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12월 12일 13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48건, 최근 0 건
   
[얼레빗]

율곡의 《격몽요결》은 조선의 어린이 교육서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10-11 (수) 09:24 조회 : 433


율곡의 《격몽요결》은 조선의 어린이 교육서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강릉시 죽헌동에 있는 오죽헌시립박물관이 한가위 연휴 기간 중 역대 하루 최대 인파를 불러들이며 절정의 인기를 누렸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습니다. 한가위 연휴 하루 평균 관람객이 8,718명으로, 지난해 같은 때와 견주면 139%나 늘었다고 하지요. 그 오죽헌에 가면 보물 제602이이 수고본 격몽요결 (李珥 手稿本 擊蒙要訣)이 있습니다. 이 책은 율곡(15361584)42살 때인 선조 10(1577), 관직을 떠나 해주에 있을 때 처음 글을 배우는 아동의 입문교재로 쓰기 위해 펴낸 것입니다.

보물 제602호 이율곡의 《격몽요결 (擊蒙要訣)》표지(문화재청 제공)
▲ 보물 제602호 이율곡의 《격몽요결 (擊蒙要訣)》표지(문화재청 제공)

이 책은 책머리에 뜻을 세우고 몸을 삼가며, 부모를 봉양하고 남을 접대하는 방법을 가르치기 위해서 이 책을 지었다.”고 밝히고 있지요. 특히 격몽요결은 박세무(朴世茂)가 쓴 동몽선습(童蒙先習)과 함께 초학자의 입문서로 많이 읽혀져 왔습니다. 중국에서 나온 책인 소학(小學)과 달리 조선의 시각으로 조선의 정서와 학풍에 맞게 쓴 것이 큰 특징입니다. 또 이 격몽요결은 여러 차례 목판본이나 활자본으로 나왔으나, 친필본으로는 이것이 유일하여 그 가치가 크다고 평가됩니다.  

율곡은 조선 중기의 학자이자 정치가로, 23살 때 별시에서 장원을 한 뒤 벼슬길에 올랐고, 호조좌랑, 예조좌랑, 우부승지를 거쳐 47살 때 이조판서를 지냈습니다. 특히 그는 9번이나 과거에 장원급제하여 구도장원공(九度壯元公)”이라 불렸지요. 율곡의 성리학 사상은 근대에 이르기까지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또 임진왜란 이전 “10만양병설을 주장할 만큼 미래를 내다볼 줄 알았음은 물론 그가 죽은 뒤 온나라 20여개 서원에 위패가 모셔질 정도로 큰 인물이었지요. 저서로는 격몽요결외에 성학집요, 기자실기, 만언봉사따위가 있습니다.

《격몽요결》 내용(문화재청 제공)
▲ 《격몽요결》 내용(문화재청 제공)



   

총 게시물 84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일반]  자유롭다. 맘껏 써보자... 관리자 07-06
848 [얼레빗]  오늘은 24절기 열일곱째 찬이슬 맺히는 한로 시스템관리자 10-08
847 [일반]  국민연금에 대한 기우 건강보험 09-06
846 [얼레빗]  예전 사람들 아내와 남편 사이 “임자”라 불러 시스템관리자 08-21
845 [일반]  일상에서 찾는 휴식 선조의 소박한 피서 VS 현대인의 도시 바캉스 편집실 07-21
844 [이교수가 본 일본]  일본서 가장 큰 여름 축제 교토의 ‘기온마츠리’ 시스템관리자 07-16
843 [얼레빗]  오늘은 김구 선생, 경교장에서 암상당한 날 편집실 06-26
842 [한국전통음악]  버꾸와 하나 되어 신명의 판을 키운 김윤미 편집실 06-05
841 [얼레빗]  ‘부처님오신날’, 연등회를 하는 까닭은? 편집실 05-23
840 [얼레빗]  1397년 오늘 훗날 세종이 될 ‘이도’ 태어나다 시스템관리자 05-15
839 [일반]  생태하천으로 방치보다는 경제성 갖는 활용장으로..... 시스템관리자 03-06
838 [이교수가 본 일본]  에도시대 전통을 맛볼 수 있는 ‘작은 에도 카와고에’ 시스템관리자 02-22
837 [얼레빗]  “고백”이라고 쓴 우리나라 첫 신문광고 시스템관리자 02-22
836 [얼레빗]  오늘은 애동지, 팥죽 대신 팥시루떡을 해먹는다. 시스템관리자 12-22
835 [얼레빗]  율곡의 《격몽요결》은 조선의 어린이 교육서 편집실 10-11
834 [얼레빗]  오골계는 일본닭, 우리닭은 “오계(烏鷄)” 시스템관리자 10-05
833 [얼레빗]  육십년 전에는 나도 23살이었네 +1 편집실 09-11
832 [얼레빗]  오늘은 백중, 온 겨레가 즐겼던 명절 +1 편집실 09-05
831 [얼레빗]  나무, 계곡, 능선이 아름다운 명승지 “죽령 옛길” 편집실 09-01
830 [얼레빗]  오늘은 국치일, 하지만 이날 한일강제협약은 무효 편집실 08-29
829 [얼레빗]  달리기는 못해도 독서마라톤은 잘 할 수 있어 편집실 07-1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