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4월 19일 23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050건, 최근 0 건
   

구 남원역사 활용방안 대한 제언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01-18 (금) 10:33 조회 : 41

2019. 1. 18.(금) 10:00 제22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구 남원역사 활용방안 대한 제언


원은 백제, 가야, 신라 그리고 고려와 조선시대의 다양한 역사와 문화가 발달하고, 근대에 이르기까지 지리적 요충지로써 우리나라에서도 그 예를 찾아 볼 수 없는 수많은 유적과 유물이 존재하는 고장입니다.


그러나 옛 우리 고장 제현들로부터 물려받은 훌륭한 남원의 역사와 문화재는 거듭된 변란으로 많은 것이 소실되었고, 현재에도 하루가 다르게 변화해 가는 현대의 밀물 속으로 그 자취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우리에겐 세상이 변화해도 불변해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남원의 역사와 문화재인 것입니다.

본 의원은 오늘 퇴색해 가는 남원의 역사와 문화재의 실을 알리고 여러분들과 함께 이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해 보고 싶습니다.


남원은 과거에 전국에서 다섯 번째로 문과 급제자를 많이 배출한 고장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 고장을 빛낸 역사적 인물이 많이 존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기록물이 발간되지 않은 것은 남원의 역사적 가치에 부합하지 않은 것이며,

조선왕조 500여 년 동안 선치민정을 위해 왕명을 받아 이곳을 다스렸던 역대 남원부사의 행적과 제현 등에 대해 지금까지 단 한권의 역사서도 발행하지 않은 것은 우리 스스로가 남원의 소중한 역사적 가치와 자산을 땅에 묻어버린 것은 아닌지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이에 본 의원은 남원의 유구한 역사와 문화재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구 남원역사 부지가 옛 남원성터로 수많은 역사가 존재하고 있는 곳이며, 우리 고장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장소인 만큼,

현재 진행중인 구 남원역사 활용방안으로 남원의 역사성을 상징하고, 그 역할을 할 수 있는 것들이 복원, 조성되어야 함을 제안 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임진왜란, 정유재란, 정묘호란, 병자호란 때 의병을 일으켜 구국의 일념으로 희생하고 헌신한 우리고장 출신의 의병에 대한 사적비 건립 필요입니다.

지금까지 수많은 호국인물들이 배출되어 다양한 사업들이 진행되어 왔으나 유독 400년이 지나도록 의병을 일으켜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한 의사들에 대해서는 이름 석자도 기억하지 못하는 부끄러운 현실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아야 합니다.


중국 격언에 ‘불파만(不怕慢) 지파참(只怕站)’이란 말이 있습니다. 느린 것을 두려워 말고 멈추는 것을 두려워하란 말입니다.

늦었지만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당시 우리고장에서 의병을 일으킨 호국인물에 대해 후세가 그 뜻을 기리고 애국, 애향심을 널리 알리는 것입니다.


둘째, 남원은 가야 유적지를 비롯해 전라북도에서 가장 많은 113건의 국가 및 도지정 유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정해 나아가야 할 비지정문화유산이 많이 산재하고 있습니다.

현재 남원시가 사적지 또는 문화재 지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잘 알려진 가야유적지를 비롯해 남원성터, 교룡산성 등과 같은 부동산문화재 일부에 국한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 밖의 비지정문화재에 대해서 남원시는 어떠한 대응과 대책을 세우고 있는지 묻고 싶습니다.

우리 남원에는 알려져 있지 않은 비지정문화재가 많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반 시민들이 보유하고 있는 비지정문화재는 소장자의 일개인의 문제로 치부하여 문화재 지정 신청에 남원시의 행정적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보호, 보존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실정입니다.


과연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문화유산은 일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것이므로 남원시와는 무관한 것인지 묻고 싶습니다.


본 의원은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문화유산 또한 우리 남원을 대표하는 소중한 문화적 자산이므로 이를 학술적으로 구하고,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보다 적극적인 행정의 대처와 대책이 마련되어 보호, 보존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훼손에 따른 망실과 소실되기 쉬운 남원의 전적, 고문서, 서적, 시판류 등의 문화재 보호, 보존을 위해 문서 전시관 및 수장고 건립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에  있으며, 하루 빨리 이와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여 수 백 년의 역사와 그 가치가 더 이상 훼손 또는 소실되지 않도록 보호, 보존해야 할 것입니다.


이와 같은 남원 의병 사적비 조성과 고문서 전시관 및 장고가 구 남원역사 부지에 조성된다면 광한루, 남원성터, 만인의총 등과 연계되는 사업이 될 것이며, 특히 남원성 북문 복원에 따른 관광객에게도 남원의 역사성과 문화재를 동시에 알리는 관광자원이 되어 남원의 위상을 높이는 결과가 될 것임을 명심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19년도 시민 여러분 가정에 행운과 건강이 가득하시고 연초에 다짐했던 계획이 차질없이 소원성취 하시기를 기원드리며 발언을 마치겠습니다.

끝까지 경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18일

남원시의회  양 희 재 의원


가람기자 2019-01-18 (금) 21:05
문화재 등급이 한단계 생겨서 향토문화재라는 단계가 있다. 남원도 미등록 문화재를 좀더 정리해서 필요에 따라 향토문화재로 등록하여 관심을 가져 보는 것도 앞으로 문화재를 보존하고 보호하는 방법에 참고가 될듯하다.
먼저 문화재 보호를 위하여 기존에 있는 자료들을 정리하여 시민사회의 관심을 갖도록 하는 것도 중요할듯.....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 게시물 1,05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50
섬진강댐 건설한 정부, 결자해지 정신으로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에 앞장서야” 10일,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을 위한 국회 토론회’ 성료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 주최로 10일(수) …
시스템관리자 04-10
1049
2019. 4. 9. (화) 11:00제23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함께하는 공동체 “365 육아용품 프리마켓” 운영 제언 안녕하십니까! 박문화 의원입니다. 저는 오…
시스템관리자 04-09
1048
2019. 4. 9. (화) 11:00제23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육모정에서 고기삼거리 구간에 친환경 자동염수분사장치와 스노우멜팅을 설치해 동절기에도 차량 운행 &nbs…
시스템관리자 04-09
1047
2019. 4. 9. (화) 11:00제23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산림관광자원 활성화를 위한 제언   안녕하십니까? 염봉섭 의원입니다. 여러분! 혹시 한국인들이 …
시스템관리자 04-09
1046
이용호 의원, 아로니아 농가 피해 보전 위해 고군분투- 8일‘위기의 아로니아 농가, 해법은 무엇인가?’국회 토론회 성료- 아로니아 재배 농가와 별도 간담회 열어 해결 방안 적극 모색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
시스템관리자 04-09
1045
이용호 의원, 10일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 국회 토론회 개최 - 50년 이상 섬진강댐 주변지역 주민의 교통 불편 현실 재조명- 옥정호 수변도로 개설 중심으로 해결 방안 모색   이용호 의원(…
시스템관리자 04-08
1044
이용호 의원, 행안부 특교세 27.5억 원 확보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은 27일 지역 현안 및 재난안전 예방을 위한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27억 5천만 원을 확보했다고 …
시스템관리자 03-27
1043
이용호 의원, 순창농요 금과들소리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 - 27일, 정재숙 문화재청과 만나 순창 금과들소리 중요성 및 보존 가치 역설문화재청장,“노동요로서 전승 가치 있는 문화재, 아깝…
시스템관리자 03-27
1042
5분 자유발언 남원역 앞 개발을 통한 편리한 도시기반시설 조성 및 관광도시 이미지 개선  어제는 추운 겨울이 지나 봄의 한가운데로 들어선다는 춘분이었습니다.따스한 햇살과 하나 둘 피어나는 꽃…
시스템관리자 03-22
1041
5분 자유발언 서부권 다목적 어린이공원(워터파크 등)조성   지난해 여름은 연이은 기록적인 폭염으로 어느해보다 뜨거웠습니다. 하지만 어린이들은 도통동 물방개 워터파크를 떠오르며 지…
시스템관리자 03-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