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1년 04월 11일 0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400건, 최근 0 건
   

무단횡단, 황천길로 가는 지름길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1-02-24 (수) 13:44 조회 : 171


무단횡단, 황천길로 가는 지름길


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



우리나라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매년 감소하는 추세지만,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여전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그 근거로 19년도 경찰청 통계를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보행 중 사망자는 515명으로 전년 동기 612명에 비해 15.8% 감소하였으나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의 35.3%를 차지하여 가장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특히, 횡단보도 외 지역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가 157명으로, 보행 중 사망자의 30.5%를 차지하여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고비율 역시 굉장히 높은 점을 알 수 있다.


무단횡단이란 보행자가 횡단보도의 교통신호를 지키지 않거나, 횡단보도가 아닌 도로를 보행하는 것을 말한다. 이와 같은 행위는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에게 예측할 수 없는 끔찍한 사고를 발생시키며 소중한 가족들에게도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남긴다.


보행자 교통사고는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무단횡단을 하지 않더라도 다음과 같은 보행자 안전수칙을 평소에도 준수해야 한다.


첫 째, 횡단보도를 횡단 시 녹색불로 바뀌었어도 좌우를 살핀 후 건너야 한다.


둘 째, 횡단보도의 녹색 불 점등시간이 조금 남아있다고 해서 횡단보도에 무리하게 뛰어들지 않아야 하고,


셋 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보행 중 스마트폰을 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무단횡단을 하지 않아야 한다.’는 보행자의 의식개선이다. 보행자의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우리는 각종 뉴스나 신문기사 등을 통해 매번 접하고 있지만, 막상 자신들의 무단횡단 행위에 대해서는 관대한 의식을 가지고 있다.


조금 더 빨리, 조금 더 편하게 도착지에 가고자 했던 그 순간의 판단이 도착지가 아닌 황천길로 가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는 점을 항상 기억하도록 하자.



                       



   

총 게시물 1,40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400
테러의 표적, 영원한 안전지대는 없다-경비작전계 경위 김일훈-테러란 특정목적을 가진 개인 또는 단체가 살인, 납치, 유괴, 저격, 약탈 등 다양한 방법의 폭력을 행사하여 사회적 공포상태를 일으키는 행위 등을 말…
편집실 03-29
1399
[논평]청년세대의 절망 … 미안하고 또 미안합니다-故김성훈 님의 명복을 빌며故김성훈 청년의 명복을 빕니다. 며칠 전 잠수교 노란 포스트잇 사연을 보고 가슴 졸이다, 지난 새벽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고 밤새 뒤척…
편집실 03-26
1398
개정된 소음 기준으로 집회는 자유롭게! 국민은 평온하게!남원경찰서 경비작전계 경사 이창현작년 12월 2일에 집시법의 집회·시위 소음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의 시행령이 개정되어 시행되었다. 개정된 주요 내…
편집실 03-05
1397
어린이가 보이면 일단 멈춤!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코로나 19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상황에서도 여전히 개학철이 다가왔다. 개학기를 맞아 어린이들이 통학하기 시작하면 어린이 교통사고 위…
편집실 03-02
1396
무단횡단, 황천길로 가는 지름길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우리나라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매년 감소하는 추세지만,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여전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그 근거로 19년도 경찰청 통…
편집실 02-24
1395
코로나19 극복과 집회시위 보장, 모두의 노력 필요남원경찰서 경비계 경사 이창현 지금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고통을 받고 있으며, 극복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우리도 5인 이상 집합 금지 등의 방역 …
편집실 02-22
1394
트래픽 브레이크, 들어는 보셨나요   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경찰차가 지그재그로 운행하다니?” 경찰차가 경광등, 비상등, 사이렌을 울리면서 가는 모습은 봤지만 차선 위를 지그…
편집실 02-16
1393
이륜차, 안전을 배달해주세요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아니, 인도에 웬 오토바이가?!” 길을 가던 보행자들이 한번쯤은 도로는 물론 인도 위까지 마치 도로인 양 속도를 내며 인도를 넘나드는 …
편집실 02-11
1392
코로나19 극복과 집회시위 보장, 모두의 노력 필요남원경찰서 경비계 경사 이창현 지금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고통을 받고 있으며, 극복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우리도 5인 이상 집합 금지 등의 방역 …
편집실 02-11
1391
코로나19 극복과 집회시위 보장, 모두의 노력 필요남원경찰서 경비과 경사 이 창 현지금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고통을 받고 있으며, 극복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우리도 5인 이상 집합 금지 등의 방역 …
편집실 01-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