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10월 24일 18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835건, 최근 0 건
   
[얼레빗]

근친혼을 하던 신라와 고려, 동성혼 금지는 언제부터?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3-31 (금) 11:54 조회 : 135
근친혼을 하던 신라와 고려, 동성혼 금지는 언제부터?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신라와 고려에서는 근친혼의 나라라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닐 정도로 근친혼이 흔했습니다. 먼저 신라의 경우 신당서(新唐書)신라 전기에 보면 형제의 딸이나 고종ㆍ이종 자매를 다 아내로 맞아들일 수 있다. 왕족은 제1골이며, 아내도 역시 그 족속으로, 아들을 낳으면 모두 제1골이 된다. 또 제1골은 제2골의 여자에게 장가가지 않으며, 간다 하더라도 언제나 첩으로 삼는다.”라는 구절이 있어 근친혼을 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진흥왕의 아들 동륜은 고모와 혼인하였고, 무열왕의 아버지 용춘은 7촌 조카와 혼인하였다고 한다  

고려 왕실에서도 물론 근친혼을 했다. 시집가고 장가가고 - 가족과 의식주, 송기호,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에 따르면 고려시대 왕실에서 63건의 동족혼이 확인되고, 이 가운데 8촌 이내 근친혼이 70퍼센트에 달하였을 뿐 아니라 이복형제자매 간의 혼인도 10건이나 되었다고 한다. 심지어 고려 중기 권신이었던 이자겸(李資謙, ?-1126)은 권력을 독점하려고 둘째 딸을 예종의 왕비로 들였고, 셋째와 넷째 딸은 예종의 아들인 인종의 왕비로 바쳤을 정도였다. 자매 사이는 시어머니와 며느리 사이로 바뀌었을 뿐만이 아니라 남편이 같은 동서 사이가 되었던 것이다.


이자겸이 예종과 그 아들 인종에게 딸들을 바쳤다. 따라서 자매 사이가 시어머니와 며느리 그리고 동서사이가 되었다.(그림 이무성 한국화가)

이자겸이 예종과 그 아들 인종에게 딸들을 바쳤다. 따라서 자매 사이가
시어머니와 며느리 그리고 동서사이가 되었다.(그림 이무성 한국화가 


그러던 풍속이 고려 후기에 와서 동성 사이 혼인을 금지하게 된다
. 고려사충선왕 복위년(1308) 기록에 보면 내가 원나라에 갔을 때에 세조(쿠빌라이칸)의 뜻을 받았는데, ‘동성 사이에 통혼하지 않는 것은 온 천하의 공통된 윤리다. 하물며 당신의 나라는 문자를 알고 공자의 도덕을 실천하고 있으니 마땅히 동성 사이는 혼인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고 하였다. 이제부터는 만일 종친 가운데 동성끼리 혼인하는 일이 있다면 이는 세조의 뜻에 반하는 것으로 죄를 물을 것이다.“라는 내용이 있다. 이로부터 우리나라는 근친혼은 물론 동성혼도 하지 않는 풍속으로 바뀌어간다.







   

총 게시물 83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일반]  자유롭다. 맘껏 써보자... 관리자 07-06
835 [얼레빗]  율곡의 《격몽요결》은 조선의 어린이 교육서 편집실 10-11
834 [얼레빗]  오골계는 일본닭, 우리닭은 “오계(烏鷄)” 시스템관리자 10-05
833 [얼레빗]  육십년 전에는 나도 23살이었네 +1 편집실 09-11
832 [얼레빗]  오늘은 백중, 온 겨레가 즐겼던 명절 +1 편집실 09-05
831 [얼레빗]  나무, 계곡, 능선이 아름다운 명승지 “죽령 옛길” 편집실 09-01
830 [얼레빗]  오늘은 국치일, 하지만 이날 한일강제협약은 무효 편집실 08-29
829 [얼레빗]  달리기는 못해도 독서마라톤은 잘 할 수 있어 편집실 07-13
828 [얼레빗]  농약으로 해충 전멸은 안 되고 차라리 충제를? 편집실 07-03
827 [얼레빗]  오늘은 “하지”(夏至), 가뭄에 기우제라도 지내야 할 판 편집실 06-21
826 [얼레빗]  오늘은 망종, 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냅니다 편집실 06-05
825 [이교수가 본 일본]  칼로 황후를 죽이고 펜으로 조선역사를 유린한 ‘기쿠치겐조’ 편집실 04-24
824 [얼레빗]  근친혼을 하던 신라와 고려, 동성혼 금지는 언제부터? 편집실 03-31
823 [한국전통음악]  이몽룡, “어사 된 것은 장모의 정성이 절반” 편집실 01-25
822 [한국전통음악]  “하룻밤, 축제장이 되는 마을의 놀이마당” 편집실 01-04
821 [한국전통음악]  사당패와는 다른 남사당패 우두머리, 꼭두쇠 편집실 01-04
820 [한국전통음악]  장수의 위엄이 보이는 지운하의 상쇠놀음 편집실 01-04
819 [한국전통음악]  삼인삼색 지운하의 무대 편집실 01-04
818 [얼레빗]  금동불이 아닌 쇠로 만든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편집실 12-26
817 [얼레빗]  정유재란 때 일본에 끌려갔다 온 기록 《노인 금계일기》 편집실 10-31
816 [얼레빗]  상강, 노루꼬리처럼 뭉텅 짧아진 하루해 편집실 10-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