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06월 05일 05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332건, 최근 0 건
   

남원색 살리지 못해, 가치 창출과는 거리 멀어..,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09-17 (화) 10:14 조회 : 77


남원색 살리지 못해, 가치 창출과는 거리 멀어..,


오래전부터 남원시의회의 회의과정이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 되어야 한다는 시민의 목소리가 높았으며, 행정뿐 아니라 시민사회도 공유할 수 있는 시민 알권리를 강조하였다.

그리고 시민과의 소통의 부재가 결국은 지역의 낙후와 피폐를 부추겨, 각종 경쟁력있는 사업체나 기관들마저 폐쇄되고 시민사회는 상대적 박탈감뿐 아니라 패배의식 속에서 희망이나 기대조차 할 수 없는 현실에 있음을 강조하였다.

이제는 여기서 더 나아가 남원의 기존 질서는 무너지고; 발전지향적인 시민사회상이 아닌 시민간 갈등과 분열은 물론, 시민들이 행정이나 정치를 보는 시각마저 믿음이나 신뢰가 아닌 지역발전의 걸림돌로 인식되고 있다.

이미 행정력들이 오히려 시민사회의 갈등을 조장하고 분열을 부추기고 있음에도 이를 인식하지 못하는 상황에 있으며, 정치는 패거리를 앞세워 정치조직화 하는 데만 노력하는 속에서 지역발전을 위한 창의적이고 보편적인 기대는 어려워 보인다.

지금 남원은 민관간의 발전적인 관계는 이미 벗어나 있다.

남원시의 행정편익적인 사고에서 지역을 위한 어떠한 투자도 효과를 가져 오는 데는 한계에 이르러 있다. 이미 행정이 시민을 위한 행정을 한다고 볼 수조차 없는 불신 속에 있다. 특히 영향력이 있는 공직사회의 사고와 판단은 무뎌져 있으며, 시대에 뒤떨어져 있다. 그러함에도 오히려 보다 전문성이 요구되는 부분들의 방치는 더욱 심화되고 있음에도 의회마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이를 방관하고 있다 것이 시민사회의 여론이다. . 



이러한 시대의 발전에 맞게 부흥하지 못하는 남원시와 의회에 일부 의식있는 시민단체에서는 남원시와 의회의 역할을 알 수 있는 시민 모니터링과 SNS상에 공개적인 시장의 정책보고에 대한 주문과 조례제정을 강력히 요구했다. 



특히 남원의 무분별한 선심성 형태의 사업들로 대책 없는 소비 형태의 사업들이 되면서 지역사회의 많은 직업군들이 무너지고 있으며, 더불어 지역의 피폐를 가속화 하고 있다. 임시적인 행정의 소비형 투자들이 땜빵이 된듯하지만, 이는 곧 이로 인한 후유증들은 확산될 뿐임을 뻔히 알 수 있다.

원래 취지는 시민사회에서 이루어지는 각종활동들이 지역의 경쟁력을 갖고 사회보완적인 역할과 시민의 자립심과 일자리를 만드는 계기로 발전되어야 하지만, 대책 없는 단순소비형으로 운영되어 버린다는 점이다. 그 예의 대표적인 사례들이 예가람길이나 문화도시, 재생도시, 누비고, 공동체 사업들의 실태를 통해서 이미 입증되고 있다.  또한 각종 농촌의 마을가꾸기나, 권역별사업 기타 정보화사업 등등에서 그 실태를 잘 알 수 있다.  

그렇다면 행정에서 직접 추진하는 사업들의 그 실태는 어떤가! 그 참혹함이나 애물단지화만을 추진하는 남원시 행정의 실태를 잘 알 수 있다. 천문학적인 사업비들이 계속되게 들어가고 있는 사업들을 보자, ‘영원히 허브적거리는 허브사업’이나 위치만 바꾸었어도 나름 감각적인 효과를 볼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이는 ‘고물상으로 간 루미나리’,  계속되게 시민의 혈세만 축내는 ‘예촌’, 나아가 그저 실망이 아니라 허망이 될 소지가 있는 ‘각종 사업’들.... 과연 시민들이 바라보는 남원시의 각종 애물단지화가 되는 대형투자 사업들의 그 끝은 어디인가를 생각해 본다. 

대부분의 시민들은 말한다.
“남원은 행정이 지역발전의 저해 요인이라며, 행정이 손만 대면 효과를 가져오지 못하는 원인이 곧 시민들과 진정한 소통이 안 되는 것이 그 요인이라고 말한다. 

남원시의 방법은 어떤가!
현재 남원시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은 주민들의 새로운 교체를 원한듯하다.  ”기존의 남원 인들을 뿌리 뽑고, 새로운 개념의 시민사회를 구축하고자 하는 듯하다.  이것이 남원시의 방법이라면 정말 착각하고 있다 할 것이다.  하튼 그러한 행태가 남원시의 목표라는 의구심을 갖게 하고 있어 어처구니 없다“며 시민들은 말한다.



지금 남원이 필요한 것은 진정한 소통을 통한 화합이다.  남원의 현실을 정확히 파악하고, 남원의 충분한 자원을 끄집어내서 현대적 감각으로 승화시켜 나가는 온고지신적인 사고로 새로운 통합능력을 발휘하는 지혜와 지도력이 필요하다.

보다 색이 짙은 남원성을 살려 내어, 현대적인 감각과 기능으로 잘 융합하는 노력이 필요 한 시대다. 이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내는 것이 곧 지도자의 지도력이자 몫이다.
그런데도 남원시는 오히려 시민의 정서와는 다른 방향의 정책의 추진들이 시민사회가 바라보는 안타까운 시각이다. 이러한 차원에서 남원의 발전적 기대는 요원할 뿐이라는 것이 시민사회가 고민하는 남원이다.

남원!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라는 차원의 시민과의 진정한 소통이 기대될 뿐이다.



-전국매일 오강식 기자-






   

총 게시물 1,33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332
코로나19 위기 속에‘국민과 함께’하는 건강보험국민건강보험공단 남원지사 김미진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불안과 공포로 몰아넣은 상황에서 국내 코로나19 대응이 해외로부터 찬사를 받는 이유는 국민들…
편집실 06-01
1331
금융기관 직원사칭 대면편취 사기 주의남원경찰서 수사지원팀장신광일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서민들의 경제가 매우 어렵다는 점을 이용하여 대출을 빙자한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 범죄가 빈번하…
편집실 05-28
1330
경찰차가 지그재그로 운행한다고요?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주승 혹시 운전을 하면서 앞에가는 경찰차량이 지그재그로 운행하며 차량 통행을 서행시킨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이러한 기…
편집실 05-28
1329
생활방역수칙, 꼭 지킵시다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순경 이주승최근 방역 수칙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일상생활에서 방역을 준비하는 생활속 거리두기로 전환이 되었다.코로나19바이러스는 현재까지 백신…
편집실 05-28
1328
안전모, 장식품 아닌 필수품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오토바이 운행이 많아지는 따뜻한 날씨가 지속되고 있다.우리나라는 매년 80여명의 오토바이 운전자가 목숨을 잃고 사망자 10명 중 3명은 안전모를 착…
시스템관리자 05-27
1327
[논 평]戰時재정수준 ‘코로나19’ 3차 추경 임박!증세 문제는 ‘방 안의 코끼리’- 확장재정, 큰 정부 시대! 더 이상 못 본 체 눈을 감을 수도, 눈을 감아서도 안 돼- 우리 세대가 한국을 파산시키지 않…
시스템관리자 05-26
1326
사이버도박의 위험성에 대해  남원경찰서 수사과 수사지원팀장 경감 신광일  얼마 전 우리 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 고등학생쯤으로 보이는 남자가 아버지와 함께 와서 수사를 받게 되…
편집실 05-21
1325
안전모 착용, 필수입니다.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20년 5.1부터 8. 31까지 3개월간 경찰은 이륜차 교통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특별단속을 추진하고 있으나, 이륜차 운행자는 안전모 착용 필요성에 대한 인…
시스템관리자 05-20
1324
진화하는 메신저 피싱 사기 알고 예방하자.   남원경찰서 도통지구대  경장 신용호 피싱사기는 지금 이순간도 끊임없이 진화하며 새로운 수법이 계속 나오고 있어서 국민이 피해를 보고 있는 …
시스템관리자 05-14
1323
카카오톡 지인사칭 메신저 피싱 주의 남원경찰서 수사지원팀 경감 신광일   얼마 전 민원인이 우리 경찰서에 방문하여 카카오톡으로 자기의 딸을 사칭하면서 돈을 보내달라고 해서 돈을 보내 줬는데 …
시스템관리자 05-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