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4월 20일 06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392건, 최근 1 건
   

윗물이 맑고, 권한이 나눠지면 청렴의 길이다.

글쓴이 : 가람기자 날짜 : 2018-11-28 (수) 08:59 조회 : 105


윗물이 맑고, 권한이 나눠지면 청렴의 길이다.


요즘 공직사회에서 혹은 정치권에서 청렴을 강조한다.
계속되게 청렴이 강조되는데도 그 청렴이란 말이 사라지지 않는 까닭은 무엇인가?
어제는 우리시에 이두자검(以豆自檢)이란 사자성어를 내걸고 청렴다짐을 하는 현판식을 가졌다고 한다.

이에 이르러 한해가 서서히 저물어 가는 11월도 끝에서 아침을 열며 청렴을 생각해본다.

우리말에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라는 말이 있다. 다시 말하면 막강한 힘을 가진 공직사회에서의 청렴 또한 '윗물이 맑으면 아랫물도 맑다'하겠다.


과연 청렴이란 무엇인가? 청렴에 대해서 사전적 의미를 알아보자. "성품과 행실이 높고 맑으며, 탐욕이 없음."이라고 말한다.


공직자의 힘은 막강한 만큼, 많은 남원시민들은 공직사회에 대해서 피해의식을 갖고 산다. 나 또한 남들보다 더 큰 피해의식을 갖고 살고 있다.

그 만큼 공직자의 권한이 크다는 것을 의미하며, 그 만큼 공직사회의 막강한 능력이 요구된다 하겠다. 


문제는 공직사회가 수직적인 공무형태와 이를 총괄하는 마인드나 능력에 따라서 지역사회의 발전이나 주민들의 경쟁력에 미치는 영향 등 지역주민들에게 미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공직사회의 능력에 따라서 지역의 가치인 삶의 질이나 경제적인 가치가 달라진다는 것이다. 공직사회란 수직적인 조직사회로서 지도자나 윗사람들의 마인드나 자세에 따라서 그 척도는 달라지며, 지역주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기준이 되고 있다.


난 먼저 공직사회는 각자가 갖는 권한이상의 권위와 능력이라는 차원에서 공직자들이 다 막강한 힘을 갖는 것은 아니며, 그 막강한 힘이 편중되기 때문에 청렴이란 말이 나온다고 본다. 공무를 하면서 청렴이냐 아니냐란 말이 사실상 어색하기 때문이다.

수직적인 조직사회에서 청렴이란 말자체가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을 갖기 때문이다. 청렴은 공직자 전체의 모습 이라기 보다는 권한자들 만이 해당되는 것이 아닌가 한다. 관리감독을 하는 선에서 보면 충분히 판단이 되는 사항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결재를 하면서 그 업무 파악을 못한다는 것은 이해 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해서 다산선생은 “모든 아랫사람을 통솔하는 방법은 위신(威信), 즉 위엄과 신뢰뿐이다(馭衆之道 威信而已). 위엄은 청렴에서 나오고 믿음은 성실함에서 나오니 성실함과 청렴함이 있어야만 뭇사람들을 복종시킬 수 있다.” 는 말처럼 윗물이 맑고 위엄과 믿음이 있으면 곧 위아랫물 모두가 맑아 진다 할 것이다.

공직자에 대한 신뢰와 성실함이 곧 지역발전의 초석이며, 지역 경쟁력이 아니던가! 


   

총 게시물 392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92
혁신에 앞장선다는데,어떻게 라는 차원에서.... 보도문: http://www.namwon4u.com/mw-builder/bbs/board.php?bo_table=B01&wr_id=7843   “남원시는(시장 이환주) 일 잘하는 공직문화 변화…
시스템관리자 04-19
391
-춘향제 운영계획을 들으며 요즘 남원시의 마케팅 행정을 간추려본다-섶이 아닌 삽다리로 표현해야...부서간 사업간 언바란스, 남원의 현실이 이렇다.   매년 반복되었던 이야기가 금년에 또다시 반복된…
시스템관리자 04-05
390
민원있자, 대충 시설교체로 소음및 위험까지 따라... 용담마을 마을 안길의 하수도 덮개(주철소재)가 한달여전 냄새방지용 철판덮개로 교체된후 주민들은 소음피해 및 주민들의 안전을 크게 위…
시스템관리자 04-04
389
↑위 감나무는 경재 하연(세종조 영의정)선생이은 630여년전 유년시절에 심었다는 감나무라고 합니다.하연선생의 우리고장과도 관련이 있어서 구례산동의 운흥정의 맞은편에 용견비각이 전해지고 있으며, …
시스템관리자 03-30
388
.
시스템관리자 03-28
387
[구룡계곡과 주변을 연계한 관광 자원화 필요....] 신년이 되어선지 이런 저런 문의가 자주 들어온다.대부분이 지역의 자원을 활용해서 희망을 찾고자 함이다.왤까?이러한 차원에서 오래전부터 정…
편집실 01-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