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10월 02일 08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374건, 최근 0 건
   

교도소유치위원회라니.....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11-23 (토) 21:47 조회 : 310


    교도소유치위원회라니.....


    청송, 안양 등등......
    대도시는 워낙 다양한 시설들이 있으니 조금은 덜하지만....

    여러분 청송, 안양 하면 가장 먼저 무엇이 떠오를까요.....
    또한 보성, 남원, 진주, 곡성, 구례 등등....
    ...
    이렇게 지역의 이름을 대면 금방 떠오르는 것들이 브랜드자 그 가치죠.....

    청송하면 가보지도 어디가 붙어 있는지도 모르지만 감호소, 교도소 뭐 이런 말이 입에 오르죠...
    이렇게 브랜드는 중요한 가치를 갖는다 할 것입니다.

    요즘 남원에 교도소 유치위원회를 만든다고들 하네요...
    영향력있는 이/통장 조직들과 지역의 덕망과 조직력있는 분들을 중심으로 위원회를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남원에 교도소가 와야 지역의 가치가 오르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경쟁력이 생기고 일자리 및 지역 농특산물이 소비가 된다는  생각인지는 모르겠지만, 남원이 전국의 가장 피폐한 도시에 오르내리고, 얼마후에는 없어진다는 이론들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남원시가 상당히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항이라는 거죠..

    글쎄요!
    난 개인적으로 글쎄요라는 의문을 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아마 교도소라는 곳이 좋은 이미지는 아닐 것이라고 보기 때문이죠.. 또한 교도소 하면 생각나는게 높은 담과 철문, 뭐 이런 느낌을 갖죠.
    아마 군부대 담보다도 훨씬 높은 담이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렇다면 교도소의 주변이 발전한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겠죠... 결국은 지역의 가치가 떨어질 것이고, 또한 브랜드 가치도 떨어질 것입니다.

    한데, 요즘 교도소 유치위원회를 발족한다는 것은 교도소를 지역에 유치하겠다는 의미겠죠....
    어느곳에요....
    어느 지역인가에 선정된다면 그 지역의 땅값은 어떻게 될까요.... ?
    개발은 어떨까요... ?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주민의 반대가 아닐까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기운을 많이 따지죠... 곧 풍수지리도 마찬가지지만...
    그 지기는 어떻게 변할까요... ?
    또한 주변의 기운은 어떻게 변할까요?

    얼마전 공공의료대학 문제로 국회방문을 한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사실 개인적인 이익을 생각해서 참여를 못하죠.. 남원만을 생각한다면 참여해야 겠지만, 행정에서는 금방 될것처럼 떠들다가 뭔가 잘 안풀리니 요즘은 조용한듯 합니다. 해선지 몇몇 위원들만이 수고를 하고 있는듯 .

    그러한 상황인데, 이제는 교도소 유치위원회라고 합니다.
    내가 느낀 겸험으로 국가적 차원에서 검토하는 사항을 정치권이나 행정에서 서둘러서 그 결과를 가져온 것이 얼마나 있는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다시말하면 선거직에서 뭘하겠다해서 국가적 차원의 사업들은 실행된것이 없지 않은가 하는 겁니다.
    옛날 군사정부시절이나 하는 소리지.....

    과연 대한민국의 어느 지자체에서 교도소를 유치하겠다고 시민운동차원까지 확대해서 성취를 할려고 하는 지자체가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시스템관리자 2019-11-29 (금) 10:32
검찰 기능에 꼭 교도소가 함께 존재해야 한다면 필요한 장소를 통해서 교도소를 유치하면 될것인데, 왜 유치워원회를 만들어야 하는가 하는 생각을 해 본다.
이러한 경우은 오히려 주민들에게 어 뭔가 문제가 있는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하기 때문이다. 특히 교도소의 규모가 어떤가는 모르지만, 연초제조창 자리나 폴리텍 대학 등은 민가 등과 별스런 관계가 없기 때문에 이러한 장소들을 택하는 것도 한 방법이 아닐련지....
댓글주소
   

총 게시물 1,37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374
음주운전, 도로위의 잠재적 살인행위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경찰은 코로나 19가 창궐한 이후 S자형(지그재그식) 단속, 비접촉식 음주감지기 사용 등 다양한 기법을 도입하여 선제적 음주 사망사고 …
편집실 09-28
1373
소음 기준 강화, 집회는 자유롭게 국민은 평온하게남원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사 이창현 최근 집시법의 집회·시위 소음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의 시행령 일부 개정이 있었다. 개정되는 시행령의 …
편집실 09-24
1372
자라나는 새싹인 아이들을 지켜주세요남원경찰서 도통지구대 경장 이 병 수 전북지방경찰청과 아동보호전문기관등에 따르면 아동보호전문기관을 통해 신고된 아동학대 건수는 모두 1700건이다. 관심과 사랑을 …
편집실 09-24
1371
평화로운 집회시위 문화 정착에 앞장서주세요남원경찰서 도통지구대 경장 이병수 자신 또는 집단의 의견을 관철시키기 위해 집회나 시위를 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헌법 제 21조 1항에 “모든 국민은 언론·출…
편집실 09-22
1370
소음 기준 강화, 집회의 자유롭게 국민은 평온하게     남원경찰서 경비과 이 창 현  최근 집시법의 집회·시위 소음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의 시행령 일부 개정이 있었다. …
편집실 09-22
1369
어디서나 마스크를 꼭 착용해주세요남원경찰서 도통지구대 경장 이병수코로나19가 잠잠해지나 싶더니 또다시 급격하게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가 되었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하거…
편집실 09-14
1368
자발적인 교통법규 준수로 보행사망사고 예방하자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남원 관내 최근 3년간 전체 보행사망사고 중 9월~12월 보행사망사고는 전체 사망사고 중 50%를 차지한다. 날씨가 선선해지…
편집실 09-10
1367
이번 추석, 안전 선물하면 안심으로 돌아온다김 광 수 남원소방서장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집 안에 머무는 시간이 더욱 많아졌고, 안전한 삶을 위해서는 사전준비가 중요함을 갈…
편집실 09-07
1366
노인교통사고 예방법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 혜 지우리 관내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노인교통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작년 기준으로 고령사회로 진입하면서 자연스럽게 노인 인…
편집실 08-25
1365
본격적인 폭염특보, 온열 질환을 조심하세요남원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사 이 창 현긴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연일 폭염특보가 발령되고 있다. 또한, 수해 피해를 입은 지역에서는 이런 무더위 …
편집실 08-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