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11월 25일 14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48건, 최근 0 건
   

“전북대병원장은 사퇴하라”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0-10-27 (화) 11:43 조회 : 65


남원시의회, 조남천 전북대병원장 항의 방문

“전북대병원장은 사퇴하라”


 


남원시의회(의장 양희재) 의원들은 27일 14시,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을 항의방문하였다.


 지난 20일 국정감사에서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은 국립대학병원 등 지역 거점 의료기관이 더 효율적이라는 이유를 들어 “공공의대 신설 반대” 입장을 밝힌바 있다.


 이에 대해 항의하기 위하여 양희재 남원시의회의장을 비롯한 남원시의원들은 전북대병원을 찾아 전북대 병원장 발언 규탄대회를 열어 성명서를 낭독하고,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의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남원시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공공의료인력을 양성하여 국민들의 평등한 의료접근권을 확대하겠다는 정부정책에 반대하는 전북대병원장은 지역거점의료기관장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비판하고, “도내 취약한 의료실정을 외면한 발언이자, 공공의대 설립을 염원해온 도민들에 대한 배반이다”고 성토했다.


이어 김정렬 전북대병원 진료처장 및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양희재 의장은 “지역거점의료기관의 수장이 지역의료에 이처럼 무관심하기 때문에 공공의대 설립이 더 필요한 것이다.”며 전북대 병원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더욱이 코로나 19로 공공의료기관 확충 및 공공의료인력 양성에 대해 국민적인 합의가 이뤄졌는데도 전북대병원장이 국민정서와 동떨어진 인식을 보여준 점 또한 지적하였다.


현재 전북 지역은 14개 시·군 가운데 9개 시·군이 응급의료 취약지로 분류되어 있다. 또한 분만산부인과가 전무한 곳이 3개군(완주, 진안, 부안)이며, 4개 군(무주·장수·임실·고창)은 소아청소년과가 없으며 2개 시·군(김제시, 완주군)은 응급의료기관이 없는 실정이다.


한편 의료계의 총파업과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거부로 의료계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는 가운데, 국정감사에서 공공의대 설립 반대를 표명한 전북대병원장의 발언을 두고, 정치권을 비롯한 각계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성명서]


전북대병원장 발언 규탄 성명서


소수 이익집단의 특권 유지를 위해

180만 전북도민을 져버린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을 규탄한다.


  지난 20일 국정감사장에서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은 공공보건의료 인력 양성, 공공의료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서는 국립대학병원 등 지역 거점 의료기관이 더 효율적이라는 이유를 들어 “공공의대 신설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는, 전북지역대표 의료기관의 장으로서 매우 경솔한 언행이었으며,  “남원 공공의대 설립”을 바라는 전북도민을 져버리고 소수 이익집단의 특권을 유지하고자 하는 발언으로 남원시민과 전북도민은 경악을 금치 못하였다.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은 정녕 열악한 전북 의료 현실과 “남원 공공의대 설립”의 필요성과 그 취지를 제대로 인식하고 한 발언인지 의아심이 들 수밖에 없다.


   전북의 14개 시군 가운데 무려 9개시군(남원,정읍,진안,무주,장수,임실,순창,고창,부안)은 응급의료 취약지로 분류되어 있다.

또한, 분만산부인과가 없는 곳이 3개군(완주,진안,부안)이고, 외래진료소가 없는 곳이 4개군(무주,장수,임실,순창)이나 되며, 4개군(무주,장수,임실,고창)은 소아청소년과가 없고, 2개 시군(김제시,완주군)은 응급의료기관이 없다.


  이것이 전북의 의료 현실이고, 이에 더해 코로나 19사태의 확산으로 인해 공공의료의 필요성이 더욱 명백해진 것이 지금 우리의 현실이다.


   또한, “남원 공공의대 설립”은 서남대 폐교가 현실화 되면서부터 남원시와 전북도가 서남의대 정원 활용방안을 두고 국회, 보건복지부, 교육부, 지자체 등과 함께 수차례 논의한 결과이며, 지방 의료인력 부족으로 의료공백, 응급감염분만 등 필수의료 인력 확보에 대한 문제점이 전국적으로 대두되면서 2018년 4월 11일 민주당과 정부가 협의한 결과로 서남의대 정원 49명을 활용하여 남원에 공공의대 설립이 발표된 것이다.


   이처럼, “남원 공공의대 설립”은 지역 보건의료를 이끌어 갈 의료 인력을 국가가 직접 양성하여 평등한 양질의 보건의료 접근권을 받고자 하는 국민의 명령이며, 시대의 큰 흐름이며, 모두가 평등한 건강권 보장의 정당한 발동으로 그 누구도 이를 반대하거나 막지 못하는 것이다.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의 “공공의대 설립 반대”발언은 공공의대 설립을 위해 노력해온 남원시민과 전북도민을 명백히 무시한 처사이며, 도민의 건강증진과 의학발전을 선도해온 지역 거점 병원장이 아닌 ‘의대 선배’, ‘의사 대변자’로서 자기 식구 챙기기와 의대생 구하기 발언에 불과하다.


   이에, 남원시의회는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의 발언으로 깊은 상처를 입은 남원시민을 대표하여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하나,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은 남원 공공의대 설립을 위해 애쓴 남원시민과 전북도민에게 즉각 사과하라.

하나, 전북대학교는 지역 거점 의료기관의 본분을 망각한 조남천 병원장을 즉각 사퇴시켜라.


   향후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이 해당 발언에 대하여 궁색한 변명과 침묵으로 일관한다면, 우리 의원들을 비롯하여 남원시민들은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혀두는 바이다.


2020년 10월 27일


남원시의회 의원 일동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 게시물 1,24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48
효산콘도와 서남대, 예루원 활용 방안에 대한 제안존경하는 남원시민 여러분!안녕하십니까?양희재 의장님과 선배·동료의원님 여러분!이환주 시장님과 공직자 여러분!주천·이백·산동면을 지역구로 둔 손중열 의원…
편집실 11-18
1247
“남원은 아이를 품고, 아이가 자라서 남원을 품는다.”남원시『교육 정주여건 미래방향』 제언사랑하는 남원시민 여러분!양희재 의장님과 의원 여러분!이환주 시장님과 공직자 여러분!안녕하십니까? 이…
편집실 11-18
1246
2020. 11. 17. (화) 11:00 제240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환경과 일자리는 살리고 자원낭비는 줄이는- 아이스팩 수거함 설치 제안 -사랑하는 남원시민 여러분!존경하는 양희재 의장님과 선배·동료의…
편집실 11-18
1245
2020. 11. 17. (화) 11:00 제240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생활폐기물 저감 및 재활용 촉진                &nb…
편집실 11-18
1244
2020. 11. 17. (화) 11:00 제240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남원시 경제정책 패러다임 전환                존경…
편집실 11-18
1243
남원시의회, 조남천 전북대병원장 항의 방문“전북대병원장은 사퇴하라” 남원시의회(의장 양희재) 의원들은 27일 14시,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을 항의방문하였다. 지난 20일 국정감사에서 조남천 전북대병…
편집실 10-27
1242
소수 이익집단의 특권 유지를 위해180만 전북도민을 져버린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을 규탄한다.  지난 20일 국정감사장에서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은 공공보건의료 인력 양성, 공공의료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편집실 10-26
1241
백제의 복권운동의 중심지 거물성으로 추측되는 성시리산성..황벌리는 옛 거물성의 거점지역으로 추측.. 요즘 성시리 산성이라고 불리는 성산의 옛 산성이 지역에서 크게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
편집실 10-24
1240
2020. 9. 25. (금) 10:00 제23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집중호우 예방 대책 제안 존경하는 남원시민 여러분! 양희재 의장님과 선배·동료의원 여러분! …
편집실 09-25
1239
2020. 9. 25. (금) 10:00 제23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CCTV 계약직 근로자들을 정규직 전환해야 ○요천 고수부지 물놀이 분수광장 조성사업 전면재검토해야…
편집실 09-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