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3월 20일 05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387건, 최근 0 건
   

도시재생 사업, 시민들의 괜한 걱정인가!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8-03-21 (수) 23:29 조회 : 187


우리말에 걱정이 태산이라는 말이 있다. 아마 걱정이 너무 과하다는 뜻일 것이다.

남원도 구도심 활성화
(도시재생)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그런데, 시민들은 기대보다 걱정이 넘친다.

왤까!
이미 의회에서도 한의원의 염려가 되어선지 5분발언을 통해서 지역의 역사문화적 자원을 살리고 주민 만족을 높이는 방향으로 추진해야...“한다고 강조를 하였다. ”대구광역시 중구는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단순히 물리적인 재정비와 행정 중심의 개발이 아닌 지역의 특성과 문화를 살리고, 주민들의 애정과 관심이 더해졌기에 사업이 성공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하였다. 또한 도시재생사업은 단순히 노후화된 건축물과 시설 정비에 국한해서는 안되며, 주민들의 합의와 소통 없이는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현상은 행정이 신뢰를 할 수가 없어서일 것이다. 그간 유사한 사업이 계속 추진되었지만, 어디에도 성공적이거나 효과가 있었다고 볼수가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집값만 올려 놓았다거나 국민의 혈세만 낭비했다는 분위기다 그돈을 다른 방도로 썼으면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벌써 이런 분위기가 되어선 진정한 지역주민들의 참여나 또한 성과있는 도시재생사업이 어렵다 할 것이다. 지역민들의 참여와 협조가 가장 필요한 도시재생사업, 공동체 사업의 목표라 할수 있기 때문이다.

좀더 소통하는 분위기를 만들고, 주민들의 참여와 이해를 구하는 노력이 더 필요할듯 하다. 그리고 보다 창의적인 사업에 대한 고민이 필요치 않는가 한다.


편집실 2018-04-22 (일) 23:43
창의성 발휘를 할수가 있나요... 설혹 한다해도 서면으로 그 내용을 파악할 수가 있나요...
겨우 흉내나 내는 수준에서 멈추기 때문에 가치나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죠....
댓글주소
   

총 게시물 38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87
[구룡계곡과 주변을 연계한 관광 자원화 필요....] 신년이 되어선지 이런 저런 문의가 자주 들어온다.대부분이 지역의 자원을 활용해서 희망을 찾고자 함이다.왤까?이러한 차원에서 오래전부터 정…
편집실 01-12
386
각종 민원 및 공공사업 신규및 변경사항 신속한 안내 필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세심한 배려가 필요할 때입니다.신년이 되면서 민원업무나 혹은 공공의 사업들이 변경 및 변화가 있을 때입니다. 행…
시스템관리자 01-04
385
2018년을 보내며, 새해에 바라는 희망!우리 남원시의 발전을 위해서 자치시대 분권시대를 보다 발전시키기 위해선 청내의 사업부서나 기획업무를 하는 부서들은 팀제화와 능력제 운영을 하였으면 한다. 사실 지방자…
가람기자 12-30
384
간판만 걸린 대표문화도시 무엇을 얻고자 하는가! 남원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예비도시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문화도시는 지역별 특색있는 문화자원을…
시스템관리자 12-27
383
윗물이 맑고, 권한이 나눠지면 청렴의 길이다. 요즘 공직사회에서 혹은 정치권에서 청렴을 강조한다. 계속되게 청렴이 강조되는데도 그 청렴이란 말이 사라지지 않는 까닭은 무엇인가? 어제는 우리시에 이두자검(以…
가람기자 11-28
382
궁색한 변명....조명군 전사자가 3,735명이란 말인가!양민학살은 (왜) 빠졌을까?문제는 그림과 같은 내용의 보도(문)를 하고서도 그 문제점에 대해선 전혀 인식을 못하는 수준인데도 우리의 남원의 문화창달을 위한 …
편집실 10-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