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02월 20일 1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74건, 최근 1 건
   

예가람길과 주변의 투자사업들... 도시재생인가! 파괴인가..!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12-14 (토) 00:47 조회 : 148



오늘도 회의를 마치고 여러사람이 식사를 하러갑니다. 식당골목에 있는 무슨 사무소냐 맨날 봐도 어지간해야 관심을 갖는데, 벽에 철망을 해놓고 열쇠들이 주렁주렁 달렸네요... 나름 고민을 해서 한 설치물이겠지만....


각각의 사람들의 한마디 한마디가 참 귀를 따갑게 합니다. 광한루 앞에 있어야 할 설치물이 여기 있다는 말부터.. 돈이 쓸데가 없다느니 등등..


 하튼 그쪽 골목들 하는 사업들에 대해선 시민들이 맘에 안드나 봅니다. 나부터도 자주 다니는 곳이지만, 괜히 짜증이 나는 정도인걸 보면 좋은 인식은 아니니....


하튼 주위 사람들의 한마디 한마디가 안타깝다는 생각입니다. 특히 예가람길의 분수니 뭐니 에서부터 골목의 설치물, 또한 무슨 사업장들인지 하는 곳들 역시 활성화를 하도록 쓸만한 시민단체들의 참여를 유도하거나 또한 시설물들의 활용방안이나 설치물들은 폐기를 시키고 원상복구를 해야 할듯합니다.


그리고 또 하나....

요즘 부럭으로 도로 바닥을 했네요... 아마 뽄을 낼려고 그러한듯 하죠... 용도나 목적이 무엇인지는 궁금합니다.


뭔가 특색을 주고자... 한듯한데...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로서의 역할로는 부적절한 듯하죠...

해서 입니다.

부럭이다 보니 고르지 않아 걷는데도 불편한데... 그 이유가 무엇일까요? 또한 보존상태도 한 5년이면 다 깨질것이라고들 하는데....


관계자들의 입장이 궁금합니다.

하튼 대부분의 남원시민들은 남원시의 행정이나 각종 사업에 참 불만이 많은 정도가 아니라 의혹덩어리 입니다.


내가 봐도 남원시가 하는 행위들은 효율이나 가치에 대해서는 이해하기가 난해할 뿐이죠.. 보통사람들로선 이해하기 어려운 행정들입니다.


사실 시작부터 현실성 없는 엉터리 같은 일을 왜할까하는 생각입니다.


오죽하면 남원시가 가장 잘하는 일을 시민과 함께....

아니면 가장 어렵고 안되는 일에 대해서 시민들 같으면 어떻게 하겠는가 하는 토론을 가져 보는 것도 좋을듯 합니다. 말도 안되는 쑈적인 면피나 핑계형 토론은 안하고요...

하튼 건의를 합니다. 효과, 관광, 가치,,, 등등에 대해서...면 더욱 좋겠죠...

아니면 현안 문제를 계실행계획을 수립해서 그 효과나 결과를 확인하는 방법도 좋겠고요...


나도 여러가지 지역사회에 시민들을 대상으로 이런 저런 사업들에 주도적으로 참여를 하지만, 정말 우리시 너무나 어처구니 없이 일을 한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없다고 생각하는 대표적인 사람입니다.


남원시장님..... 

이환주 시장님, 시민들과 남원시내를 한바뀌만 돌면서 시민의 소리 한번 들어 보세요... 곳곳의 사업장들이 어떻게 돌아 가는지....그리고 시민의 소리가 무엇인지....
시장님 옆에서 검불이라도 떨어지길 기대리는 좋은 소리만 짓는 사람들 말고요. 허긴 시장님이 싫은 소리를 참 듣기 싫어한다는 것은 잘 알지만.....


어제도 오늘도 시민들은 지역사회를 위한 활동을 하고자 합니다. 그것도 의식있고, 정말 뜻있는 사람들이.... 하지만, 남원시의 어디에서 헤매고 있을까요?


시대를 보고, 시민들의 눈높이를 바라보는 시선을 갖추길 기대합니다. 어제도 지역의 선생님들이 용성지 연구회를 갖고, 용성지 학습을 하도록 자료를 부탁하는 전화나 메일이 오지만, 그게 내역할인가 하는 생각에 안타까울 뿐이네요..

이제 애물단지 사업 좀 그만 합니다. 나중에 그 운영관리비 누가 대준답디까!


시스템관리자 2019-12-14 (토) 01:16
소비지행적 시책, 효과나 가치관없는 시책이 시민의 삶을 어렵게하고, 남원을 피폐하게 하고 있다.
댓글주소
시스템관리자 2019-12-14 (토) 11:08
남원이 왜 이렇게 되었을까....
그제 밤에도 식사를 하고 늦은시간도 아니고 밤 9시무렵에 시가지를 걸어서 집에 들어 오는데...
옛 본정통이라고 하는 거리가 거의 상가들의 불이 다 꺼져 있다. 각종 메이커 옷들이 즐비하게 걸린 상가들이....
세상이 이런 경우도 있나 싶다. 평소 밤에는 한적한 곳에서 산책이나 하는 정도여서 잘 몰랐더니 남원시의 형편이 이렇게 까지 나빠짐을 보면서 이 책임 소재를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다.
기본 적인 지역경제의 침체는 분명 남원시장 책임이 첫째이기 때문이다.
남원은 분명 최시장과 이시장의 균형된 행정과 뜯고 부수는 토목형 행정이 남원을 이렇게 피폐하게 만들었다 할수 있다.
공권력까지 투입해서 뭐좀 활성화 될려하면 방해나 하는 행정들을 했으니.... 말하자면 무지한 7~8십년대식 행정을 하고 있다.
댓글주소
시스템관리자 2019-12-14 (토) 18:28
사업갖지도 않고, 사업성도 없어서 결국 애물단지가 되는 사업들을 도나 국비와 매칭 사업이라고 넘어간다...
지금껏 남원시가 국비도 목록상 나오는 것들인데, 사업성은 전혀없는 계획들이나 구상들이 어디서 나오는가 모르겠다.. 남원시는 기본적으로 용역방법부터가 잘못하고 있다. 환경분석들을 보면 엉터리 같은 환경분석을 가지고 사업계획을 짜니 엉터리가 될수 밖에....
그게 남원시의 모순이고 이러한 한계를 벗어나지 못한게 의회다. 이러한 모순을 만드는 것이 시장이고...
댓글주소
   

총 게시물 1,274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74
[성명서]극소수 국회의원의 반대로 반복되는‘민생법안 발목잡기’행태!법안심사소위 의결에도‘표결 방식’적용해야- 공공의대법, 그 시급성에도 불구하고 극소수 의원의 반대로 통과되지 못해-‘반대’의 순수성마…
편집실 02-19
1273
조직력을 발휘 할 수 없는 소도시 영세상, 자영업자들은 누가 보호 할까! 소도시에 사는 자영업자들을 보면 참으로 딱하다는 생각을 한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가난한 계층이 되어 버렸고, 가장 소외 된 계층…
가람기자 02-19
1272
코로나 스미싱, 주의하자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주 승 흔히들 말하는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hing)의 합성어로 문자메시지에 있는 인터넷 주소 링크에 접속하면 스마트폰에 악성…
편집실 02-17
1271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평화적 집회시위 정착 집회의 자유는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권리이지만 질서유지 또는 공공복리를 위해 필요한 경우 이를 법률로써 제한할 수 있다. 이는 무제한으로 보장되는 것이…
시스템관리자 02-13
1270
[성명서] 전염병 대처할 감염내과 전문인력 ‘만성 부족’ 공공의대 하루 빨리 설립해야   - 감염내과 전문의, 질본내 고작 2명. 전국 13개 검역소엔 아예 없어- 2월 임시회에서 공공…
시스템관리자 01-29
1269
밤낮없이 울어대는 카톡~카톡~ 카톡 사용 안했더니 원망 쏟아져.... 얼마 전 휴대폰을 바꾸면서 카톡을 사용하지 않으려고, 아예 대부분의 서비스와 기능을 잠가버렸다. 이 카톡이 밤낮없이 카톡~ 카톡~하며 울어…
가람기자 12-29
1268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방탄소년단 한류(韓流)가 뜨면 한국어공부 열풍이 불어 한국어교원들이 바빠집니다.  2019년 12월 방탄소년단이 미국 소셜네트워크 텀블러, 구글, 유튜브, …
편집실 12-17
1267
      방탄소년단, 길 터 주어 고마워요!                     여기, 세종대왕 …
편집실 12-17
1266
사회경제발전을 위한 민/관 지역거버넌스 사업..남원포유 운영자 하 진 상몇일 전 알만한 지인이 필자의 페이스북에 기고한 글의 댓글에 지역거버넌스 사업을 하는 모임에 참여해 달라는 내용을 본적이 있다.요즘 우…
편집실 12-17
1265
오늘도 회의를 마치고 여러사람이 식사를 하러갑니다. 식당골목에 있는 무슨 사무소냐 맨날 봐도 어지간해야 관심을 갖는데, 벽에 철망을 해놓고 열쇠들이 주렁주렁 달렸네요... 나름 고민을 해서 한 설치물이겠…
편집실 12-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