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10월 17일 2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354건, 최근 1 건
   

우리는 지금 영웅적 지도자가 필요하다.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9-10 (일) 23:07 조회 : 53


 지방자치시대에 이르면서 남원은 동맥경화 쯤 걸린 듯합니다.
동맥경화는 인체에 어떠한 상태를 만들어 갈지 모르는 상태입니다. 곧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중증의 상태입니다.

예로부터 남원은 남방의 근원이 되는 문물이 풍부하고, 살기가 여유로운 풍요로운 고장이었습니다.

남원은 지리산과 섬진강이 있으며, 요천이 남원의 시가지를 가로지르면서 주위에 넒은 농지가 조성되어 있어 삶이 여유롭고, 인심이 후하며, 선비들이 많고, 풍류가 넘치는 고장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사회가 전통사회가 무너지고 산업사회화 되고 자본주의화의 물결 속에 풀뿌리민주주의인 지방자치화 시대에 이르면서 그 상황은 너무나 달라져 버렸습니다.

시대에 맞는 새로운 개념의 방향전환이 요구되는데도 변화의 시도에서는 때를 놓치고 말았습니다. 문제는 우리의 정치적 지도자들의 무능과 의지, 그리고 우리나라의 편협된 정치관이 지역갈등을 조장하고, 정치적 패거리를 통한 선동으로 주민의 선택권은 사라져 버리는 현상에 이르렀습니다.

정치는 혼란하고 선거는 혼탁하였고, 지역간 정치적 갈등은 호남당이라는 정치적 이데올로기 속에 주민이 지도자를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정당이 지도자를 택하는 기이한 현상 속에서 우리는 가장 좋은 자산과 환경을 갖추고서도 이에 대한 활용능력을 갖추지 못한 썩다리 정치 지도자의 양산으로 전국에서 최고로 퇴락한 대표적인 도시, 지역경쟁력이 없는 낙후도시, 재정자립도 꼴찌인 도시로서 교과서를 쓰고 있습니다.  

인구는 급감과 신속한 노령화 현상 속에 이제는 지역을 이끌어 갈 인력이나 인재마저 부족한 현상에 이르러있어 현대사회에서 지탱해갈 능력마저 상실해가는 기이한 현실이 이제, 희망이 없는 패배의식 속에서 회복마저 어려운 실정에 이르렀습니다.

무능한 정치지도자들....
우리의 무능한 위정자들은 여기에 더욱 가속화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점입니다. 곳곳에 시민들의 일자리나 자립할 수 있는 정책들로 지역경쟁력을 확보하는 정책을 펼쳐야 함에도 오히려 천문학적인 혈세를 쓰면서 곳곳에 애물단지시설만을 조성하고 있으면서 그 운영계획마저 수립하지 못하고 실정에서 그 투자시설들을 방치하거나 기업들에게 혹은 특정한 곳에 운영을 위탁하고 그 운영경비 마저 지원하는 기가 막힌 현실에 이르러 있습니다.

이러한 무리와 최악의 정책들을 펼치면서 왜 이렇게 오직 시설투자들만을 고집하고 있을까요?
주민들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곳곳에 시설투자를 하여 왜 시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있을까요? 그것도 시민이 선출한 위정자들이....

과연 누구를 위해서 일까요..?

이제 남원이 필요한 것은 시대적 영웅이 필요한 것입니다.
기존의 정치인사들로선 전혀 해결능력이 없습니다. 이미 그들의 능력은 시대와는 맞지 않으며, 이미 지역에서는 무익하다는 것을 알았을 것입니다.

이제 우리가 필요한 지도자는 전면적 능력과 지도력, 그리고 도덕성을 갖춘 보다 현대적 감각의 영웅적 지도자가 필요할 때입니다. 이제 무식한 정치인의 선택은 남원을 곧 패망의 길로 가게 할 뿐입니다.

시대적 지도자는 행정력을 능가하는 지혜와 시대적 감각을 갖춘 출중한 인재들이 요구되는 시대입니다.

이제 남원이 살아가는 길은 오직 바른 지도자 영웅적 지도자가 필요할 때입니다. 특히 무식한 정치인은 쳐다도 보아서는 안 됩니다.


   

총 게시물 354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54
附和雷同 (뇌화부동) 무능한 정치인들을 퇴출하자. 뇌화부동은 附 붙을 부, 和 화할 화, 雷 우레 뇌(뢰), 同 한가지 동 이란 사자성어로 “우레 소리에 맞춰 함께한다는 뜻으로, 자신(自身)의 뚜렷한 소신 없이 그…
시스템관리자 12:45
353
진정 고민하고, 공부하는 행정이 되길 기대해 봅니다. 우리사회가 지역과 주위를 위하여 즐거운 마음으로 봉사할 수 있는 환경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지역사회를 이끌어가는 행정이 지역발전에 우선해야 함에도 편…
편집실 10-11
352
터미널로 가지말고 易으로 가자! 안되면 바꾸어서 해야죠....남원이 안된다 안된다 할것이 아니라 조금만 생각해 보면 우리가 해야 할일이 무엇인가? 하는 답이 나옵니다. 요즘 스마트시대라고 하면서 우리동네에 사…
편집실 10-03
351
삼의당 김씨가 본 ‘가을 달...’ 예로부터 가을은 풍요와 함께 다양한 문화를 형성하였습니다. 여름내 땀 흘린 농부들이 수확을 하기 때문이죠.. 가을이면 아무래도 풍성함과 즐거움이 함께 했을 겁니다. 또한 추…
편집실 09-27
350
요천 둔치의 꽃밭 조성은 왜 했을까!     -꽃 공원인가! 꽃 농장인가? 첫째, 요천수의 분위기를 사람 중심적으로 개선해야... 요천수의 활용도를 높이는 것이 남원이 관광이니 경쟁력이니 하…
편집실 09-27
349
 지방자치시대에 이르면서 남원은 동맥경화 쯤 걸린 듯합니다. 동맥경화는 인체에 어떠한 상태를 만들어 갈지 모르는 상태입니다. 곧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중증의 상태입니다. 예로부터 남원은 남방의 …
편집실 09-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