남이 아니라 서로 떨어질 수 없는 한 몸, 곧 한 사람이니 ‘그녁’으로 부를 수는 없다고 여긴 것이라고 풀이 했습니다. 아내와 남편은 평등할 뿐만 아니라 아예 한 사람이기에, 상대가 곧 나 스스로라고 여겼다는 남녀평등의 생각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는 말입니다. 

“임자”, 부부 사이의 평등을 드러내는 말(그림, 이무성 한국화가)

▲ “임자”, 부부 사이의 평등을 드러내는 말(그림, 이무성 한국화가)

 또 우리 겨레가 아내와 남편 사이를 부르는 말로 ‘임자’라는 말이 있습니다. 알다시피 ‘임자’는 본디 ‘물건이나 짐승 따위를 제 것으로 차지하고 있는 사람’을 뜻하는 여느 이름씨 낱말이지요. 요즘에는 ‘주인’이라는 한자말에 밀려서 주인자리를 빼앗긴 듯하지만, 우리가 아껴 써야하는 토박이말인 것입니다. 곧 서로가 상대를 자기의 ‘임자’라고 부르는 것이지요. 서로가 상대에게 매인 사람으로 여기고 상대를 자기의 주인이라고 불렀던 것이고, 아내와 남편 사이에 조금도 높낮이를 서로 달리하는 부름말을 쓰지는 않았던 것입니다.

 



   

총 게시물 84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일반]  자유롭다. 맘껏 써보자... 관리자 07-06
848 [얼레빗]  오늘은 24절기 열일곱째 찬이슬 맺히는 한로 시스템관리자 10-08
847 [일반]  국민연금에 대한 기우 건강보험 09-06
846 [얼레빗]  예전 사람들 아내와 남편 사이 “임자”라 불러 시스템관리자 08-21
845 [일반]  일상에서 찾는 휴식 선조의 소박한 피서 VS 현대인의 도시 바캉스 편집실 07-21
844 [이교수가 본 일본]  일본서 가장 큰 여름 축제 교토의 ‘기온마츠리’ 시스템관리자 07-16
843 [얼레빗]  오늘은 김구 선생, 경교장에서 암상당한 날 편집실 06-26
842 [한국전통음악]  버꾸와 하나 되어 신명의 판을 키운 김윤미 편집실 06-05
841 [얼레빗]  ‘부처님오신날’, 연등회를 하는 까닭은? 편집실 05-23
840 [얼레빗]  1397년 오늘 훗날 세종이 될 ‘이도’ 태어나다 시스템관리자 05-15
839 [일반]  생태하천으로 방치보다는 경제성 갖는 활용장으로..... 시스템관리자 03-06
838 [이교수가 본 일본]  에도시대 전통을 맛볼 수 있는 ‘작은 에도 카와고에’ 시스템관리자 02-22
837 [얼레빗]  “고백”이라고 쓴 우리나라 첫 신문광고 시스템관리자 02-22
836 [얼레빗]  오늘은 애동지, 팥죽 대신 팥시루떡을 해먹는다. 시스템관리자 12-22
835 [얼레빗]  율곡의 《격몽요결》은 조선의 어린이 교육서 편집실 10-11
834 [얼레빗]  오골계는 일본닭, 우리닭은 “오계(烏鷄)” 시스템관리자 10-05
833 [얼레빗]  육십년 전에는 나도 23살이었네 +1 편집실 09-11
832 [얼레빗]  오늘은 백중, 온 겨레가 즐겼던 명절 +1 편집실 09-05
831 [얼레빗]  나무, 계곡, 능선이 아름다운 명승지 “죽령 옛길” 편집실 09-01
830 [얼레빗]  오늘은 국치일, 하지만 이날 한일강제협약은 무효 편집실 08-29
829 [얼레빗]  달리기는 못해도 독서마라톤은 잘 할 수 있어 편집실 07-1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