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1년 09월 22일 2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417건, 최근 0 건
 

【 기문가야에 대한 입장문 】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1-09-07 (화) 11:14 조회 : 326

【 기문가야에 대한 입장문 】

                                    

기문가야문화선양회


 남원의 유곡리 두락리 고분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기 위하여 올해 초에 서류제출이 완료되었고, 8월 11일(수)부터 예비실사를 다녀갔다. 이제 2022년 7월 유네스코에 등재되어 자랑스런 남원의 유산으로 등재하고 관리되는 일만 남았다.

 그런데, 최근 일부 시민단체들이 고대 일본식민지 명칭 “기문가야”를 유네스코 등재하는 설명문에 추가하면 안된다고 주장하며 시청을 항의 방문하고, 시내 전역에 현수막을 걸고 집회를 개최하면서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있어 기문가야문화선양회의 입장을 정리해 본다.


 가장 첨예한 문제는 기문국의 위치가 남원인가 이다.

 기문은 "삼국사기", "양직공도", "한원", "일본서기" 등 동아시아 삼국의 사서에 모두 기록된 국가였고 국내 유네스코 등재 전문위원들이 남원이라고 인정한 것이다.

  국제적으로 널리 알려진 존재였다. 그래서 백제도, 신라도, 왜도 교류하고 싶은 국가였다. 이는 기록하는 자들의 시각으로 본 것이다.

 일부 시민사회단체는 “巳文” “巴汶” “奇物”이라는 문자를 조작했다고 주장하지만, 문화재 전문학자들이 한자 자격시험 5급 수준만 돼도 아는 글자를 조작할 전문위원이 어디 있겠는가?

 한자를 “己汶”으로 조작했으니 식민사학자라고 실명을 거론하다가는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할 수도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20세기 유명한 영국의 역사학자 E H 카는 ‘역사란 무엇인가?’ 라는 질문에 ‘역사가와 역사 사실의 지속적인 상호작용이며 현재와 과거의 끊임없는 대화이다’라고 설파했다. 역사해석은 보는 이의 관점에 따라 변한다. 일반시민은 역사 전문가의 지식을 소비할 뿐이고 맘에 내키지 않으면 외면하면 된다.


 다음으로 우리 남원 시민들이 기문가야를 인정하기 어려우면 어떤 절차가 필요한지 알아보자.

  남원시청을 찾아가 시위하고, 확성기 볼륨을 높여 항의하는 것은 자유다. 시장은 집회 자체를 막을 수가 없겠으나 번지수가 잘못됐다.

 남원시장은 기문국이라 정하지도 않았을 뿐만 아니라 맘대로 고칠 수가 없다. 유네스코 등재추진단도 등재 실무만 할뿐 권한 없기는 매 한가지고, 우리 선양회도 민간봉사단체라 또한 같다. 혹자는 가야 예산 1조2천억 원을 들먹이며 선양회도 예산을 받아서 사용하는 단체가 아닌가 의혹을 품고 있는데, 천만의 말씀이고 그 시선을 거두길 부탁한다. 


  결론은 남원시는 문화재청에서 정한 것을 집행하고 대리 관리할 뿐이고, 우리 기문가야문화선양회도 봉사를 목적으로 설립하였고, 문화재청에서 ‘남원가야’ (또는 운봉가야 주장)라 정하면 법인의 명칭을 바꿀준비가 되어있다.

 잘 알겠지만, 행정(시장)은 법률이 정한 것을 예산으로 집행하고, 정치(의회)는 없는 길을 만드는 일을 한다.

 우리 남원지역에서 정치분야를 담당하는 분들은 시민들 끼리 낯 붉히고 드잡이 하는 일이 없게 시민들 의견을 받들어 중앙정부에 개선을 요청하고, 자랑스런 가야문화가 꽃피울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바란다.


  사족으로 우리나라 역사서에는 없고 「일본서기」에만 기술된 내용 으로 우리가 배우고 있는 사실 몇 가지를 알려 드리며 글을 맺는다.

  먼저 아직기와 왕인박사가 일본에 한문과 논어, 천자문을 전했다는 것과 또 하나는 승려 담징이 종이 먹 등 제조기술을 전했고, 고구려 승려 혜자는 쇼토쿠 태자의 스승이 되었다는 내용이다.

일본서기를 우리 역사에 맞게 고쳐 써야 하는지, 우리 역사교과서에서 빼야하는지 선택은 우리나라 국민들 몫이다.


 

총 게시물 1,41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417
【 기문가야에 대한 입장문 】                            &nbs…
편집실 09-07
1416
코로나 시대, 상생하는 집회시위 문화를 만들자남원경찰서 경사 이 창 현 지난 몇 년 동안 집회시위 현장에서 우리 시민이 보여준 성숙한 시민의식은 평화적인 집회시위 문화가 정착되어 있음을 …
편집실 08-30
1415
[논평]윤희숙 의원, 의원직 사퇴 바람직하지 않아국민에 대해 책임있는 자세도 아니고, 예의도 아냐국회의원 이 용 호(전북 남원·임실·순창) 윤희숙 의원이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
편집실 08-25
1414
선거법 무죄 확정. 정의가 이겼습니다!검찰은 권력의 하수인이 돼서는 안 되며, 이런 차원에서 개혁돼야 한다.저는 오늘 공직선거법 위반과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 1심 무죄·2심 무죄에 이어 최종적으로 대법원 3심…
편집실 08-19
1413
[성 명 서]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반대한다!언론에 징벌적 손해배상을 걸겠다니, 언론이 가습기살균제라도 되나?기자 출신 국회의원이어서가 아니라, 민주당이 추진하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은 민주주의의 필요조건인 언…
편집실 08-17
1412
원문을 찾아보면 될건데, 남원시는 왜 그리 억지를 쓰시는지..... 학자란 명칭을 그런 때 쓰는 것인 줄 이제야 알았습니다.   사실 왜 그렇게 기문이라는 주장을 하는지, 그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무…
편집실 08-14
1411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첫 걸음‘소득자료 제출주기 단축’  안녕하십니까? 남원세무서장 김상구입니다. 코로나19로 지친 우리 국민들을 앞으로도 닥칠 수 있는 다양한 사회적 위험으로부터 보호…
편집실 08-08
1410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예방 남원경찰서가 책임집니다.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장 경감 박노근보이스 피싱으로 국민적인 피해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수법도 나날이 진화하고 있습니다경찰, 검찰, 국세청 금융감독원 등 …
편집실 08-05
1409
코로나 시대, 상생하는 집회시위 문화를 만들자 지난 몇 년 동안 집회시위 현장에서 우리 시민이 보여준 성숙한 시민의식은 평화적인 집회시위 문화가 정착되어 있음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최근 1년이 넘…
편집실 07-29
1408
자크를 닫으셨남...어제 22일 의회가 폐회 했죠...내일이  유두(음 6.15)인가요? 유두는 불편했던 이웃과 함께 웃는 화해하는 날이죠...요즘 회기인데도 의원님들께서 입에 자크를 잠근 것은 아니냐는 말들이 …
편집실 07-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