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10월 23일 0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40건, 최근 0 건
   

이용호 의원,공공의대‘음모론’그만둬야!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0-09-17 (목) 13:04 조회 : 79

이용호 의원,공공의대‘음모론’그만둬야!

- 공공의대 설립은 오래 전부터 당정청이 추진하고 논의된 국정 과제

- 폐교된 서남의대 정원으로 설립하는 공공의대, ‘전북’ 벗어날 수 없어

-정보공개법 상 이권 개입 등이 우려되는 내부 업무처리 공문은 ‘비공개’ 분류

-울산과기대도 2006년 설립 부지 선 확정·토지보상 후 2007년 법 제정 돼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은 17일, 최근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공공의대  ‘음모론’은 가짜뉴스라며 이를 즉각 중지할 것을 촉구하고, 그간의 경위를 소상히 밝혔다.


Ⅰ. 공공의대 설립 추진 과정

공공의대는 2018년 4월 11일 당정협의 결과로 남원 설립으로 발표됐다. 이 당시도 남원 설립은 ‘깜깜이식’으로 정해진 게 아니다. 공공의대는 2017년 말 서남대 폐교가 현실화되면서부터(18.2월 폐교) 국회, 보건복지부, 교육부, 서울시를 포함한 지자체 등이 함께 서남의대 정원 활용방안을 두고 충분히 논의한 결과다. 이후 두 차례의 토론회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공청회를 거쳤다.


Ⅱ. 공공의대가 남원으로 결정된 배경

의대 정원의 경우 지역분배 원칙에 따라 배분되기 때문에, 폐교된 서남의대 49명 정원을 전북 이외의 지역으로 가져가는 것은 원칙적으로 불가하다. 이에 따라 의대 정원 배정 권한이 있는 교육부 역시 전북 소재인 전북의대(32명)와 원광의대(19명)로 한시적 배정한 것이며, 이 정원은 공공의대가 설립되면 회수하기로 한 바 있다.


Ⅲ. 보건복지부-남원시 간 공문 ‘비공개’ 처리 이유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정보공개법) 상, 공개될 경우 업무의 공정한 수행 등에 현저한 지장을 초래한다고 인정할 만한 정보는 ‘비공개’ 할 수 있으며, 보건복지부와 남원시와의 공문 역시 공공의대 설립 부지 내용이 미리 알려질 경우 특정 부동산 지가 상승 등 사업수행에 지장이 생길 우려가 있기 때문에 비공개 문서로 처리된 것이다. (정보공개법 별첨)


Ⅳ. 공공의대 예산 반영 이유

일각에서 공공의대 사업비가 올해 예산안에 반영된 것도 문제 삼았는데, 이는 법안이 통과되면 사업공백 없이 추진하기 위해 배정한 수시배정예산 성격이다. 법안 통과를 전제로 이미 2019년도 예산안에 3억원, 2020년도 예산안에 9억5천만원 등 꾸준히 반영돼왔으며, 울산과기대도 2006년 설립부지를 먼저 확정하고 토지보상 절차를 밟은 뒤 2007년 관련법이 제정된 바 있다.


이 의원은, “지난 20대 국회 임기말 이었던 5월 중순,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여야가 거의 합의했지만 갑자기 당시 미래통합당에서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국민연금법 등 상관도 없는 법안과 공공의대법을 연계시키면서 불발됐다”면서,

불과 몇 달 전 일이지만 당시 공공의대법이 통과됐었다면 지금과 같은 문제 없이 원만히 사업 진행 중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의원은, “공공의대 추진 경과 및 배경 등에 대해 충분한 검토와 파악 없이 음모론을 제기해서 공공의대의 본질을 훼손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공공의료인력 양성은 한시가 급한 만큼 소모적인 논쟁은 이제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 게시물 1,24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40
2020. 9. 25. (금) 10:00 제23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집중호우 예방 대책 제안 존경하는 남원시민 여러분! 양희재 의장님과 선배·동료의원 여러분! …
편집실 09-25
1239
2020. 9. 25. (금) 10:00 제23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CCTV 계약직 근로자들을 정규직 전환해야 ○요천 고수부지 물놀이 분수광장 조성사업 전면재검토해야…
편집실 09-25
1238
환자 중심 신약 보장성 확대 필요‘선급여-후평가’ 검토해야- 23일 이용호 의원 주최 ‘신약의 환자 접근성 강화’ 비대면 토론회에서 공감대 형성- 신약 접근성 낮추는‘보험급여 지연’해소 위해 점증…
편집실 09-24
1237
이용호 의원,공공의대‘음모론’그만둬야!- 공공의대 설립은 오래 전부터 당정청이 추진하고 논의된 국정 과제- 폐교된 서남의대 정원으로 설립하는 공공의대, ‘전북’ 벗어날 수 없어-정보공개법 상 이권 개입 등…
편집실 09-17
1236
2020. 9. 14. (월) 10:00 제23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발언   ○ 수재민 특별 위로금 지급 제안 ○ 구)금곡교 철거 요청 사랑하고 존경하는 8만 1천여 남원시민 여러분! 양…
편집실 09-14
1235
이용호 의원,⌜사모펀드 주택매입 금지법⌟ 대표발의!- 최근 특정 사모펀드가 아파트 1개동을 통째로 매입하려다 철회한 사건 발생- 공동주택에까지 투기자본 세력의 침투 가능성 높은 현실 보여준 사례- …
편집실 09-10
1234
이용호 의원, “대통령이 그러면 지금의사를 격려해야 합니까”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은 3일 성명을 내고 “간호사를 격려하고 응원하는 대통령 메시지를 놓고 편가르기, 이간질이…
편집실 09-06
1233
전라북도의회 문화건설안전위원회(위원장 이정린의원)에서는 2020. 08. 27., 11:00 전라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섬진강댐, 용담댐 하류지역 폭우피해 원인규명 활동 및 조사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
편집실 08-27
1232
최영일 도의원수해 대책 촉구 무기한 천막농성 - 세종시 행안부 정문 앞에서 농성 시작     - 순창, 무주, 임실, 진안, 장수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 정부의 공식사과 및 …
편집실 08-20
1231
섬진강 시군의회 의장단,“환경부는 책임을 인정하고, 피해를 보상하라” - 남원, 임실, 순창, 곡성, 구례, 하동, 광양 의회 의장단 공동 성명 - 섬진강댐 방류로 인한 수해임을 적시, 향후 공동대응 암시…
편집실 08-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