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2년 05월 22일 23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459건, 최근 0 건
   

그 성과가 어떤 성과일까?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2-03-04 (금) 23:20 조회 : 181


시민중심 행정서비스 위한 성과관리 체계를 개편한다는데....
그 성과가 어떤 성과일까?


남원시, 성과관리체계 개편 시민중심 행정서비스 위한 조직문화 선도하겠다는 발표를 하였다.

남원시 최초 성과관리시스템은 민선 5기 2012년 이환주 시장이 처음 도입하여 일과 성과중심의 조직문화를 이끌었으며, 그 결과 민선 7기 2018년부터 4개년 연속 도내 지자체 합동평가 최우수 기관에 선정되었다.는 발표다.


그런데 그 성과표란 것이 현실에서는 크게 다르다는 점이다. 다음의 국가청렴도를 보면 잘 알 수 있다.



외부청렴도나 또는 공직자들이 하는 내부청렴도 역시 바닥권인 것이다.
역시 그 전해에도 마찬가지였으며, 다행스럽게 지난 2021년에는 한 등급 씩 향상된 정도인 것이다.

남원시에 의하면, 민선 7기 2018년부터 4개년 연속 도내 지자체 합동평가 최우수 기관에 선정되었다.는 데도 실질적인 평가는 시민들이 되었든 공무원들이 되었든 바닥을 기고 있는 것이다. 그게 시민들만 느끼는 평가인가 하는 점에서 혹여 오해가 있을 수 있다. 그렇다면 다른 지표를 혹인해 볼수 있다. 시민들의 경쟁력과 실질적인 수입과 직결되는 다음의 표를 확인해 보자...



또한 남원시 의회에서도 수차례 발언된 내용이다. “이환주시장님과 공직자 여러분! 우리시는 GRDP(1인당 생산물가치의합)가 전라북도에서 꼴지로 완주는 48,679 이웃인 임실도 24,500 남원은 18,000로 소멸하는 도시로 변해가고 있습니다.(김정현의원 남원시 경제정책 패러다임 전환-5분자유발언 내용중)


위표에서 보는 바와 같이 2019년도 까지만 해도 남원시가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할 수 있다. 그런데, 지금에 와서는 아예 꼴지로 떨어져 버린 것이다.

이렇게 남원시는 각종 발표마다 최고수준이라고 입바른 소리들을 하지만, 각종 국가지표에서 보면 아예 전국 최하위의 바닥을 기고 있는 것이다. 지난 도감사의 지적으로 이미 KBS의 뉴스에서처럼





또한 남원시의회에서도 계속되게 남원시의 일탈 이상의 범죄 수준들이 지적이 되어 왔다.




그런데도 오늘도 남원시의 보도문을 보면 “시민을 위한 고품격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도내 최고 수준의 종합 행정력을 추진한 결과로 인정받았다.”는 보도문 등으로 주민들을 호도하고 있다.

"예" ※남원시, 성과관리체계 개편 시민중심 행정서비스 위한 조직문화 선도

http://www.namwon4u.com/mw-builder/bbs/board.php?bo_table=B01&wr_id=9518


헤집고 팟다하면 무조건 문제점들이 지적되고 있는데도 계속된 자랑질이다. 그러나 위와 같이 각종 지표를 보면 전국에서 바닥을 보고 있고, 시민들의 성난 아우성이나 지역의 민심은 호남당의 패거리정치와 행정의 각종 일탈들로 남원이 다 망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시민들을 호도하는 남원시의 행태를 역사 속에서 어떻게 변명을 할지 기대를 해 본다. 그러나 문제는 남원에 산다는 이유 때문에 시민들만 힘들다는 것이다...

※영상으로 본 남원시의회의 풍경...
[유튜브 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QuN93ob0D1U

엇 그제까지 현역 고급간부였던 직원이 사표를 내고, 허수아비들만 세워놓았다고 매일 지역의 방방곡곡을 돌며, 확성기를 틀고, 시청 앞에서 시위를 하는 현실이나 정문 앞에 볼품없는 농성천막이 빛을 바래는 정도에 이르렀는데도 그런정도의  민원도 해결하지 못하는 남원시집행부의 무능을 보면, 남원시의 살림을 어떻게 할까하는 점이나 공직사회가 어떻게 돌아가고 시민에게 어떠한 피해들이 올 것은 뻔하다는 생각을 해 본다. 

오늘도 미리짜고 공모사업을 했다는 불신의 민원이 메일로 들어 오는 것을 보면서 과연 남원시가 어떠한 바람직한 행정을 펼친들 시민들이 신뢰를 할까 하는 우려를 해 본다. 그만큼 시민사회는 박탈감과 패배감 속에 있기 때문이다. 


편집실 2022-03-05 (토) 00:11
흉내만 내다보니 성과가 있을리 만무한 것이 아닌가!
베껴다가 쓰다보니 수준은 향상된듯한데, 효과가 안나요... 그걸 활용능력이나 그에 맞는 행위는 못 취하면서...
댓글주소
   

총 게시물 45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59
위 사진은 KBS에서 보도된 인터넷판....남원시와 의회의 허와 실.. 그 진실은...남원시가 행안부에서 실시하는 「2021년 지방자치단체 합동평가」 결과, 전북도 1위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는 발표다.  2018년…
편집실 04-23
458
섬진강 대강 유채꽃 농업경관은 어디로 갔을까! 지역민이 함께 한 9일 간의 유채꽃 향연! 섬진강 대강 알림이 역할 톡톡히 한다던 “섬진강 대강 유채꽃 농업경관 축제”는 어디로 갔는가?섬진강 유채꽃에 빠지…
편집실 04-22
457
시민중심 행정서비스 위한 성과관리 체계를 개편한다는데....그 성과가 어떤 성과일까?남원시, 성과관리체계 개편 시민중심 행정서비스 위한 조직문화 선도하겠다는 발표를 하였다.남원시 최초 성과관리시스템은 민…
편집실 03-04
456
시대는 새로운 관광페러다임을 요구하고 있다.  코로나시대로 인해 관광패턴이 달라질 것을 예고한다.2022년 남원문화 관광정책 어떻게 이끌어 낼 것인가!  영화 같은 비대면 관광체험이 관광객을 부…
편집실 02-02
455
남원시장님의 행정철학은 어떤걸까요?위 사진을 보면서 여러 가지 상상을 해 볼 수 있습니다.모서리 진 부분에 도시가스 시설이 되어 있네요... 차량은 많이 다니는 골목인데, 중형차량은 계속 다니는 사람들도 자주…
편집실 11-27
454
행정의 기본이나 알고 사업수행을 하는지...역시 토목행정의 첨단을 보여주는 남원시!민선이라는 의도는 무엇인가! 그간의 행정중심사회에서 민간 중심사회를 강조한 것이 아닐까. 그 이유는 시민을 위한 시민들의 …
편집실 11-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