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03월 29일 0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416건, 최근 0 건
   

자치시대에 맞는 지역에 필요한 정치지도자의 등용되는 시대가 되어야....

글쓴이 : 가람기자 날짜 : 2019-12-28 (토) 23:14 조회 : 159


자치시대에 맞는 지역에 필요한 검증된 인재들이 등용되는 풍토가 조성되어야.. 특히 지방선거는 정당공천제도가 사라져야..
 
 정치에 대해서 환멸을 느낀다는 국민이 많은데도 관심도 어떠한 뉴스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총리가 회담을 하였죠....
우리국민들의 일본에 대한 나쁜 감정은 당장이라도 한판 붙어보자는 식이죠... 특히 아베에 대한 감정은 이루 말할수 없고요.. 하지만 국민의 대다수는 일본과 한국이 양국관계를 풀고 우호적인 관계가 되기를 바라는 국민이 많기도 합니다.

인터넷 포털에도 아베 총리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칭찬하면서 "더 자주 만나고 싶다"고 했습니다.’ 라는 보도가 소개되는 내용이 관심을 갖고 또한 한·일 관계가 최악의 지점은 지났다는 분석도 들로 평가를 하고 있음을 보면 당장 전쟁이라도 불사하겠다는 마음과 또한 좋은 관계를 갖기를 바라는 마음 등이 공존하는 듯해 보입니다.

하튼 일본에 대한 감정이나 그들의 행위에 대해서는 섬나라 근성이 있기 때문에 항상 주의를 해야할 나라입니다. 가까운 이웃나라라는 점도 또한 경제적 관계에서 상호 우호적여야 한다는 데는 동의 하지만, 일본은 진정으로 대한민국에 사과하는 자세를 가져야 되고 신뢰할수 있는 충분한 표현을 해야 할 것입니다. 이렇게 관계란 것이 애증의 관계가 아닌가 하네요...

우리의 정치가 꼭 필요함처럼 원망도 많고, 실망도 많죠... 그리고 솔직히 다 도둑놈처럼 느껴지기도 하고요... 하지만 반면에 그만큼 관심도 높기만 합니다.
요즘 총선후보들의 활동을 소개하면서 보면 시민들의 관심이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네요...

내년 421대 총선이 지역사회발전을 위하여 보다 바람직하게 흘러갔으면 합니다. 또한 그 결과가 지역의 발전의 초석이 되어 다음의 지방선거에 좀 더 유능한 인물들이 등용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이제 우리의 정치사가 좀더 거듭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이제 정치구조가 패거리 정치가 되어서는 안될것입니다. 또한 중앙정치의 구도가 되어서는 안되겠죠... 지역에서 검증된 지역에 필요한 정치지도자들이 등용되는 풍토조성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특히 지방선거는 지역에서 필요한 인재들의 등용을 위해서 정당공천 제도는 사라져야 할것입니다.

이제는 지역정치도 자치시대에 맞는 지역정치중심이 되는 정치형태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

 

 


   

총 게시물 41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16
4.15 총선! 남원은 지금.... 앞이 안보이는 선거, 좋은 방법은 없을까요? 그 해답이 보다 전략적인 SNS 활용 방법이 아닐까요..?요즘은 미디어시대에 맞게 인터넷을 통한 다양한 전략들을 구사해 볼수 있지 않…
시스템관리자 03-21
415
안방 깊숙히 까지 들어온 정보범람 매일 범람하는 문자공해...이거 어찌하누--오히려 필요한 정보는 보지도 못해!   방금도 여러개의 문자가 들어와 있다. 그래도 관공서에서 온것은 안볼수가 없어서…
시스템관리자 03-20
414
잼버리에 대비하는 준비가 필요할 때... 2023년은 스카우트 세계잼버리가 새만금에서 열리죠, 2025년에는 아태잼버리가 열린다.잼버리는 세계적인 청소년들의 야영활동이다.야영활동이라 함은 자연에서 숙식을 …
시스템관리자 03-15
413
자치시대에 맞는 지역에 필요한 검증된 인재들이 등용되는 풍토가 조성되어야.. 특히 지방선거는 정당공천제도가 사라져야..  정치에 대해서 환멸을 느낀다는 국민이 많은데도 관심도 어떠한 뉴스보다 높…
가람기자 12-28
412
↑분산되어있는 홈페이지들을 한곳으로 모아 집중화차원에서 효율을 높이고자 했던 계획들 같은데, 현실은 기존의 가치를 다 없애버리는 우를 범해 버린 현실이 아닌가! (그토록 말렸건만....)남원관광........... …
가람기자 12-07
411
남원시의 행정 혁신을 위한 친절의 범주는 무엇일까! 남원시는 공무원 100인 원탁회의를 개최하고 일하는 방식 변화를 통해 시민 서비스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나섰다. 지난 8일 이를 위한 원탁회의가 남원예촌 …
가람기자 11-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