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12월 11일 2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35건, 최근 0 건
   
[얼레빗]

오골계는 일본닭, 우리닭은 “오계(烏鷄)”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7-10-05 (목) 22:42 조회 : 83

오골계는 일본닭, 우리닭은 “오계(烏鷄)”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충남 논산시 연산면 화악리에 가면 천연기념물 제265오계(烏鷄)”가 있습니다. 오계의 원산지는 동남아시아로 알려져 있는데 우리나라에 언제 들어왔는지 기록은 남아 있지 않지요. 지금까지 밝혀진 것 중 가운데 오래된 기록으로는 고려 말 학자 제정(霽亭) 이달충(李達衷, 1309~1384)의 문집인 제정집(霽亭集)에 오계에 관한 시 두 편이 있습니다. 또 조선 숙종은 중병을 앓다가 오계를 먹고 건강을 회복했고, 이때부터 충청 지방의 특산품으로 해마다 임금께 진상되었다는 얘기가 전합니다.

 

오계의 체형은 작고 날렵하며 야생성이 강해 잘 날고 성질은 매우 사납다고 하지요. 볏은 검붉은 색의 왕관 모양이며 눈은 눈자위와 눈동자가 구별되지 않을 정도로 온통 까맣습니다. 깃털은 청자색이 감도는 흑색이며 중국과 일본 오골계와 달리 정강이와 발가락 사이에 잔털이 없는 것이 특징이지요. 피부, , 발톱 등이 모두 검으며 발가락은 4개입니다. 우리 선조들의 생활문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을 뿐만 아니라 품종보존을 하지 않을 경우 사라질 우려가 매우 크기 때문에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오계는 검정 빛깔의 오골계와 같은 것일까요? 오계와 오골계는 분명 다른 품종입니다. 오골계(烏骨鷄)는 한자의 뜻대로 까마귀()처럼 ()가 검다는 뜻을 가진 것으로 원래 흰 솜털로 덮여 있는 대신 뼈가 새까만 일본오골계(실크오골계)를 가리키는 이름입니다. 그에 견주어 깃털색은 물론이고 뼈와 피부, , 발톱까지 온통 새까만 한국의 검은 닭 이름은 오계(烏鷄)로 일본닭 오골계와는 분명히 구분되어야 하겠습니다.

 

“오계(烏鷄)”는 병아리도 온통 검정빛이다.(문화재청 제공)
▲ “오계(烏鷄)”는 병아리도 온통 검정빛이다.(문화재청 제공)

   

총 게시물 83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일반]  자유롭다. 맘껏 써보자... 관리자 07-06
835 [얼레빗]  율곡의 《격몽요결》은 조선의 어린이 교육서 편집실 10-11
834 [얼레빗]  오골계는 일본닭, 우리닭은 “오계(烏鷄)” 시스템관리자 10-05
833 [얼레빗]  육십년 전에는 나도 23살이었네 +1 편집실 09-11
832 [얼레빗]  오늘은 백중, 온 겨레가 즐겼던 명절 +1 편집실 09-05
831 [얼레빗]  나무, 계곡, 능선이 아름다운 명승지 “죽령 옛길” 편집실 09-01
830 [얼레빗]  오늘은 국치일, 하지만 이날 한일강제협약은 무효 편집실 08-29
829 [얼레빗]  달리기는 못해도 독서마라톤은 잘 할 수 있어 편집실 07-13
828 [얼레빗]  농약으로 해충 전멸은 안 되고 차라리 충제를? 편집실 07-03
827 [얼레빗]  오늘은 “하지”(夏至), 가뭄에 기우제라도 지내야 할 판 편집실 06-21
826 [얼레빗]  오늘은 망종, 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냅니다 편집실 06-05
825 [이교수가 본 일본]  칼로 황후를 죽이고 펜으로 조선역사를 유린한 ‘기쿠치겐조’ 편집실 04-24
824 [얼레빗]  근친혼을 하던 신라와 고려, 동성혼 금지는 언제부터? 편집실 03-31
823 [한국전통음악]  이몽룡, “어사 된 것은 장모의 정성이 절반” 편집실 01-25
822 [한국전통음악]  “하룻밤, 축제장이 되는 마을의 놀이마당” 편집실 01-04
821 [한국전통음악]  사당패와는 다른 남사당패 우두머리, 꼭두쇠 편집실 01-04
820 [한국전통음악]  장수의 위엄이 보이는 지운하의 상쇠놀음 편집실 01-04
819 [한국전통음악]  삼인삼색 지운하의 무대 편집실 01-04
818 [얼레빗]  금동불이 아닌 쇠로 만든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편집실 12-26
817 [얼레빗]  정유재란 때 일본에 끌려갔다 온 기록 《노인 금계일기》 편집실 10-31
816 [얼레빗]  상강, 노루꼬리처럼 뭉텅 짧아진 하루해 편집실 10-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