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8월 18일 1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403건, 최근 2 건
   

왜! 제때 제때, 관리가 안 될까요....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08-07 (수) 15:38 조회 : 68



춘향묘 제초작업 실시....

왜! 제때 제때, 관리가 안 될까요....


춘향묘가 제때, 제때 관리가 안 된다는 비아냥을 사고 있다. 지난 8월 2일부터 3일간 치워지는 광한루 600주년 행사기간에도 춘향묘는 제조작업도 되지 않아 행사진행에도 차질을 가져왔다며, 시민들의 비난이 거세기만 하다. 

본보는 지난해에 이어 금년도에도 시민들의 제보로 어제인 8월 6일 춘향묘의 제초작업을 마무리 하였다. 지난해 관광철을 맞이하여 춘향묘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물론, 시민들의 비난이 빗발쳤었다. 

지난해 시민들의 제보에 의해서 춘향묘제초작업 자원봉사자들을 모집공고하고 남원시자원봉사센터의 협조를 받아 자원봉사자들과 제초작업 전문가들을 통하여 제초작업을 마무리 하였었다.

우리고장은 곳곳의 얽혀진 부분들이 풀려야 된다. 
난 개인적으로 행정력이 통합능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생각을 한다.
그리고 형평성의 문제나 지역과의 연계하는 소통에 먼저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

왜 소통실이 있는가 소통실의 진정한 역할이 무엇인가를 묻고 싶다. 
사실 소통이 잘되었다면 마을 주민들의 불만이 적었을 것이며, 소통을 원하는 체널이 필요 없었을 것이다. 

난 개인적으로 의미 없는 소통실이 아닌 진정한 소통실로 민간체제와 행정체계가 공존하는 소통실이며, 소통력이 되었으면 한다. 시민과 행정의 갈등을 해소하여 지역사회가 잘 나아가도록 하는 능력 발휘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실 2019-08-08 (목) 15:24
행정이 적극적으로 대처를 한다면 시민과 소통이 잘 될것이다. 행정이 관료적이고 수동적이다 보니 협치나 소통이 안된다. 결과는 뻔하다. 효과가 없는 것이다. 돈을 쓰지만, 가치창출이 안되는 원인이다. 그걸 모르는 것이 행정이니 더 문제가 아닌가...! 행정이 바람직하게 해본적이 없으니 모르는 것이고, 안되는 것이며, 알리가 없음이다.
댓글주소
   

총 게시물 403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03
광한루각 해체작업 문제는 없이 되었는가!광한루각이 최근 공개되면서 관심있는 의견들이 나오네요....지난번 광한루각을 수리하면서 해체작업을 했는데, 그에 따르는 민원이 많이 있네요..... 요즘 광한루각이 공개…
편집실 12:13
402
소년의 힘, 나라의 힘.....무엇을 위한 남원시청소년수련관인가?시설이 중요한것인가? 그럼 운영은 어떤가? 라는 차원에서 검토가 필요 할 때....라는 의문의 소리가 나오고 있다. 남원시청소년수련관이 지난해 9월…
편집실 12:05
401
오늘은 칠월칠석으로 의미있는 날이죠.... 견우라는 목동의 신과 직녀라는 베짜는 신이 오작교에서 만나는 날이기 때문이죠... 칠석은 전통사회에서는 지역마다 다양한 풍습이 있었습니다. 우리고장에서…
시스템관리자 08-07
400
춘향묘 제초작업 실시....왜! 제때 제때, 관리가 안 될까요....춘향묘가 제때, 제때 관리가 안 된다는 비아냥을 사고 있다. 지난 8월 2일부터 3일간 치워지는 광한루 600주년 행사기간에도 춘향묘는 제조작업도 되지…
편집실 08-07
399
남원의 하절기 광한루원과 기타 지역에서 진행되는 각종 프로그램들 어디가서 봐야 세부적인 일정과 진행내용을 알 수가 있나요.... ??광한루원 직원들에게 물으니 공연에 와야 배부해 드린다고 하던…
가람기자 07-01
398
참 곳곳에 투자를 하는데, 그 효과를 기대한다는 것 자체에 이해하기가 난해하다. 뭔가를 너무나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어줍잖은 투자들 좀 안하는 것이 남원발전을 꾀하는 길이라는 생각을 해 본다. 내 …
가람기자 06-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