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11월 25일 13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387건, 최근 1 건
   

제58주년 소방의 날을 맞이하며..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0-11-09 (월) 10:34 조회 : 56

제58주년 소방의 날을 맞이하며..


남원소방서장 김광수



  가을의 끝자락에 놓여있는 11월은 아침저녁 큰 일교차로 제법 쌀쌀한 기운이 느껴져 겨울도 그리 멀리 않은 것 같은 계절이 되었다.

  매년 11월은 소방관에게 특별하다.  ‘불조심 강조의 달’ 이고, 11월 9일은 ‘119’ 전화 한통에 출동하여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하기 위해 일하고 있는 소방공무원들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는 ‘소방의 날’로 지정되어 있어 여러모로 의미가 많은 달이기 때문이다.


  특히, 동절기에는 화기류 사용으로 화재 발생 빈도가 많아  전국의 소방관서에서는 11월 한 달 동안 겨울철 소방안전대책을 마련해 화재예방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대대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화재예방 분위기 조성을 위해 공공청사 및 다중이용시설에 ‘작은 불은 대비부터, 큰불에는 대피먼저’ 와 같은 불조심 인식 개선을 위한 현수막을 게시할 계획이고, 어린이 불조심 포스터 그리기 공모전 및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소방안전표어 및 홍보영상 등 옥외전광판 송출, 다중밀집장소 화재예방을 위한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취약계층 찾아가는 소방안전교육을 실시해 홍보할 계획이며, 청소년 119안전뉴스 영상물 경진대회, 전 시민 주택용 소방시설 갖기 운동 등을 통해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추진할 예정이다.


  화재예방은 어렵지 않다. 모든 시민의 관심과 실천만 있다면 그 무엇보다 쉬운 일이 화재예방이다.


  화목보일러 사용 시 주변에 화기 가연물을 정리하는 일이나 소화기를 배치하는 일, 전열기구 사용 시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을 자제하는 일, 가스밸브 누설을 점검하는 일 등 스치듯 지나가는 일상에서 한 번만 눈여겨보고 움직이면 예방버튼을 눌러 놓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특히 화재 발생 시 사망 비율이 높은 주택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가  필수이자 의무라고 할 수 있다. 소화기와 감지기는 화재 발생 초기에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도구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생활 필수용품인 소화기는 화재 초기 소방차의 역할을 하며,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별다른 전기배선이나 시설 없이 천장이나 벽에 손쉽게 부착할 수 있는 지름 10㎝ 정도의 기구로 스스로 화재를 감지해서 경보를 울려 대피하게 해주는 생명지킴이 이다. 개당 1만원 남짓 하며 인터넷 매장, 대형마트, 가까운 소방기구 판매점에서 쉽게 살 수 있으니 꼭 구입해서 잘 보이는 곳에 놓아두길 바란다.


  우리는 화재가 ‘나와 가족’의 일이 되기 전까지는 먼 남의 일처럼 생각하게 된다. 하지만 화재가 내 일로 발생하게 되면 그때야 비로소 뒤늦은 후회를 하게 되며 엎질러진 물을 다시 담을 수 없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유달리 추위가 느껴지는 요즘, 독한 감기예방을 막기 위해 예방접종을 맞는 것처럼 화재예방을 위해서도 소화기와 감지기를 준비해 올 가을, 겨울은 무사히 지나가기를 기원해본다.


   

총 게시물 1,387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387
청소년활동은 지도 계도라기 보다는 보다 창의적인 활동을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남원시의회의 행정사무감사를 보면서....)교육, 체육, 성폭력, 아동푹력, 특히 청소년시기의 질풍노도 등등의 용어들이 나온…
편집실 08:59
1386
호박도 이 정도 되니 상품이죠... - 가 람 -남원포유 편집실장
편집실 11-09
1385
제58주년 소방의 날을 맞이하며..남원소방서장 김광수  가을의 끝자락에 놓여있는 11월은 아침저녁 큰 일교차로 제법 쌀쌀한 기운이 느껴져 겨울도 그리 멀리 않은 것 같은 계절이 되었다.  매년 11…
편집실 11-09
1384
지문사전등록제로 소중한 가족을 지켜요!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경장 김주신이지구대에서 근무를 하다 보면 길 잃은 치매 환자나 어린이를 보호하고 있다는 신고가 종종 들어온다.이런 경우 대상자의 지문이 경찰 내…
편집실 10-29
1383
테러로부터 안전지대는 없다남원서 경비과 경위 김일순최근 테러의 양상은 과거 국가기관이나 특정인을 대상으로 하는 하드 타겟에서 2001년 911테러를 기점으로 불특정 다수를 노려 공포를 극대화하는 소프트 …
편집실 10-28
1382
보이스피싱, 예방이 최선!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경장 김주신이지구대에서 근무를 하다보면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어 신고를 하는 경우를 자주 본다.‘보이스피싱’은 주로 금융 기관이나 유명 전자 상거래 업…
편집실 10-28
1381
소음 기준 강화, 집회는 자유롭게 국민은 평온하게남원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사 이 창 현최근 집시법의 집회·시위 소음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의 시행령 일부 개정이 있었다. 개정되는 시행령의 주요 내용은…
편집실 10-26
1380
지문사전등록제로 소중한 가족을 지켜요!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경장 김주신이근무를 하다 보면 길 잃은 치매 환자나 어린이를 보호하고 있다는 신고가 종종 들어온다.이런 경우 대상자의 지문이 경찰 내부시…
편집실 10-26
1379
도로 위의 위험, ‘스텔스 보행자’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경장 김주신이스텔스 보행자는 상대의 레이더, 적외선 탐지기, 음향 탐지기 및 육안에 의한 탐지까지를 포함하는 모든 탐지 기능에 대응하는 …
편집실 10-22
1378
방향지시등은 선진교통문화의 밑거름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교통법규위반 공익신고 업무를 담당한지 어느덧 8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다.그간 수많은 운전자들의 블랙박스를 통해 제보되어 처리했…
편집실 10-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