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10월 21일 07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426건, 최근 0 건
   

지반 침하 대책 시급...

글쓴이 : 가람 날짜 : 2020-04-19 (일) 00:16 조회 : 153


↑ 3번째 기둥이 내려앉아 들보가 상당 부분 내려 앉고, 문틀이 뒤틀려 있네요....




지반 침하 건축물 뒤틀림 대책 시급....

보조금 사업으로 수행되는 사업들에 대해서는
관리감독에 필요한 대책 요구 됨

복토를 하고, 건물을 올리다 보니..

지반침하현상으로 기둥 한 곳이 내려앉고, 건축물의 쏠림현상이 있습니다...


현재는 건축물자체적인 버팀현상으로 어느 정도 견뎌내지만, 갈수록 많은 부분에 뒤틀림현상이 심해질 듯 하여 대책이 요구된다. 
 

현건물은 복토를 하고 건물을 신축하여 지반다짐이나 기본적인 보완조치에 철저를 기했어야 함에도 기초다짐이나 조치에 소홀했다 할수 있다. 

겉모습으로 보아도 기둥이 내려앉고, 건축물이 쏠림현상으로 틀어져 있음을 바로 알수 있다. 
특히 문제된 건물은 사찰의 부속건물로 국비및 시비등의 보조사업으로 건축된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시공자나 관리청의 관리감독상 소홀함이 엿보인다. 

특히 요사채나 부속건물들은 문화재가 아닌 이용시설로서 보조사업의 심사기준에서 철저를 요하고 있어, 관리감독청의 주의가 필요하다. 

대부분의 보조사업들에서 관리감독 소홀이나 관리주체의 소홀로 인한 문제점들이 많다는 점에서 더욱 철저를 기하거나 심사기준에서 전문가의 참여가 필요해 보인다. 

관계기관은 지금과 같은 문제 발생에 대해서 보다 철저를 기하여 조사를 하여 대책을 마련하기를 기대해 본다. 

 ↑기둥이 내려 앉아 문틀 및 버팀목, 벽면이 뒤틀려 있다. 


주춧돌이 하중에 의해서 내려낮은 형태를 알수 있다.
기둥은 큰하준에 뒤틀리면 벌어지고 벽면의 버팀목들은 틀리다 보니 균열이 생기고...


벽면이 틀리면서 밀리고 있는 모습....


벽면이나 기둥이 큰 하중을 견디고 있음을 알수 있죠...


양쪽의 들보가 기둥쪽으로 내려 앉아 쑬리고 있습니다.


시스템관리자 2020-04-19 (일) 04:28
설법전의 뒷편 남쪽에서 세번째 주춧돌과 기둥이 내려 앉아 상낭도 내려앉아 있네요...
어떻게 보면 기둥이 양쪽에서 버티어 주는 힘에 의해서 상당부분 들떠 있을 수도 있을 겁니다.
가장 기초적인 대지를 다짐에 있어서 소홀한 부분이 현재와 같은 현상이 인것은 아닌지.. 이곳이 예전에는 논이었고, 또한 건물 부분은 근래에 복토를 했기 때문에 기초다짐을 하는데, 조치를 했어야....
댓글주소
   

총 게시물 42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26
주민들의 평온한 삶터에 뜬금없는 태양광발전소라니...왜(?) 남원시 행정력, 무엇이 문제인가!스스로 민원을 만들면서 염려를 하는 행정의 현실은 ?근래 남원을 보면 오히려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되는데, …
편집실 10-17
425
  동양 사상의 대부분의 논리가 음양오행설로 풀이를 해야 하니 현대인들에겐 어쩌면 극히 어려운 이론이 될 수도 있다. 흔히 한 그루의 나무를 표현할 때도 음양이 다르고 또한 그 열매를 보더라도 …
편집실 08-31
424
요천은 맑고 깨끗함으로 경쟁력이 있다. (경관으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다.)- 요천가람-높은 아파트의 베란다 밖에 매달린 화분들이 불안해 보인다. 그리고 교량의 난간대의 올려진 화분들이 심리적으로나 또는…
편집실 08-17
423
남원시, 지자체 합동평가 3년 연속 ‘전북 1위’ 최우수 기관 선정에 대한 소회남원시가 지자체 합동평가에서 3년 연속 전북1위를 했다고 한다.그럼 3년 연속 1위인데, 시민들이 느끼는 평가는 어떨까.. 또한 …
편집실 07-06
422
내용대로하면 지금 저런 교육이 왜 필요할까...!화장품 판매사가 없어서 생산공장이 안들어 온다는 것인지....원하는 대로 좋은 결과를 가져오면 얼마나 좋을까.....!그런데. 꼭 남의다리 긁는듯 해서리.... 우…
시스템관리자 05-05
421
나무양판을 쇠양판이라고 말하진 못할 것이다. "남원시, 교정시설 유치에 한걸음 더 앞으로 나아간다" 라는 제하의 남원시의 보도문을 보았다. 또한 본문중에 "그동안 남원시는 교정시설 유치를 위해 읍면동 …
가람기자 04-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