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10월 24일 18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35건, 최근 0 건
   
[이교수가 본 일본]

칼로 황후를 죽이고 펜으로 조선역사를 유린한 ‘기쿠치겐조’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4-24 (월) 11:43 조회 : 56

칼로 황후를 죽이고 펜으로 조선역사를 유린한 ‘기쿠치겐조’

[신한국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조선왕조실록은 의당 조선인의 손으로 만들어져야하지만 국운이 기울어져갈 무렵이어서 고종실록순종실록은 조선총독부가 이에 관여하는 바람에 상당부분이 일본의 입김에 왜곡돼 있다. 본문4848책과 목록 44책을 합쳐 모두 5252책으로 구성되어 있는 고종실록186312월부터 19077월까지 고종 재위 437개월간의 기록을 담고 있다.

  :namespace prefix = "o" />

1907고종실록부록 편찬위원을 보면 위원장은 이왕직 장관(李王職長官)이며 종3() 1등인 법학 박사 시노다 지사쿠(篠田治策)가 맡고 있으며 부위원장(副委員長)을 한국인인 이항구가 맡고 있다. 부록 편찬위원 33명 가운데 일본인은 모두 10명이다. 그 이름을 보면 다음과 같다.


한성신보 건물 앞에선 명성황후 살해가담자들(위키피디어)
▲ 한성신보 건물 앞에선 명성황후 살해가담자들(위키피디어)

 

경성제국대학교수 오다 쇼고(小田省吾), 감수위원 나리타 세키나이(成田碩內), 사료 수집위원 기쿠치 겐조菊池謙讓, 서무위원 스에마쓰 구마히코(末松熊彦), 서무위원 시가 노부미쓰(志賀信光), 회계 위원 사토 아키미치(佐藤明道), 감수 보조위원 에하라 요시쓰치(江原善椎), 편찬 보조위원 하마노 쇼타로(濱野鐘太郞), 편찬 보조위원 미즈바시 후쿠히코(水橋復比古), 사료수집 보조위원 기타지마 고조 (北島耕造)

 

이 가운데 사료수집 위원으로 있었던 기쿠치 겐조(菊池謙讓, 1870~1953)라는 자는 명성황후시해사건에 가담한 살인자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1893년 스물셋의 나이에 한국에 첫발을 디딘 후, ‘명성황후시해사건’, 청일전쟁 등 일본이 일으킨 주요 사건에 개입하는 등 무려 52년간을 한국에서 지내면서 재야사학자 노릇을 했지만 그 관점은 왜곡으로 점철된 것이었다. 그래서 기쿠치는 칼로 황후를 죽이고 펜으로 한국사를 유린한 인물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한편, 기쿠치 겐조는 한성신보(漢城新報)에도 관여하는데 이 신문은 일본 외무성과 주한 일본 공사관의 원조를 받아 1894년 말에 창간한 신문으로 창간 이후 지속적으로 일본의 조선 침략을 정당화하고, 이에 대한 반발을 무마하기 위한 기사들을 쏟아내었다. 명성황후시해사건에 대하여 대원군과 훈련대(訓鍊隊)가 주도하였다고 왜곡 기사를 내보낸 것이 대표적 예다. 또한 1896년에는 조선 왕실을 비방하는 동요를 게재하여 물의를 일으키기도 하였다. 그 중심에는 기쿠지 겐조가 있었음은 두 말할 필요도 없다.



   

총 게시물 83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일반]  자유롭다. 맘껏 써보자... 관리자 07-06
835 [얼레빗]  율곡의 《격몽요결》은 조선의 어린이 교육서 편집실 10-11
834 [얼레빗]  오골계는 일본닭, 우리닭은 “오계(烏鷄)” 시스템관리자 10-05
833 [얼레빗]  육십년 전에는 나도 23살이었네 +1 편집실 09-11
832 [얼레빗]  오늘은 백중, 온 겨레가 즐겼던 명절 +1 편집실 09-05
831 [얼레빗]  나무, 계곡, 능선이 아름다운 명승지 “죽령 옛길” 편집실 09-01
830 [얼레빗]  오늘은 국치일, 하지만 이날 한일강제협약은 무효 편집실 08-29
829 [얼레빗]  달리기는 못해도 독서마라톤은 잘 할 수 있어 편집실 07-13
828 [얼레빗]  농약으로 해충 전멸은 안 되고 차라리 충제를? 편집실 07-03
827 [얼레빗]  오늘은 “하지”(夏至), 가뭄에 기우제라도 지내야 할 판 편집실 06-21
826 [얼레빗]  오늘은 망종, 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냅니다 편집실 06-05
825 [이교수가 본 일본]  칼로 황후를 죽이고 펜으로 조선역사를 유린한 ‘기쿠치겐조’ 편집실 04-24
824 [얼레빗]  근친혼을 하던 신라와 고려, 동성혼 금지는 언제부터? 편집실 03-31
823 [한국전통음악]  이몽룡, “어사 된 것은 장모의 정성이 절반” 편집실 01-25
822 [한국전통음악]  “하룻밤, 축제장이 되는 마을의 놀이마당” 편집실 01-04
821 [한국전통음악]  사당패와는 다른 남사당패 우두머리, 꼭두쇠 편집실 01-04
820 [한국전통음악]  장수의 위엄이 보이는 지운하의 상쇠놀음 편집실 01-04
819 [한국전통음악]  삼인삼색 지운하의 무대 편집실 01-04
818 [얼레빗]  금동불이 아닌 쇠로 만든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편집실 12-26
817 [얼레빗]  정유재란 때 일본에 끌려갔다 온 기록 《노인 금계일기》 편집실 10-31
816 [얼레빗]  상강, 노루꼬리처럼 뭉텅 짧아진 하루해 편집실 10-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