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02월 20일 1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74건, 최근 1 건
   

차라리 기회균형선발 비율을 ‘40%’이상으로 늘려라!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12-05 (목) 09:56 조회 : 68


〔남원교육연구소 성명서〕



수능 위주의 정시 전형 ‘40%’이상?

차라리 기회균형선발 비율을 ‘40%’이상으로 늘려라!

지방 교육현실을 도외시한 어정쩡한 타협안,

교육부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에 반대한다.



 교육부의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은 지방의 학생과 교육을 도외시한 정책이다. 교육부의 방안 중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를 위한 ‘논술전형 폐지’, ‘지역균형 확대’, ‘자기소개서와 추천서 폐지’는 긍정적인 정책으로 상대적으로 낙후한 남원 지역의 학생과 학부모에게도 크게 환영받을 만한 정책이다. 경제적 형편이 넉넉하지 않은 지방 학생에게는 그림의 떡인 논술전형의 폐지는 당연한 귀착이고, 지역균형 선발을 법제화하겠다는 방향은 옳다. 지금까지의 지역균형 선발이 실제로 지방 교육에 기여해 왔는지 성찰이 필요하지만, 교육부가 제시한 10%라는 비율은 언 발에 오줌 누기 격으로 현재와 별반 차이가 없어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아무튼 긍정적인 내용이 반영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수능 위주의 정시 전형을 40% 이상 확대한다는 방침과, 학생들의 학교생활을 옥죄는 주범으로 여겨지는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의 폐지를 언급하지 않는 부분은 한계로 지적된다. 정시 전형의 확대는 필연적으로 사교육의 확산으로 이어질 게 분명하므로, 실제로 남원을 비롯해 사교육 기회조차 제공되지 않는 지방의 중소도시 학생들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


 현재 남원시 학생의 경우 80% 이상이 학생부종합전형(학종)으로 대학 진학을 한다. 수시와 정시로 같은 대학에 진학을 희망할 경우, 정시로 입학이 가능한 경우는 소수에 불과하다는 것이 오랜 기간 진학지도를 해온 교사들의 한결같은 평가다. 지난 수년간 학종의 확대로 고등학교 교육현장은 많은 변화가 있었다. 획일적인 문제 풀이 수업을 지양하고 다양한 수업 활동이 전개되었고, 스스로 자신이 원하는 진로를 탐색하는 등 갖은 노력이 학교를 일깨웠다. 교사들 또한 다양한 수업과 체험의 장을 만들기 위한 자기계발 노력에 매진했다. 이러한 노력들이 시나브로 학교 현장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 그런데 학종의 허점을 노린 기득권층의 편법과 불법 사례가 언론에 보도되면서, 다시 과거로 회귀하려는 움직임이 도처에서 벌어지고 있다. 결국 피해는 남원과 같은 지방 소도시의 학생들이 감당해야 할 몫이 될 것이다.


 거듭 강조하건대, 정시 확대는 사교육의 확대로 이어질 게 분명하다. 교육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은 지방에서 수도권과의 사교육 경쟁은 필패다. 이는 비단 남원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부분 지방 중소 도시가 직면한 현실이다. 기회의 상대적 박탈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사회 정의에도 어긋나며, 평등과 의무교육이라는 헌법정신에도 위배된다. 요컨대, 지방 도시의 현실과 고등학교 교육의 정상화, 사교육 확대 저지라는 측면에서 교육부의 정시 확대 방침은 철회되어야 마땅하다.




저작권자 ⓒ 남원포유 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총 게시물 1,274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74
[성명서]극소수 국회의원의 반대로 반복되는‘민생법안 발목잡기’행태!법안심사소위 의결에도‘표결 방식’적용해야- 공공의대법, 그 시급성에도 불구하고 극소수 의원의 반대로 통과되지 못해-‘반대’의 순수성마…
편집실 02-19
1273
조직력을 발휘 할 수 없는 소도시 영세상, 자영업자들은 누가 보호 할까! 소도시에 사는 자영업자들을 보면 참으로 딱하다는 생각을 한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가난한 계층이 되어 버렸고, 가장 소외 된 계층…
가람기자 02-19
1272
코로나 스미싱, 주의하자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주 승 흔히들 말하는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hing)의 합성어로 문자메시지에 있는 인터넷 주소 링크에 접속하면 스마트폰에 악성…
편집실 02-17
1271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평화적 집회시위 정착 집회의 자유는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권리이지만 질서유지 또는 공공복리를 위해 필요한 경우 이를 법률로써 제한할 수 있다. 이는 무제한으로 보장되는 것이…
시스템관리자 02-13
1270
[성명서] 전염병 대처할 감염내과 전문인력 ‘만성 부족’ 공공의대 하루 빨리 설립해야   - 감염내과 전문의, 질본내 고작 2명. 전국 13개 검역소엔 아예 없어- 2월 임시회에서 공공…
시스템관리자 01-29
1269
밤낮없이 울어대는 카톡~카톡~ 카톡 사용 안했더니 원망 쏟아져.... 얼마 전 휴대폰을 바꾸면서 카톡을 사용하지 않으려고, 아예 대부분의 서비스와 기능을 잠가버렸다. 이 카톡이 밤낮없이 카톡~ 카톡~하며 울어…
가람기자 12-29
1268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방탄소년단 한류(韓流)가 뜨면 한국어공부 열풍이 불어 한국어교원들이 바빠집니다.  2019년 12월 방탄소년단이 미국 소셜네트워크 텀블러, 구글, 유튜브, …
편집실 12-17
1267
      방탄소년단, 길 터 주어 고마워요!                     여기, 세종대왕 …
편집실 12-17
1266
사회경제발전을 위한 민/관 지역거버넌스 사업..남원포유 운영자 하 진 상몇일 전 알만한 지인이 필자의 페이스북에 기고한 글의 댓글에 지역거버넌스 사업을 하는 모임에 참여해 달라는 내용을 본적이 있다.요즘 우…
편집실 12-17
1265
오늘도 회의를 마치고 여러사람이 식사를 하러갑니다. 식당골목에 있는 무슨 사무소냐 맨날 봐도 어지간해야 관심을 갖는데, 벽에 철망을 해놓고 열쇠들이 주렁주렁 달렸네요... 나름 고민을 해서 한 설치물이겠…
편집실 12-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