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11월 28일 03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390건, 최근 2 건
   

[성명서] 정부 태풍 피해 농가 대책 마련, 서둘러야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10-07 (월) 15:51 조회 : 104

<성명서>


정부 태풍 피해 농가 대책 마련, 서둘러야

- 농협 보험 보상 수준 현실화해야

- 정치권은 광화문·서초동이 아닌 농민부터 돌봐야


한 달 사이 3번의 태풍으로 농가들의 시름이 어느 때보다 깊다. 당장 생계가 막막한 실정이다. 하지만, 정부 지원은 턱없이 부족하고, 재해보험 보상금은 미미한 수준이다.


정부가 태풍 피해를 입은 벼농사 수확물의 70% 이상을 수매한다고 하지만, 정작 농가에서는 벼가 다 쓰러지고 땅이 질퍽해 기계를 쓰지 못하기 때문에 수확이 불가능하다. 일일이 손으로 수확한다 한들 건조작업 등 인력으로는 도저히 어찌해 볼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장을 모르는 대책은 무대책이나 마찬가지다. 정부는 태풍 피해 현황을 정확히 집계하고, 복구지원에 집중해야 한다. 농가들이 재기할 수 있도록 선제적인 지원에 나서야 한다.


농협 보험 보상금이 작년에 비해 너무 미미한 수준이어서 드나마나한 보험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농협이 농가 피해 보상 역할을 회피해서는 안 될 것이다. 농협은 피해규모에 상응한 신속지원에 나서고, 보험 가입 농가들의 보상을 현실화해야 한다.


농가 피해 복구와 농민들의 재기를 위해 국회가 나서야 한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위원은 물론 농어촌 지역구를 둔 의원들과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 대책을 마련해나갈 것이다.


정치권은 이제 그만 정쟁의 판을 거두자. 광화문, 서초동이 아니라 태풍에 시름하는 농민부터 돌보자. 그게 정치권의 역할이다.


2019년 10월 7일


국회의원  이 용 호

(전북 남원·임실·순창)


   

총 게시물 1,390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390
소음 기준 강화, 집회는 자유롭게 국민은 평온하게남원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사  이  창  현최근 집시법의 집회·시위 소음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의 시행령 일부 개정이 있었다. 개정되는 시행령…
편집실 11-27
1389
전동킥보드, 탈 땐 타더라도 제대로 알고 타자  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이제는 1인형 교통수단의 시대에 접어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어디서든지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
편집실 11-27
1388
일 적은 것이 복이다.福莫福於少事(복막복어소사)하고 禍莫禍於多心(화막화어다심)이니,唯苦事者(유고사자)라야        方知少事之爲福(방지소사지위복)이요,唯平心者(유평…
편집실 11-27
1387
청소년활동은 지도 계도라기 보다는 보다 창의적인 활동을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남원시의회의 행정사무감사를 보면서....)교육, 체육, 성폭력, 아동폭력, 특히 청소년시기의 질풍노도 등등의 용어들이 나온…
편집실 11-25
1386
호박도 이 정도 되니 상품이죠... - 가 람 -남원포유 편집실장
편집실 11-09
1385
제58주년 소방의 날을 맞이하며..남원소방서장 김광수  가을의 끝자락에 놓여있는 11월은 아침저녁 큰 일교차로 제법 쌀쌀한 기운이 느껴져 겨울도 그리 멀리 않은 것 같은 계절이 되었다.  매년 11…
편집실 11-09
1384
지문사전등록제로 소중한 가족을 지켜요!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경장 김주신이지구대에서 근무를 하다 보면 길 잃은 치매 환자나 어린이를 보호하고 있다는 신고가 종종 들어온다.이런 경우 대상자의 지문이 경찰 내…
편집실 10-29
1383
테러로부터 안전지대는 없다남원서 경비과 경위 김일순최근 테러의 양상은 과거 국가기관이나 특정인을 대상으로 하는 하드 타겟에서 2001년 911테러를 기점으로 불특정 다수를 노려 공포를 극대화하는 소프트 …
편집실 10-28
1382
보이스피싱, 예방이 최선!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경장 김주신이지구대에서 근무를 하다보면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어 신고를 하는 경우를 자주 본다.‘보이스피싱’은 주로 금융 기관이나 유명 전자 상거래 업…
편집실 10-28
1381
소음 기준 강화, 집회는 자유롭게 국민은 평온하게남원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사 이 창 현최근 집시법의 집회·시위 소음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의 시행령 일부 개정이 있었다. 개정되는 시행령의 주요 내용은…
편집실 10-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