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12월 12일 0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35건, 최근 0 건
   
[얼레빗]

오늘은 “하지”(夏至), 가뭄에 기우제라도 지내야 할 판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6-21 (수) 00:21 조회 : 55

오늘은 “하지”(夏至), 가뭄에 기우제라도 지내야 할 판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지난 616일 충남 홍성군은 백월산(해발 394.3m)에서 단비가 내리기를 기원하는 기우제를 지냈다고 합니다. 6월 초 구항면 거북이 마을 보개산 산제바위에서 기우제를 지낸 뒤 올해 들어 두 번째라고 하며 기우제에는 김석환 홍성군수와 김덕배 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주요 기관단체장 100여명이 참석해 비가 오기를 간절히 빌었습니다.

기우제를 지내는 충남 홍성의 김석환 홍성군수 [홍성군 제공]

▲ 기우제를 지내는 충남 홍성의 김석환 홍성군수 [홍성군 제공]

그런데 태조실록태조 3(1394) 56가뭄으로 종묘와 사직에 기우제를 지내다.“란 기록을 시작으로 조선왕조실록에 보면 기우제란 말이 무려 1,660번이나 등장합니다. 특히 태종실록태종 13(1413) 72일에는 사내아이 수십 명을 모아 상림원에서 도마뱀으로 기우제를 지내다.“라는 기록도 있습니다. 이는 정성을 다해서 기우제를 지내도 비가 오지 않으면 용이 게을러서 비가 오지 않는다고 생각하여 용을 닮을 도마뱀을 괴롭히는 것이라고 하지요.

 

우리나라는 농사천하지대본이라 하여 농사를 천하의 근본이라 생각했는데 하지 무렵에는 농사의 시작인 모내기를 끝내야 하므로 비가 오지 않으면 기우제라도 지내서 모내기를 마쳐야 했습니다. 충남 금산 어재마을에는 충청남도무형문화재 제32금산농바우끄시기라는 기우제가 전승되기도 합니다. 과학이 발달한 지금도 비가 오지 않고 논이 쩍쩍 갈라지기 시작하면 달리 뾰족한 방법이 없어 홍성군처럼 기우제라도 지내야 할 판입니다. 조선시대는 가뭄이 들면 임금이 잘못하여 재해가 일어난다고 보고 임금이 식음을 전폐하는 것은 물론 초가에 거처를 하면서 근신했다는데 지금도 그래야 하는 것 아닌지 모릅니다.

충청남도무형문화재 제32호 “금산농바우끄시기”(문화재청 제공)

▲ 충청남도무형문화재 제32호 “금산농바우끄시기”(문화재청 제공)


   

총 게시물 83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일반]  자유롭다. 맘껏 써보자... 관리자 07-06
835 [얼레빗]  율곡의 《격몽요결》은 조선의 어린이 교육서 편집실 10-11
834 [얼레빗]  오골계는 일본닭, 우리닭은 “오계(烏鷄)” 시스템관리자 10-05
833 [얼레빗]  육십년 전에는 나도 23살이었네 +1 편집실 09-11
832 [얼레빗]  오늘은 백중, 온 겨레가 즐겼던 명절 +1 편집실 09-05
831 [얼레빗]  나무, 계곡, 능선이 아름다운 명승지 “죽령 옛길” 편집실 09-01
830 [얼레빗]  오늘은 국치일, 하지만 이날 한일강제협약은 무효 편집실 08-29
829 [얼레빗]  달리기는 못해도 독서마라톤은 잘 할 수 있어 편집실 07-13
828 [얼레빗]  농약으로 해충 전멸은 안 되고 차라리 충제를? 편집실 07-03
827 [얼레빗]  오늘은 “하지”(夏至), 가뭄에 기우제라도 지내야 할 판 편집실 06-21
826 [얼레빗]  오늘은 망종, 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냅니다 편집실 06-05
825 [이교수가 본 일본]  칼로 황후를 죽이고 펜으로 조선역사를 유린한 ‘기쿠치겐조’ 편집실 04-24
824 [얼레빗]  근친혼을 하던 신라와 고려, 동성혼 금지는 언제부터? 편집실 03-31
823 [한국전통음악]  이몽룡, “어사 된 것은 장모의 정성이 절반” 편집실 01-25
822 [한국전통음악]  “하룻밤, 축제장이 되는 마을의 놀이마당” 편집실 01-04
821 [한국전통음악]  사당패와는 다른 남사당패 우두머리, 꼭두쇠 편집실 01-04
820 [한국전통음악]  장수의 위엄이 보이는 지운하의 상쇠놀음 편집실 01-04
819 [한국전통음악]  삼인삼색 지운하의 무대 편집실 01-04
818 [얼레빗]  금동불이 아닌 쇠로 만든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편집실 12-26
817 [얼레빗]  정유재란 때 일본에 끌려갔다 온 기록 《노인 금계일기》 편집실 10-31
816 [얼레빗]  상강, 노루꼬리처럼 뭉텅 짧아진 하루해 편집실 10-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