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02월 27일 0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75건, 최근 0 건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평화적 집회시위문화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08-24 (토) 14:53 조회 : 29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평화적 집회시위문화

 


































남원경찰서 경비작전계 
경사 이 창 현

지난 2016년 촛불집회는 우리 사회의 많은 변화를 불러 왔다. 부상이나 불법 없이 평화적으로 이루어지면서 시민들의 성숙한 집회시위 문화를 보여주었고, 경찰은 인권 존중과 비례의 원칙에 입각한 집회의 자유 보장도 중요한 부분이 되었다.

 이제 경찰은 집회시위 자유 보장과 엄정한 법 집행이라는 두 가지 가치를 함께 달성해야 한다. 이는 헌법에서 보장하는 평화적인 집회시위는 보장하되, 불법 폭력 행위에 대해서는 정당한 법 집행을 하는 것을 의미이며, 불법의 정도에 비례한 엄격하면서도 정확한 대응이 요구된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책임과 자율에 기초한 평화적 집회시위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은 결국 시민에 의해서만 가능하다. 경찰은 집회시위를 보호하는 보조자이기 때문이다

경찰은 이를 위해 대화경찰관 운영, 인권교육 강화, 무전녹음, 소속·신분 식별표시 부착 등 시민들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평화적인 집회시위 문화를 시민과 경찰이 함께 정착시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총 게시물 1,27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75
선한 사마리안 법 심폐소생술..   요즘은 초등학교에서부터 사회 곳곳에서 선한 사마리안 법이라고도 말하는 심폐소생술이 계속되게 보급을 하고 있다.  교육 내용은 심폐소생술의 중요성,…
시스템관리자 02-20
1274
[성명서]극소수 국회의원의 반대로 반복되는‘민생법안 발목잡기’행태!법안심사소위 의결에도‘표결 방식’적용해야- 공공의대법, 그 시급성에도 불구하고 극소수 의원의 반대로 통과되지 못해-‘반대’의 순수성마…
편집실 02-19
1273
조직력을 발휘 할 수 없는 소도시 영세상, 자영업자들은 누가 보호 할까! 소도시에 사는 자영업자들을 보면 참으로 딱하다는 생각을 한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가난한 계층이 되어 버렸고, 가장 소외 된 계층…
가람기자 02-19
1272
코로나 스미싱, 주의하자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주 승 흔히들 말하는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hing)의 합성어로 문자메시지에 있는 인터넷 주소 링크에 접속하면 스마트폰에 악성…
편집실 02-17
1271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평화적 집회시위 정착 집회의 자유는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권리이지만 질서유지 또는 공공복리를 위해 필요한 경우 이를 법률로써 제한할 수 있다. 이는 무제한으로 보장되는 것이…
시스템관리자 02-13
1270
[성명서] 전염병 대처할 감염내과 전문인력 ‘만성 부족’ 공공의대 하루 빨리 설립해야   - 감염내과 전문의, 질본내 고작 2명. 전국 13개 검역소엔 아예 없어- 2월 임시회에서 공공…
시스템관리자 01-29
1269
밤낮없이 울어대는 카톡~카톡~ 카톡 사용 안했더니 원망 쏟아져.... 얼마 전 휴대폰을 바꾸면서 카톡을 사용하지 않으려고, 아예 대부분의 서비스와 기능을 잠가버렸다. 이 카톡이 밤낮없이 카톡~ 카톡~하며 울어…
가람기자 12-29
1268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방탄소년단 한류(韓流)가 뜨면 한국어공부 열풍이 불어 한국어교원들이 바빠집니다.  2019년 12월 방탄소년단이 미국 소셜네트워크 텀블러, 구글, 유튜브, …
편집실 12-17
1267
      방탄소년단, 길 터 주어 고마워요!                     여기, 세종대왕 …
편집실 12-17
1266
사회경제발전을 위한 민/관 지역거버넌스 사업..남원포유 운영자 하 진 상몇일 전 알만한 지인이 필자의 페이스북에 기고한 글의 댓글에 지역거버넌스 사업을 하는 모임에 참여해 달라는 내용을 본적이 있다.요즘 우…
편집실 12-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